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6명)

이전

노래 : Nat King Cole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노래 : Nat King Cole
관심작가 알림신청
냇 킹 콜
솜사탕같이 부드럽고 격조 있는 발라드 음악을 들려준 냇 킹 콜은 1940-50년대 백인 재즈 보컬의 대명사 프랭크 시내트라의 인기전선에 위협을 가한 유일한 흑인 크루너(crooner)이다. 반세기가 넘도록 대중들의 끊임없는 추종을 받고있는 그는 틴 팬 앨리 출신의 작곡가 어빙 벌린이 작곡한 발라드의 고전 ‘Unforgettable’(1951), 바로 그 곡의 주인공이다. 대중들은 그의 이름을 듣고 ‘가수’로서의 냇 킹 콜만을 떠올릴지 모르지만, 가수로 성공하기 전인 1930-40년대에 그는 미국 로스엔젤레스(L.A) 지역에서 이름을 날리던 재즈 피아니스트였다. ‘냇 킹 콜 트리오’를 결성해 활동하던 1930년대 말-1940년 대 초까지 그는 수많은 레코드를 녹음해 발표했다. 기타, 베이스, 피아노로 구성된 독특한 재즈 트리오 양식을 정립한 선구자이기도 하다. 비밥 재즈의 봉인 버드 파웰이 드럼-베이스-피아노로 이뤄진 트리오 양식을 제시하면서 지금까지 이 편성이 굳혀지긴 했지만, 재즈 트리오로 대중적인 인지도를 처음 얻은 사람은 바로 냇 킹 콜이었다. ‘Route 66’(1943) 와 같은 히트곡을 발표하기도 한 냇 킹 콜 트리오는 한결 부드럽고 팝 적인 색채의 재즈 연주로 주목받으며 이후 1950년대 명성을 얻은 오스카 피터슨(Oscar Peterson) 트리오의 출현을 예견케 했다. 1945년 캐피톨(Capitol) 레코드사와 계약하면서 이후 그는 피아니스트로서보다 수많은 히트곡을 팝 차트에 올리는 가수로서 우리에게 기억된다. 1917년 생으로 어린 시절을 시카고에서 보낸 그는, 12살 때 부터 교회 성가대에서 오르간을 연주했다. 형제가 모두 재즈 음악인으로 성장했을 정도로 어렸을 때부터 음악적으로 유복했던 그는 1936년 재즈 베이스주자 에디 콜(Eddie Cole)의 밴드에서 잠시 몸을 담지만, 얼마 후 자신의 무대를 찾아 로스엔젤레스로 이주한다. 이런저런 쇼 무대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며 자신의 음악세계를 찾기에 몰두한 끝에 기타리스트 오스카 무어(Oscar Moore), 베이시스트 웨슬리 프린스(Wesley Prince)를 만나며 ‘냇 킹 콜 트리오’를 헐리우드에서 출범시킨다. 이들의 음악은 초기엔 순수 연주곡 중심이었으나, 1940년 데카(Decca)레코드와 계약하면서 ‘Sweet Lorraine’(1940)을 그의 노래로 녹음했고, 이내 대중들의 호응에 힘입어 그는 트리오에서 피아노와 노래를 병행하게 되었다. 냇 킹 콜 트리오는 1940년대 초반 대중들의 성원에 힘입어 ‘Route 66’, ’Straighten up and flying right‘(1943)와 같은 히트곡들을 연이어 발표한다. 40-50년대 명성을 구가했던 아마드 자말 트리오, 오스카 피터슨 트리오, 아트 테이텀 트리오는 모두 냇 킹 콜 트리오(피아노/베이스/기타)를 모델로 삼은 것이었다. ‘The christmas song’(1947) , ’Nature boy’(1947)와 같은 히트곡을 연이어 발표한 냇 킹 콜 트리오활동은 1940년대 말까지 지속된다. 그러다 1950년, 그의 트리오가 오케스트라 세션을 넣어 발표한 ‘Mona risa’가 차트 넘버원을 기록하며 냇 킹 콜은 더 이상 피아노 연주자가 아닌 인기 정상에 가수로 탈바꿈한다. 그의 노래는 어느덧 재즈뿐만 아니라 팝 청취자들의 애청 곡 리스트에 올라가게 되었고 대중들은 차츰 그가 재즈 피아니스트였다는 사실을 잊어버리게 된다. 이후 ‘Unforgettable’, ’Ramblin’ rose’(1962)를 비롯한 수많은 히트곡을 차트에 올려놓으며 발라드 가수로서만 활동하게 된다. TV가 미국 대중들의 안방에 자리하면서 그는 쇼에 출연하며 50-60년대 내내 인기가수로서 분주한 나날을 보낸다. 하지만 1965년 폐암으로 사망할 때까지 그의 음악엔 더 이상 재즈 피아니스트로서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게 된다. 이후 그에 대한 평가는 상반된 양상을 띄게 된다. 트리오 양식의 대중화를 가져온 ‘재즈의 선구자’라는 호평에 반해 발라드 가수로서 백인 청취자들의 귀를 즐겁게 하며 ‘재즈를 팔아먹은 장본인’이라는 비난 역시 감수해야 했다. 재즈의 선조 루이 암스트롱을 비롯해, 마일즈 데이비스, 조지 벤슨과 같은 거물급 재즈 스타가 겪은 이 대중성과 음악성과의 숙명과도 같은 패러독스는 냇 킹 콜에게도 해당되는 얘기였다. 그럼에도 그는 2000년대인 지금에 와서도 여전히 추앙 받는 뮤지션이다. 초기의 그의 연주 스타일은 재즈 연주의 백미라 할 트리오 양식의 발전에 기여했고, 부드럽게 감싸주는 듯한 그의 바리톤 보컬은 샘 쿡, 마빈 게이, 루더 밴드로스로 이어지는 소울 팝 가수들이 반드시 참고해야 할 ‘보컬 연주의 교과서’로 자리 메김 했다. 아버지의 목소리가 이룩했던 위업을 지금껏 꾸준히 이어나가는 그의 딸이자 재즈 보컬 나탈리 콜(Natalie Cole)과 함께 한 ‘Unforgettable’(1994)로 탈바꿈 해 대중들을 놀라게 했다. 이미 세상에 안 계신 아버지와 딸의 목소리를 절묘하게 조화시킨 첨단 디지털 기술은 그 만의 독창적인 보컬 스타일은 지금에도 여전히 살아 꿈틀거리며 많은 후배 보컬리스트들에 의해 여전히 계승되고 있음을 느끼게 한다.

연주 : Benny Goodman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연주 : Benny Goodman
관심작가 알림신청
베니 굿맨
’스윙의 왕(King of Swing)’ 베니 굿맨(Benny Goodman)은 1935년 대공황의 터널을 지나온 미국 사회를 들뜨게 한 ’스윙 열풍’을 주도한 인물이다. 그는 당시까지 흑인의 전유물로만 인식되던 재즈를 미국 주류 백인계층에까지 파급시키며 재즈의 대중화에 일익한다. 그의 음악은 비슷한 시기 인기를 얻었던 듀크 엘링턴이나 카운트 베이시 밴드들보다 악보에 근거한 정확한 연주를 했지만 즉흥성에 있어서는 다소 떨어졌다. 하지만 그는 청감(聽感)이 빼어났고, 열정과 즐거움이 가득한 재즈 연주곡들을 많이 남기며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윙 연주자로 남아있다. 1909년 5월 30일 미국 뉴욕에서 데이비드 벤자민(David Benjamin)이라는 본명으로 태어난 그는 10살 때부터 클라리넷 연주 레슨을 받기 시작, 빠르게 두각을 나타내 고등학교를 졸업하기도 전인 1925년, 학교를 자퇴하고 벤 폴락(Ben Pollack)밴드의 일원으로 일하게 된다. 스무 살이 되던 1929년, 폴락 밴드를 떠나 뉴욕에 정착, 라디오 방송과 브로드웨이 뮤지컬에서 프리랜서 연주인으로 생활을 해 나간다. 1931년엔 그의 이름으로 첫 음반을 발표, ’It’s not worth your tears’를 차트에 올려놓는다. 1932년 여름, 루스 콜롬보(Russ Colombo)와 함께 밴드를 결성하여 활동하다,1934년 자신의 빅 밴드를 조직한다. 1934년 가을, 빌리 홀리데이를 비롯한 수많은 재즈 뮤지션을 발굴해 낸 명 프로듀서 존 하몬드(John Hammond)의 도움으로 콜럼비아 레코드사와 계약을 하며 ’Ain’t cha glad?’ (잭 티가든 노래), ’Riffin’ the scotch’ (빌리 홀리데이 노래), 그리고 ’Ol’ pappy’ (밀드레드 바일리 노래)를 모두 톱 10 에 올려놓으며 그의 순조로운 출발을 예견했다. 1934년 6월 그의 첫 넘버원 곡 ’Moon glow’가 발표되었고, 이어서 나온 ’Take my word’와 ’Bugle call rag’ 역시 톱 10에 오른다. 여기에1934년 11월부터 NBC 라디오 쇼 < 레츠 댄스(Let’s Dance)의 토요일 고정 출연자로 발탁되며 대중적인 관심을 얻는데 기여한다. 이듬해인 1935년 7월, 그의 밴드는 미국 투어를 시작했고, 8월 21일, L.A.소재 팔로마 무도장(Palroma Ballroom)장에서 열린 그의 공연은 대성공을 거둔다.(이 날을 기점으로 ’스윙의 시대’가 열렸다고 재즈 학자들은 얘기한다.) 스윙의 인기를 증명하듯 앨범 판매 역시 늘어나 그가 콜럼비아에서 발표한 6곡의 연주를 모두 톱 텐에 올렸고, RCA에서 이적하여 내놓은 5곡의 싱글(’Sing, sing, sing’과 ’Stompin’ at the Savoy’ 포함) 역시 그 해 말까지 모두 톱 10을 기록하는 저력을 드려낸다. 바야흐로 ’스윙의 왕’으로 등극하는 순간. 인기는 그칠 줄 몰라 1936년엔 무려 15곡의 톱10 히트곡을 발표했고, 스윙 음악을 틀어주는 라디오 프로 < 카라반 >(Caravan)의 진행자로도 맹활약한다. 여기에 영화 < The Big Broadcast >(1937)에도 출연, 영화배우로도 화려한 성공 행진을 이어나간다. 같은 해 6곡의 톱10과 함께 ’This year’s kiss’로 두 번째 넘버원의 영광을 얻는다. 1938년 1월 16일, 스윙 밴드로선 물론이며 대중 음악인으로선 처음으로 뉴욕 카네기 홀 무대에 서며 그의 인기는 정점에 다다랐다. 이전까지 바(Bar)나 무도장에서만 연주되던 재즈는 이와 함께 콘서트 장에서 듣는 ’지적이고 고상한’ 음악으로 발전해가기 시작한다. 공연 실황은 그의 대표작이기도 한 < Live at The Carnegie Hall >(1938)로도 출시, ’Stompin’ at the Savoy’, ’Sing, sing, sing’과 같은 스윙 시대를 대표하는 고전들을 들려준다. 특히 ’Sing, sing, sing’에서 폭발적인 드러밍을 선보인 진 크루파는 이 앨범을 통해 일약 재즈 스타로 부상한다. 같은 해 콜럼비아 레코드사에서 알게 된 프로듀서 존 하몬드(John Hammond)가 기획한 미국 대중 음악을 집대성한 고전 < From Spiritual to Swing >(1938)에서도 스윙을 대표하는 연주자로 참여한다.(역시 카네기 홀에서 진행된 본 녹음 실황은 이후 3장의 CD로 엮은 박스 세트로도 출시된다.) 베니 굿맨 밴드엔 재즈 역사에 길이 남을 걸출한 재즈 뮤지션들이 거쳐갔다. 트럼페터 해리 제임스(Harry James), 지기 엘만(Ziggy Elman), 비브라폰주자 라이오넬 햄프턴(Rionel hampton), 드러머 진 쿠르파(Gene Krupa)가 그의 밴드 고정 멤버들이였고, 밴드에서 피아노와 전체 편곡을 담당했던 비운의 재즈 대가 플래처 핸더슨(Fletcher Henderson), 쿠티 윌리엄스(Cootie Williams), 찰리 크리스챤, 테디 윌슨도 그의 밴드를 거쳐갔다. 베니 굿맨의 인기는 상쾌한 멜로디와 신명나는 리듬이 감지되는 그의 탁월한 곡 해석력에서도 비롯됐지만, 그의 음악의 맛을 한층 우려낸 사이드 맨들의 공력이 있었기에 그의 음악은 한층 미국 대중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당시까지 재즈에선 드문 백인 연주자였던 점은 그가 ’스타’로 떠오르는 동인이 되었다. 베니 굿맨은 영화에도 많이 출연했는데, < Hollywood Hotel >(1937), < The Powers Girl >(1942), < The Gang’s All Here >(1943), < Stage Door Canteen >(1944), 그리고 사운드 트랙까지 담당한 < Make Mine Music >(1946)등이다. 1955년엔 그의 음악 인생을 담은 영화< The Benny Goodman Story-스티브 알렌이 베니 굿맨 역 >이 나온다. 이후 모던 재즈시대의 도래한 1944년까지 그의 밴드는 꾸준히 히트 곡을 양산하며 전성을 구가한다. 1944년 그는 자신의 빅 밴드를 해체시키고 이후로는 소규모 연주 편성을 중심으로 연주활동을 지속한다. 다른 빅 밴드 리더와는 달리 이렇다 할 창작력을 보여주지 못했지만 그가 1930-40년대 남긴 스윙 히트곡은 지금껏 미국 대중들의 애청곡 리스트로 남아있다. 베니 굿맨은 1986년 6월 13일 맨하탄에서 77세의 나이로 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