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야쿠마루 가쿠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야쿠마루 가쿠
관심작가 알림신청
Gaku Yakumaru,やくまる がく,藥丸 岳
1969년 효고兵庫 현 아카시明石 시 출생. 도쿄로 이사 온 열한 살 때부터 용돈을 손에 쥐고 극장을 다니기 시작하면서 영화에 푹 빠진다. 배우를 지망해 고교 졸업 후에는 극단에 들어가지만, 몸으로 이야기를 표현하기보다 머리로 이야기를 구상하는 게 자신의 적성에 맞다는 걸 느끼고 극단을 그만둔다. 시나리오 신인상 1차 예선에 통과하지만 성과가 나오지 않던 차에 친구를 통해 만화 원작의 길을 알게 돼, 잡지 『올맨』에 가작으로 입선한다.

하지만 잡지의 폐간 등으로 한계를 느낀다. 그러던 중 당시 신인 작가였던 타카노 카즈아키의 데뷔작이자 에도가와 란포 상 수상작인 『13계단』을 읽고 충격을 받아 소설가의 길을 가기로 한다. 에도가와 란포 상을 목표로 피나는 노력 끝에 2003년 33세의 나이에 데뷔작 『천사의 나이프』로 제5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한다.

그 외에도 2007년 『오므라이스』로 제60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후보, 2011년 『하드럭』으로 제14회 오야부하루히코상 후보, 2014년 『유자이』로 제35회 요시카와에이지문학신인상 후보, 2014년 『불혹』으로 제67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후보에 올랐으며, 2015년 발표한 『침묵을 삼킨 소년』으로 2016년 제37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신인상을 수상했다. 2016년 『A가 아닌 너와』로 제37회 요시카와에이지문학신인상을 수상하였다.

데뷔 십 주년이었던 그는 일본을 대표하는 사회파 추리소설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하였는데, 그의 작품은 대체로 사회구조적 범죄를 통해 심화되어 가는 현대 사회의 냉혹한 현실에 의문을 던진다. 소설가가 되어 가해자와 피해자, 그리고 그것을 둘러싼 법과 경찰, 매스컴이라는 사회 시스템을 그려 왔다. 앞으로도 미스터리와 사회적 문제를 다루고 싶다는 야쿠마루. 세 번의 홋카이도 취재를 통해 완성시킨 작품 『허몽』을 비롯하여 기다렸던 복수의 밤』, 『익명의 전화』, 『어둠 아래』, 『허몽』, 『악당』 등 많은 작품을 발표했다. 『형사의 약속』은 2013년 일본 TBS 방송국에서 드라마로 제작되기도 한 『형사의 눈빛』과 장편 『그 거울은 거짓말을 한다』에 이은 ‘나츠메 형사 시리즈’의 3번째 작품이다.

야쿠마루 가쿠의 다른 상품

역 : 김성미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김성미
관심작가 알림신청
일본 출판물 기획 및 번역가. 부산외국어대학교 졸업. 대학에서는 국문학과 역사학을 전공하였다. 대학시절 에쿠니 가오리, 요시모토 바나나등 여러 일본 작가의 작품을 일게 된 계기로 일본어를 공부 하였다. 그 후로 문학, 영화, 드라마 등 일본어와 병행해 일본 문화 전반에 빠져 살았다. 현재는 미스터리 문학을 중심으로 한 일본 문학과 문화 전반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평생 번역가로 살고 싶다는 꿈을 가지고 번역에 힘쓰고 있다. 번역작으로『돌이킬 수 없는 약속』,『상냥한 저승사자를 기르는 법』,『기다렸던 복수의 밤』,『도지마 저택 살인사건』,『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진범의 얼굴』등이 있다.

김성미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