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스테판 안헴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스테판 안헴
관심작가 알림신청
Stefan Ahnhem
제2의 스티그 라르손, 헤닝 만켈이라는 화려한 별칭을 달고 다니는 그는 현재 유럽에서 가장 인기 있고 잘나가는 범죄 스릴러 분야 작가이자 스웨덴을 대표하는 최고 베스트셀러 작가다. 20년 이상 여러 편의 대본을 집필한 시나리오 작가이자 인기 각본가로 활동했으며 스웨덴 스릴러의 거장 헤닝 만켈의 ‘쿠르트 발란데르’ 형사 시리즈 각색 작업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오랜 영화 및 드라마 집필의 경험을 바탕으로 첫 번째 스릴러 소설 『얼굴 없는 살인자 Offer Utan Ansikte』를 집필했다. 『얼굴 없는 살인자』가 출간과 동시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큰 주목을 받았고, 스웨덴은 물론, 독일, 덴마크, 노르웨이, 아일랜드 등 유럽 전역에서 최다 판매 기록을 세우며 톱10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이후 노르딕 누아르의 긴장감과 영화적 작법의 특성을 결합한 ‘파비안 리스크’ 형사 시리즈를 기획하고 현재까지 총 6편의 후속작을 출간했다. ‘파비안 리스크’라는 강력 범죄수사국 형사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북유럽 특유의 서늘한 범죄 스릴러의 진수를 전 세계에 각인시킨 이 시리즈물은 스웨덴 최고의 범죄 소설상, 독일 최우수 범죄 스릴러상을 수상했으며, 아이리시 북어워드 후보작으로 선정되는 등 국제적인 수상 이력을 만들어냈다. 전 세계 30개국에 출간되어 200만 부 이상의 판매를 기록했고, 노르디스크 필름에서 TV 시리즈 판권을 계약해 드라마로도 제작될 예정이다.

그는 현재 스웨덴 작가 협회에서 활동 중이며, 스톡홀름에서 산다.

스테판 안헴의 다른 상품

역 : 김소정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김소정
관심작가 알림신청
하루의 반을 책을 읽으며 보내고 싶다는 꿈을 간직한 번역가다. 또 한 가지 꿈이 더 있다면 『갈리아 전기』를 라틴어로 읽는 것이다. 대학교에서 생물학을 전공했고 과학과 역사를 좋아한다. 꾸준히 동네 분들과 독서 모임을 하고 있고, 번역계 후배들과 함께 번역을 공부하고 있다. 실수를 하고 좌절하고 배우고 또 실수를 하는 과정을 되풀이하고 있지만, 꾸준히 성장하는 사람이기를 바라며 되도록 오랫동안 번역을 하면서 살아가기를 바란다.

그동안 『전략의 귀재들, 곤충』으로 한국출판문학상 번역 부문 본심에 올랐으며, 『뭐라고? 이게 다 유전자 때문이라고?』, 『내 DNA를 가지고 대체 뭘 하려는 거지?』, 『크기의 과학』, 『나는 한국에서 어른이 되었다』, 『새들의 천재성』, 『원더풀 사이언스』, 『허즈번드 시크릿』, 『커져버린 사소한 거짓말』, 『내가 너에게 절대로 말하지 않는 것들』, 『비욘드 앵거』, 『악어 앨버트와의 이상한 여행』, 『완벽한 호모 사피엔스가 되는 법』, 『만물과학』, 『프리티 씽Pretty Things』, 『마음의 상처로 죽을 수도 있을까 CAN YOU DIE OF A BROKEN HEART?』 등을 번역했다.

김소정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