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1명)

이전

저 : 달다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달다
관심작가 알림신청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섬유미술학을 전공했다. 이노션 월드와이드 아트 디렉터로 일했고, 지금은 에세이스트,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그림 에세이 『오늘은 달다. 어제는 지랄맞았지만,』을 집필했고 『수미네 반찬』 『7일 안에 끝내는 면접 합격 시크릿』 등에 일러스트를 그렸다.

남들은 나더러 사서 고생한다 했다. 고3이 되던 해, 미술 학원을 등록하는 기괴한 일을 벌였다. 연필 잡는 법도 모르는 늦깎이 미대 입시생은 결국, 재수를 했다. 대학에 가서는 전공과 무관한 광고에 빠졌다. 3년 반을 장기 취업 준비생으로 허우적대다 꿈에 그리던 광고 회사에 아트디렉터로 입사했다. 불꽃같은 신입 사원의 아이디어가 이리저리 까이다가 잿더미로 해체되는 무참한 광경에 좌절했지만, 시간이 지나자 그마저 익숙해졌다. 불꽃같은 열정보다는 꼬투리 잡히지 않는 노하우를 익히며 무미건조한 매일이 계속되던 날, 회사를 때려치웠다. 대기업의 병폐인가 싶어 초소형 벤처 회사로 이직했지만, 몇 개월 만에 회사가 문을 닫았고 실업자가 되었다. 실업 급여가 나오는 동안만 하고 싶은 일 해보자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사는 동안 늘 샛길로, 삼천포로 다이빙하며 고군분투했지만 무언가를 쓰고 그리는 일은 멈추지 않을 것 같다. 살면서 처음으로 나를 칭찬하는 요즘이다. 가난한 작가로 사는 지금이 내 마음에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