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1명)

이전

저 : 박찬일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박찬일
관심작가 알림신청
서울에서 났다. 1970년대 동네 화교 중국집의 요리 냄새 밴 나무 탁자와 주문 외치는 중국인들의 권설음을 생생하게 기억한다. 그 장면이 식당에 스스로를 옭아맬 징조였음을 이제야 깨닫는다. 이탈리아 요리를 전공했으며, 국밥에도 적당히 미쳐 있다. 이탈리아 요리는 하면 할수록 알 수 없고, 한식은 점점 더 무섭다. 『노포의 장사법』 같은 책을 내면서 한국의 노포 식당 붐을 주도했다. 제일 좋아하는 술안주는 그냥 김치 한 보시기, 면 넣지 않은 간짜장 소스와 잘 지진 군만두다.

매일 주방을 드나들면서도 『오사카는 기꺼이 서서 마신다』, 『오늘의 메뉴는 제철 음식입니다』, 『추억의 절반은 맛이다』, 『지중해 태양의 요리사』 등 다수의 책을 펴냈다. [한겨레], [경향신문] 등의 매체에도 글을 쓴다. 서울 서교동과 광화문의 [로칸다 몽로]와 [광화문국밥]에서 일한다. 띵 시리즈에는 「짜장면」으로 참여했으며 ‘단무지’를 싫어한다.

박찬일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