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4명)

이전

저 : 마르크스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마르크스
관심작가 알림신청
Karl Heinrich Marx
카를 마르크스는 1818년 5월 5일 독일 트리어에서 태어났다. 트리어에서 고등학교를 마치고 1835년에 본대학에 진학해 법학을 전공했다. 그 후 베를린 훔볼트대학으로 옮겨서 철학과 역사 방면 공부에 몰두했다. 1841년에 예나대학에서 <데모크리토스와 에피쿠로스의 자연철학의 차이점>이라는 논문으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학위를 받은 후 ≪라인신문≫을 창간해 언론인으로 활동했다. 프로이센 당국의 언론 탄압으로 1843년 신문이 폐간되고, 그는 1844년 프랑스로 망명했는데 이때 엥겔스를 만났다. 프랑스에서 사회주의자들과 교류하며 국제적인 사회 변혁 운동 조직을 만들려고 애썼고, 프루동과도 교류했다. 1848년 2월에 <공산주의자 선언>을 발표했다. 자본주의 경제와 경제학에 대한 연구를 축적해 1850년대 후반부터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해≫(1859) 등 당시의 고전 정치경제학을 비판하는 저술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1867년에 자본주의 경제 구조에 대한 연구를 종합한 ≪자본≫의 제1권을 출간했다. 그 후 제2권, 제3권의 출간을 위해 그동안의 원고를 가다듬는 작업을 하던 중 1881년부터 기관지염 등으로 고생하다가 1883년에 숨을 거두었으며, 제2권(1885)과 제3권(1894)의 출간은 엥겔스에게 맡겨졌다. 잉여가치에 관한 이론들을 정리한 자본 제4권에 해당하는 부분은 20세기 초 카를 카우츠키에 의해 출간되었다.

마르크스의 다른 상품

저 : 프리드리히 엥겔스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프리드리히 엥겔스
관심작가 알림신청
Friedrich Engels
프로이센 라인주 바르멘 출생. 부유한 공장주의 8형제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가업을 잇기 위해 김나지움을 중퇴하고 바르멘과 브레멘에서 가업에 대한 수련을 쌓았다. 그러면서 틈틈이 평론이나 시 등을 써서 F.오스발트라는 필명으로 신문 등에 발표하곤 하였는데, 이를 계기로 ‘자유’라는 청년 헤겔주의자 모임에 가입할 수 있었고, 그곳에서 철학 종교 논쟁에 대한 선전가로 인정 받게 되었다.

1841년 베를린의 근위포병연대에 복무하면서 베를린대학에서 공부했고, 1842년 제대 후 쾰른의 《라인 신문》 편집소에서 처음으로 K.마르크스와 만났다. 자본주의 분석연구에 관심을 가지고 1844년 마르크스와 A.루게가 발간하는 《독일-프랑스 연보》에 〈국민경제학비판대강〉을 기고하였다. 이 논문에서 그는 과학적 사회주의의 초기 해석과 자유주의 경제이론의 모순점을 제시해 마르크스로부터 인정을 받았고, 그 후 두 사람은 친구가 되었다.

1845년 마르크스가 사는 브뤼셀로 가서 함께 《독일 이데올로기》를 집필하여 인간사회에 대한 새로운 역사적 인식방법인 유물사관을 제시하였다. 이로서 마르크스주의의 철학적 기초를 확립함과 동시에, 공산주의의 연대와 결집을 목표로 공산주의 통신위원회를 창설하였다.

1847년 공산주의자 동맹을 창설하여 제2차 공산주의자대회의 위촉을 받고 1848년 2월 마르크스와 《공산당선언》을 발표하였다. 그 후 프랑스에서 2월 혁명이 일어나자 쾰른에서 독일혁명을 지도하고 6월에 《신라인 신문》을 발행하였다. 1849년 혁명이 실패하자 런던으로 망명하였다가, 맨체스터에서 다시 사업에 종사하면서 마르크스의 활동을 경제적으로 지원하였다. 1869년 사업을 청산하고 다음해 런던으로 이주해서 제1인터내셔널의 총무위원이 되어 국제노동운동의 발전에 진력하고 마르크스주의의 보급에도 노력하였다. 1883년 마르크스가 사망하자 그의 유고 정리에 몰두하여 《자본론》의 제2ㆍ3권을 편집하는 동시에 제2인터내셔널의 지도자로서 노동운동의 발전에 많은 영향을 끼쳤으며, 1895년 8월 5일 생을 마감했다.

주요 저서로는 『가족, 사적 소유 및 국가의 기원』, 『공상에서 과학으로』, 『자연 변증법』 등이 있다. 『공상에서 과학으로』는 노동자들을 위한 책으로, 프롤레타리아트의 혁명적 세계관이 탁월하게 묘사되어 있으며 엥겔스는 과학적 사회주의의 근본적인 원칙을 밝히기 위해 철학사의 주요한 발전 단계를 추구하여 변증법적, 역사적 유물론의 성립이 역사적으로 어떻게 준비되었는가, 이것을 기초로 한 잉여 가치 학설의 성립에 의해 사회주의가 어떻게 공상에서 과학으로 일변했는가를 간결하게 서술하고 있다. 이리하여 과학저 사회주의와 공상적 사회주의의 근본적 차이, 양자의 성립을 위한 역사적 조건이 다름을 밝히고 마지막에는 과학적 사회주의의 역사적 사명을 제기하고 있다.

프리드리히 엥겔스의 다른 상품

역 : 이진우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이진우
관심작가 알림신청
정치ㆍ사회철학자. 연세대학교 독문과를 졸업하고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대학교에서 철학 석사ㆍ박사 학위를 받았다. 계명대학교 철학과 교수를 거쳐 동 대학 총장, 한국 니체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포스텍 인문사회학부 석좌교수로 재직하면서 다양한 글을 통해 현실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적극적으로 표명하고 있다. 마키아벨리의 정치사상을 비판적으로 조명한 석사 학위 논문에서 ‘이성과 권력’을 철학적 사유의 화두로 설정한 이래 관심 영역을 현대사회의 다양한 문제로 확장하고 있다. 1988년 박사 학위 논문으로 제출한〈허무주의의 정치철학―정치와 형이상학의 관계에 대한 니체의 재규정〉은 1990년 아우크스부르크 대학교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으며, 1992년에 세계적인 니체 연구 단행본 시리즈인 MTNF 26권으로 출간되었다. 인간 실존을 둘러싼 모든 문제를 그 극단까지 철저하게 사유한 니체의 실험 정신을 본받아 인간의 자유, 생명, 그리고 권력의 문제를 집중적으로 재조명함으로써 인간다움의 새로운 의미를 찾고 있다.

지은 책으로《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니체, 실험적 사유와 극단의 사상》,《프라이버시의 철학》,《지상으로 내려온 철학》,《이성은 죽었는가》,《도덕의 담론》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한나 아렌트의《인간의 조건》《전체주의의 기원》(공역), 한스 요나스의《책임의 원칙》, 위르겐 하버마스의《현대성의 철학적 담론》, 울리히 벡의《글로벌 위험사회》(공역), 마르크스?엥겔스의《공산당 선언》, 니체의《비극의 탄생-반시대적 고찰》《유고(1870년~1873년)》《유고(1885년 가을~1887년 가을)》등이 있다.

이진우의 다른 상품

역 : 김현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김현
관심작가 알림신청
헤겔의 〈존재 논리학〉에 나타난 유한자와 무한자의 변증법으로 석사 학위를, 헤겔의 <본질 논리학> ‘반성’ 장에 나타난 부정성 개념으로 전남대학교 철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전남대학교에서 헤겔 철학 및 독일의 관념 철학과 마르크스 사상 간의 연관성을 연구하고 있으며 지제크, 랑시에르 등에 대한 논문을 여러 차례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