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노자와 히사시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노자와 히사시
관심작가 알림신청
野澤 尙
1960년 5월 7일 아이치 현 출생으로 니혼대학 예술학부에서 영화학을 전공하였다. 시나리오 작가 겸 소설가로 이름이 높다. 그는 1983년에 카키자와 아카히코 감독의 영화 '동급생'의 조감독으로 경력을 시작하였다. 1985년 드라마 '죽일거야, 당신...'으로 TV드라마 작가로 데뷔하게 된 그는 TV드라마와 영화에서 작가로 활약했다.

그는 국내에서도 인기가 매우 높은 작가이다. 『연애시대』는 손예진, 감우성 주연의 드라마로, 『연인이여』는 SBS에서 윤손하, 유오성 주연의 드라마로 만들어졌다. 따라서 국내 팬들에게는 안타까운 러브 스토리를 쓰는 작가로 더많이 알려져있지만, 일본 사람이 생각하는 노자와 히사시의 이미지는 '서스펜스' 혹은 '미스테리'라는 단어로 반드시 연결된다.

작가는 1997년 소설 『파선의 맬리스』로 제43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하였고 같은 해 소설 『연애시대』로 제4회 시마키요시 연애문학상을 수상하였다. 1999년에는 각본 『결혼전야』, 『잠자는 숲』으로 제17회 무코다 구니코상을 최연소로 수상하였고 2001년 소설 『심홍』으로 제22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 신인상을 수상하였다. 또한 2002년에는 『반란의 Voyage』로 예술선장 문부과학대신상을 받기도 했다. 그의 수상 이력은 이렇게 면면이 화려하다.

그는 서늘한 추리와 탁월한 심리묘사, 경쾌한 로맨스 코미디까지 다양한 장르와 문체를 넘나들며 일본의 대중작가로서 자리잡았지만 2004년 6월 28일 44세의 나이로 자살하여 짧은 생을 마감했다. 자살의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미스터리 드라마는 잠자지 않는다』를 통해 고백했듯이 『얼음의 세계』의 결말에 대한 네티즌들의 악플에 시달렸다는 것도 그 이유 중 하나로 추정되고 있다. 그 당시 인터넷 악플은 사회적인 문제로까지 확대되는 중이었는데 이런 상황에서 ‘유명 작가의 자살’이라는 사태는 당연히 큰 화제가 되었다. 결국 2005년 총무성에서는 인터넷 실명제를 촉진시키기 위한 방침을 발표하게 되었다고 한다.

역 : 신유희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신유희
관심작가 알림신청
동덕여대를 졸업하고 현재 일본 문학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에쿠니 가오리의 『호텔 선인장』, 『도쿄타워』, 『마미야 형제』, 『맨드라미의 빨강 버드나무의 초록』, 『포옹 혹은 라이스에는 소금을』, 『벌거숭이들』, 『별사탕 내리는 밤』, 『집 떠난 뒤 맑음』, 츠지 히토나리의 『안녕, 언젠가』, 『태양을 기다리며』, 노자와 히사시의 『연애시대 1, 2』, 가쿠다 미쓰요의 『그녀의 메뉴첩』, 『가족 방랑기』, 오기와라 히로시의 『내일의 기억』, 『벽장 속의 치요』, 가와이 간지의 『단델라이언』 외에 『금단의 팬더』, 『콜드게임』, 『이게 다 베개 때문이다』, 『암 체질을 바꾸는 기적의 식습관』, 『편안한 죽음을 맞으려면 의사를 멀리하라』, 『112일간의 엄마』, 『밥 빵 면』, 『은하 식당의 밤』 등이 있다.

신유희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