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1명)

이전

글 : 이채훈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글 : 이채훈
관심작가 알림신청
클래식 칼럼니스트. 중학교 1학년 때 누나가 듣던 LP 판에서 흘러나오는 베토벤의 <운명> 교향곡을 듣고 세상이 뒤집어지는 듯한 충격을 받았다. 그렇게 클래식 음악과 ‘운명적’으로 만났다.

서울대 철학과에 다닐 때는 덴마크의 사상가 키르케고르 에 미쳐서 지냈다. 30년 가까이 MBC에서 PD로 일하면 서 다큐멘터리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시리즈를 맡아 제 주 4·3, 여순사건, 보도연맹 등 한국 현대사의 비극을 추적했다.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모차르트, 천 번의 입맞춤>, <비엔나의 선율, 마음에서 마음으로>, <정상의 음악 가족 정트리오>, <21세기 음악의 주역 장영주> 등 음악 다큐멘터리를 만들 때였다고 기억한다. 방송대상, 통일 언론상, 삼성언론상 등을 수상했다.

방송국을 떠난 뒤엔 클래식 음악에 대한 칼럼을 쓰고, <이채훈의 킬링 클래식>이라는 팟캐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양한 청중들을 위해 강연 활동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소통하고 공감하는 치유의 음악가’로 불리는 그의 음악 이야기에는 언제나 ‘사람’이 있고 ‘시대’가 있다.

펴낸 책으로 『 내가 사랑하는 모차르트 』(호미, 2006), 『 클래식, 마음을 어루만지다 』(사우, 2014), 『 몬테베르디에서 하이든까지 』(호미, 2015), 『 이마에의 토닥토닥 클래식』(책 읽는 곰, 2015), 『 음악가의 연애 』(바이북스, 2016, 공저), 『 모차르트와 베토벤 』(호미, 2017) 등이 있다.

이채훈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