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3명)

이전

저 : 샤를 보들레르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샤를 보들레르
관심작가 알림신청
Charles Pierre Baudelaire
1821년 파리, 신앙심과 예술적 조예가 깊은 집안에서 태어났다. 여섯 살에 아버지를 여읜다. 젊고 아름다운 어머니는 육군 소령과 곧 재혼한다. 명문 중학교에 기숙생으로 입학하나 품행 불량으로 퇴학당한다. 파리로 상경해 법학을 공부하지만 술과 마약, 여자에 탐닉하며 자유분방한 생활을 한다. 불안과 가난 속에서 왕성한 창작을 이어간다. 미술비평서 『1845년 살롱전』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해 1847년 중편소설 『라 팡파를로』를 발표한다. 프랑스 최초로 미국 시인 에드거 앨런 포의 책들을 번역하여 소개한다. 1857년 시집 『악의 꽃』을 출간하나 미풍양속을 해친다는 이유로 유죄판결을 받는다. 1860년 중독과 시 창작에 관한 에세이 『인공 낙원』을 출간하고, 1863년 〈피가로〉에 미술비평 「현대 생활의 화가」를 연재한다. 1866년 시집 『표류시편』을 출간하고 이듬해 46세의 나이로 죽음을 맞이한다.

샤를 보들레르의 다른 상품

역 : 이효숙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이효숙
관심작가 알림신청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4대학(소르본)에서 20세기 프랑스 문학(베르나노스) 연구로 석사학위, 18세기 프랑스 문학(마담 드 장리스)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연세대학교에서 강의하면서 번역 일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크레비용의 『마음과 정신의 방황』, 『우리의 기억은 왜 그토록 불안정할까?』, 『방사능이 도대체 뭘까?』, 『퀴리 라듐으로 과학의 전설이 되다』, 『화산은 어떻게 폭발할까?』, 볼테르의 『자디그』와 『랭제뉘』, 쥘 베른의 『80일간의 세계일주』, 자크 아탈리의 『호모 노마드』와 『등대』, 『너희들도 언젠가는 노인이 된단다』, 모렐-앵다르의 『표절에 관하여』, 생텍쥐페리의 『남방 우편기』, 『어린 왕자』, 『안녕! 생텍쥐페리』, 『지구를 살리는 환경 지식 사전』, 미셸 들롱의 『카사노바』, 알랭-르네 르사주의 『질 블라스 이야기』 등이 있다.

이효숙의 다른 상품

그림 : 앙리 마티스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그림 : 앙리 마티스
관심작가 알림신청
Henri Matisse
Henri Eile-Benoit Matisse. 1869~1954. 프랑스의 화가. 앙리 마티스는 파블로 피카소와 함께 ‘20세기 최대의 화가’로 꼽힌다. 피카소와 더불어 20세기 아방가르드를 이끈 대표적인 화가로 평가받고 있으며, 평생에 걸쳐 [아틀리에], [창문], [벗은 여인], [바이올린], [금붕어], [춤] 등을 반복해서 그렸다. 1900년경 야수파 운동의 지도자였으며 평생 동안 색채의 표현력을 탐구했다. 정물화와 풍경화들을 포함한 그의 초기 작품들은 어두운 색조를 띠고 있었으나, 마티스가 브르타뉴에서 여름휴가를 보낸 후, 변화가 시작되었다. 생생한 색의 천을 둘러싼 사람들의 모습, 자연광의 색조 등을 표현하며 활력 넘치는 그림을 그렸다. 인상주의에 강하게 매료된 마티스는 다양한 회화 양식과 빛의 기법들을 실험하기도 했다. 앙드레 드랭과 마티스가 처음으로 공동 전시회를 열었을 때, 미술 비평가들은 이 작품들을 조롱하듯 ‘레 포브’(Les Fauves, 야수)라고 불렀는데, 그로 인해 이 화가들은 ‘야수’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 그러나 이들의 명성이 높아지고 그림도 호평을 받아, 찾는 사람들도 많아짐에 따라, ‘야수파’는 하나의 미술 운동이 되었다. 대표작으로 [춤], [젊은 선원]이 있다.

앙리 마티스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