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미치 앨봄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미치 앨봄
관심작가 알림신청
Mitch Albom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에미상을 수상한 방송인이며 인기 칼럼니스트이다. 매 작품마다 고난과 역경 속에서 삶의 의미를 깨달아가는 평범한 이웃들의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그려내어 ‘삶과 죽음을 끌어안는 최고의 휴머니스트’라는 극찬을 받았다. 젊은 시절 스포츠 칼럼니스트로 데뷔한 이후 라디오와 ABC TV 등 여러 방송 매체에서 진행자로서 두각을 나타냈고, 그러던 중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의 실제 주인공 모리 슈워츠 교수와의 만남을 계기로 세속적인 성공만 추구하던 삶에 변화를 겪게 됐다.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 등 그의 대표작은 전 세계 41개국에서 42개 언어로 출간되어 수천만 독자에게 용기와 희망을 안겨주었다. 미치 앨봄은 현재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아내 제닌과 함께 [드림 펀드Dream Fund] [어 타임 투 헬프A Time To Help] [S.A.Y 디트로이트S.A.Y Detroit] 등 세 곳의 자선 단체를 운영하며, 삶의 의미를 일깨우는 따뜻한 글쓰기에 힘쓰고 있다.

미치 앨봄의 다른 상품

역 : 박산호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박산호
관심작가 알림신청
번역가, 에세이스트. 한양대학교 영어교육학과에서 공부하고 영국 브루넬대학교 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전공했다. 로렌스 블록의 『무덤으로 향하다』을 시작으로 출판 번역에 입문했다. 『세계대전 Z』 『토니와 수잔』 『카오스 워킹』 시리즈, 『하트스토퍼』 시리즈를 비롯한 다수의 작품을 번역했고 쓴 책으로는 『단어의 배신』 『번역가 모모씨의 일일』 『어른에게도 어른이 필요하다』 『생각보다 잘 살고 있어』 등이 있다. 매년 여름엔 보드랍고 가벼운 원피스를 입고 하루에 한 잔씩 아이스라테를 마시는 낙으로 더위를 견딘다.

박산호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