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미하일 레르몬토프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미하일 레르몬토프
관심작가 알림신청
Michail Lermontov
1814년 10월 3일 모스크바 태생으로, 스코틀랜드계 용병이었던 아버지와 부유한 집안의 딸이었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모스크바 국립대학 부설 기숙학교 재학 시절부터 시를 쓰기 시작했고, 바이런에 심취하기도 했다. 페테르부르크의 기병학교 졸업 후 근위기병연대 소위로 임관된 그는 사교계를 경험하면서 희곡 「가면무도회」와 소설 「공작부인 리곱스카야」 등을 집필했다.

그는 지나치게 조숙해서 1829년(15세)에 이미 시, 희곡, 소설을 썼고 회화, 음악, 수학에도 비범한 재능을 보였다. 1830년(16세)에 모스크바 대학 부속 귀족기숙학교를 마치고 모스크바 대학 윤리정치학과에 입학했으나 다음해 학생운동에 가담하여 퇴학을 당했고, 대신 사관학교를 졸업하여 근위표기병사관(近衛驃騎兵士官)이 되었다(1834). 이 무렵까지 그는 이미 평생의 시작 가운데서 4분의 3을 썼는데 바이런의 영향이 크게 눈에 띈다

1837년 러시아 최고의 시인 푸시킨이 결투에서 사망하자 그의 죽음을 애도하면서 사교계와 권력층에 대한 분노를 담은 시 「시인의 죽음」을 썼는데, 이 시로 인해 당국에 체포되어 캅카스 지역으로 좌천된다. 사면 후 문학잡지 『조국수기』에 「명상」 「견습수도사」 등의 시를 발표하며 시인으로서 재능을 인정받았다. 1839년 단편소설 「벨라」를 발표하며 소설가의 길에 들어섰고, 이어 「운명론자」 「타만」을 발표했다. 1840년에는 이 소설들을 엮어 『우리 시대의 영웅』이라는 제목으로 출간해 호평을 받았다. 1841년 결투로 치명상을 입고 스물일곱의 젊은 나이에 숨을 거두었다.

미하일 레르몬토프의 다른 상품

역 : 오정미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오정미
관심작가 알림신청
영화감독, 시나리오 작가, 번역가. 연세대학교 문과대학에서 러시아문학과 영문학을, 동대학원에서 러시아문학을 전공했다. TV 단막극 집필과 연극 무대 경험을 거친 뒤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전문사 영화과에서 시나리오를 전공했다. 블라디미르 나보코프의 『말하라 기억이여』(2007), 미하일 레르몬토프의 『우리 시대의 영웅』(2009)을 번역했고, 단편영화 ‘피팅룸’(2012), ‘미스터 쿠퍼’(2015)를 연출했다. 2013년부터 이창동 감독의 시나리오 작가로 일하면서 여러 프로젝트를 거친 끝에 ‘버닝’(2018)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오정미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