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쿠로노 신이치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쿠로노 신이치
관심작가 알림신청
2005년에 『A Happy Family』로 키라라 문학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데뷔했다. 키라라 문학상은 일본의 젊은 층이 많이 보는 월간 문예지 「키라라」에서 선정하는 상이다. 저자는 평범한 일상에 숨어 있는 에피소드를 찾아내 경쾌하게 풀어내는 능력이 탁월하다. 『어쩌다 중학생 같은 걸 하고 있을까』에서는 중학교 교실 속에서 성장통을 앓고 있는 십대들의 솔직한 고민과 심리를 캐내어 공감과 웃음, 감동을 전해 준다. 지은 책으로는 『행복한 초대』, 『장수 경쟁!』, 《갈매기 유치원》시리즈 등이 있다.

역 : 장은선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장은선
관심작가 알림신청
중학교 2학년, 얼결에 본 애니메이션 [에반게리온]에 문화 충격을 받고 일본 애니 오타쿠의 길로 들어선다. 브로마이드, 화보집, J-POP 음반, 중국에서 불법 복사한 OST, 삭제가 없는 원서 만화 등을 구하기 위해 고속터미널의 블랙마켓을 들락거리며 암거래를 시도, 세련된 문화에 발을 뻗고 있다는 우월감과 어른들의 규칙에 저항한다는 강렬한 쾌감에 빠진다.
엄마와의 쫓고 쫓기는 숨바꼭질 속에서도 계속된 오덕질로 인해 저절로 익히게 된 일본어 덕에 중앙대학교 일어일문학과에 들어가, 대놓고 폭주를 시작한다. 졸업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드디어 13년 동안 동경해 왔던 애니송 가수 JAM Project의 스태프로 일을 하게 된다. 허나 2011년 일본대지진이 터지자 식겁한 채, 덕업일치고 뭐고 내팽개치고 한국으로 돌아온다. 모든 것을 망쳐 버렸다는 자책감과 절망감에 괴로워하다, 마지못해 도피성 세계여행에 나선다.
쓴 책으로는, 애니메이션 팬픽 문화의 변천사를 추적한 『한국 슬레이어즈 팬픽사』와 청소년 모험소설 『노빈손 슈퍼영웅이 되다』 등이 있으며 『어쩌다 중학생 같은 걸 하고 있을까』, 『인생의 낮잠』,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 기도』, 『현수성이 간다』 등을 번역했다.

장은선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