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게리 퍼거슨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게리 퍼거슨
관심작가 알림신청
Gary Ferguson
새로운 통찰력으로 자연의 경이로운 내면을 바라보는 에세이스트.
자연과 과학에 대한 25권의 저서를 펴낸 환경운동가이자 자연주의자.

『배너티 페어Vanity Fair』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os Angeles Times』 등 다양한 매체에 글을 썼으며, 미국 저널리스트 및 작가 협회의 ‘2016년 최고의 에세이스트’로 선정되었다. 또한 「내셔널 지오그래픽」 강의 시리즈 등에 참여하며 지난 20여 년 동안 자연의 생태학적, 정신적 가치에 중심을 둔 내용으로 강연해왔다. 옥수수와 철강으로 유명한 인디애나주 북부에서 자란 퍼거슨은 이미 아홉 살 때 로키산맥 부근에서 살 것을 다짐했고, 현재는 옐로스톤 국립공원 근처에서 아내와 함께 살고 있다.

과학, 심리학, 역사, 철학 분야를 넘나드는 이 책 『자연처럼 살아간다』는 희망이자 설렘이며, 자연과 관계를 회복하며 얻을 수 있는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관한 눈부신 진술이다. 빙하가 녹아내리고, 맹렬한 산불로 삼림이 파괴되며, 코로나가 인간의 존재를 위협하는 세상에서 지금보다 더 충만한 삶을 살고자 하는 이들의 눈을 사로잡을 매혹적인 선언이다. 게리 퍼거슨은 이 책을 통해 자연의 놀라운 모습들이 우리의 DNA 안에 얼마나 많이 녹아들어 있는지 보여준다. 이 탐험가의 안내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는 이성적이고 객관적인 과학으로 모든 것을 밝힐 수 있다는 무조건적인 믿음을 내려놓기 시작할 것이다. 자연에는 자아를 향한 지루하고 성가신 집착으로부터 우리를 자유롭게 해줄 힘이 있다는 것을, 마침내 확신할 것이다.

역 : 이유림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이유림
관심작가 알림신청
대학교에서 영어통번역을 전공했다. 글밥 아카데미 출판 번역 과정 수료 후 ‘바른번역’에 소속되어 있으며, 쉽고 편하게 읽히는 문장을 쓰기 위해 매일을 고민하며 번역을 천직으로 살고 있다. 역서로는 《자연처럼 살아간다》, 《숨을, 쉬다》 등이 있다.

이유림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