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3명)

이전

역 : 양혜진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양혜진
관심작가 알림신청
서울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국어국문학과 불어불문학을, 대학원에서 비교문학을 공부했다. 출판사에서 외국 문학 편집자로 일하다가, 지금은 다른 나라의 좋은 책을 찾아내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한다. 그림책 『할아버지와 달』, 어린이 교양서 『한 권으로 끝내는 이야기 세계사』, 그래픽 노블 『제가 좀 별나긴 합니다만…』과 『아메리카』, 소설 『소년은 눈물 위를 달린다』, 에세이 『아름다움이 우리를 구원할 때』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양혜진의 다른 상품

글 : 쥘리 다셰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글 : 쥘리 다셰
관심작가 알림신청
Julie Dachez
사회심리학 박사. 아스퍼거 자폐증을 앓고 있다. 자폐증에 대한 일반의 태도와 그 변화를 연구하고, 이 증세의 사회적 재현 현상과 그에 대한 대응 전략을 주제로 대학에서 강의하고 집필 활동을 펼치고 있다. 운영 중인 블로그(emoiemoietmoi.over-blog.com)에서 최근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그림 : 마드무아젤 카롤린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그림 : 마드무아젤 카롤린
관심작가 알림신청
Mademoiselle Caroline
파리에서 태어나 현재 오트사부아에 살고 있다. 자전적이면서도 유머러스한 작품들을 그려내는 그래픽노블 작가로 유명하다. 2013년에는 자신이 겪었던 세 차례 심각한 우울증을 소재로 『추락, 심연 일기』를 발표하여 언론과 독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그 밖에 『파리를 떠나다』, 『수영복 입기 전 3킬로는 빼야 해』 등을 출간하였으며 쥘리앵 블랑이 시나리오를 쓴 『관광객』의 그림을 맡기도 하였다. 국내에 소개된 작품으로는 『제가 좀 별나긴 합니다만…』이 있으며 2017년 내한하여 한국의 독자들과 소통한 바 있다.

마드무아젤 카롤린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