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4명)

이전

저 : 마르크스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마르크스
관심작가 알림신청
Karl Heinrich Marx
마르크스의 생애는 그의 사상이기도 하다. 그의 생애만큼 이론과 실천의 변증법적 통일을 증명해 주는 사례도 없을 것이다. 그는 평생 자신이 처해 있는 시대적 상황을 치밀하게 연구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시대적 상황을 변화시키기 위한 실천에 문자 그대로 혼신의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그에게 이론은 실천을 위한 도구였고 실천은 이론의 타당성을 검증하는 장(場)이었다. 그렇다고 해서 그에게 처음부터 과학적 인식이 완벽한 형태로 갖추어져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 그가 살았던 역사적 상황과 함께 그의 실천 방식이 끊임없이 변화했듯이 그의 사상 또한 부단한 변화를 겪으면서 발전 과정을 거쳤다. 마르크스의 사상적 발전 과정 자체가 마르크스 유물론의 산증인인 셈이다.

마르크스의 다른 상품

저 : 프리드리히 엥겔스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프리드리히 엥겔스
관심작가 알림신청
Friedrich Engels
1820년 독일 바르멘에서 태어났다. 자본가 집안에서 유복하게 자랐지만 1844년 마르크스를 만난 뒤 그의 사상적 동지가 되었다. 마르크스가 이론 작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경제적으로 그를 후원했고, 이 후원은 놀라운 헌신과 함께 평생 이어졌다. 마르크스가 쓴 거의 대부분의 원고를 읽고 조언을 했기 때문에 두 사람은 “서로의 머리를 바꿔 앉아도 될 정도”였다고 평가된다. 마르크스의 유고들을 출판했고, 특히 《자본론》 제2권과 제3권은 혼신을 기울여 편집해 세상에 내놓았다.

프리드리히 엥겔스의 다른 상품

역 : 이진우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이진우
관심작가 알림신청
정치ㆍ사회철학자. 연세대학교 독문과를 졸업하고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대학교에서 철학 석사ㆍ박사 학위를 받았다. 계명대학교 철학과 교수를 거쳐 동 대학 총장, 한국 니체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포스텍 인문사회학부 석좌교수로 재직하면서 다양한 글을 통해 현실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적극적으로 표명하고 있다. 마키아벨리의 정치사상을 비판적으로 조명한 석사 학위 논문에서 ‘이성과 권력’을 철학적 사유의 화두로 설정한 이래 관심 영역을 현대사회의 다양한 문제로 확장하고 있다. 1988년 박사 학위 논문으로 제출한〈허무주의의 정치철학―정치와 형이상학의 관계에 대한 니체의 재규정〉은 1990년 아우크스부르크 대학교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으며, 1992년에 세계적인 니체 연구 단행본 시리즈인 MTNF 26권으로 출간되었다. 인간 실존을 둘러싼 모든 문제를 그 극단까지 철저하게 사유한 니체의 실험 정신을 본받아 인간의 자유, 생명, 그리고 권력의 문제를 집중적으로 재조명함으로써 인간다움의 새로운 의미를 찾고 있다.

지은 책으로《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니체, 실험적 사유와 극단의 사상》,《프라이버시의 철학》,《지상으로 내려온 철학》,《이성은 죽었는가》,《도덕의 담론》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한나 아렌트의《인간의 조건》《전체주의의 기원》(공역), 한스 요나스의《책임의 원칙》, 위르겐 하버마스의《현대성의 철학적 담론》, 울리히 벡의《글로벌 위험사회》(공역), 마르크스?엥겔스의《공산당 선언》, 니체의《비극의 탄생-반시대적 고찰》《유고(1870년~1873년)》《유고(1885년 가을~1887년 가을)》등이 있다.

이진우의 다른 상품

역 : 김현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김현
관심작가 알림신청
헤겔의 〈존재 논리학〉에 나타난 유한자와 무한자의 변증법으로 석사 학위를, 헤겔의 <본질 논리학> ‘반성’ 장에 나타난 부정성 개념으로 전남대학교 철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전남대학교에서 헤겔 철학 및 독일의 관념 철학과 마르크스 사상 간의 연관성을 연구하고 있으며 지제크, 랑시에르 등에 대한 논문을 여러 차례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