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토마스 우즈 주니어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토마스 우즈 주니어
관심작가 알림신청
Thomas E. Woods Jr.
미국 루드비히 폰 미제스 연구소의 선임연구원으로 하버드대학을 졸업하고 컬럼비아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정치적 불편함을 무릅쓴 미국 역사의 해석 The Politically Incorrect GuideTM to American History』『미국 역사에 대해 아무도 묻지 않는 33개의 질문33 Questions About American History You're Not Supposed to Ask』 등을 집필한 베스트셀러 작가로 2006년 템플턴 엔터프라이즈 상을 수상했다.

「자유의지론 연구저널Journal of Libertarian Studies」의 편집자이기도 한 그는 10여 개의 신문잡지에 기명칼럼을 연재해왔으며, FOX 뉴스채널 등에서 경제비평가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토머스 우즈 주니어는 경제학자임과 동시에 역사학자로서 정치, 경제, 종교를 아우르는 날카로운 분석과 비판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그의 전작 『정치적 불편함을 무릅쓴 미국 역사의 해석』은 국민들로부터 가장 존경받는 정부기관인 연방준비제도와 정치인들이 인위적인 과열붕괴순환을 일으키고 있음을 고발하여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2009년 2월, 우즈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새로운’ 뉴딜을 외쳐대는 사람들에게 대단히 시의적절한 교훈을 제시한다.

『케인스가 죽어야 경제가 산다(원제 Meltdown)』는 1930년대 대공황이 그처럼 오래 지속된 이유는 익히 알려진 바와 달리 루스벨트 대통령의 뉴딜정책 때문이며, 실제로 케인스식 부양 프로그램은 천문학적 지출에 비해 거의 효과를 거두지 못했음을 폭로한다. 이 책은 규제완화와 과도한 리스크가 경제를 좌초시켰다는 정부와 주류경제학자의 공세를 정면으로 반박, 부동산 및 주식시장 붕괴의 진정한 원인을 파헤친다. 더불어 ‘쏟아붓기식’ 일시적 충격요법에 몰두하고 있는 오바마노믹스를 통렬히 비판하여 출간 즉시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올랐으며, 특히 뉴욕타임스에서는 10주 동안 베스트셀러를 차지했다.

역 : 이건식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이건식
관심작가 알림신청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정치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서울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조교를 거쳐 미시간 대학교 박사 과정에서 수학한 후, 현재는 인트랜스 소속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케인스가 죽어야 경제가 산다』, 『패닉 이후』(공역), 『2009 세계대전망』, 『그리스인의 삶』(공역), 『맥킨지 금융보고서』(공역) 『전략의 탄생』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