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5명)

이전

저 : 진중권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진중권
관심작가 알림신청
陳重權
전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교수 비평가
서울대 미학과를 졸업했다. 동 대학원에서 「소련의 구조기호론적 미학」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고 독일로 건너가 베를린 자유대학에서 언어 구조주의 이론을 공부했다. 귀국 후 각종 토론과 방송에서 사회 비판 평론가로서 활동하면서 중앙대학교와 동양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주요 저서로는 『미학 오딧세이』『춤추는 죽음』『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천천히 그림읽기』『시칠리아의 암소』『페니스 파시즘』『폭력과 상스러움』『앙겔루스 노부스』『레퀴엠』『빨간 바이러스』『조이한·진중권의 천천히 그림 읽기』『진중권의 현대미학 강의』『춤추는 죽음』『놀이와 예술 그리고 상상력』『첩첩상식』『호모 코레아니쿠스』『한국인 들여다보기』『서양미술사』『컴퓨터 예술의 탄생』『진중권의 이매진Imagine』『미디어아트』『교수대 위의 까치』『정재승+진중권 크로스(공저)』『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공저)』『진보는 어떻게 몰락했는가』 등 다수가 있다.

진중권의 다른 상품

저 : 강양구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강양구
관심작가 알림신청
연세대학교 생물학과를 졸업했다. 1997년 참여연대 과학기술 민주화를 위한 모임(시민과학센터) 결성에 참여했다. [프레시안]에서 과학·보건의료·환경 담당 기자로 일했고, 부안 사태, 경부 고속철도 천성산 터널 갈등, 대한적십자사 혈액비리, 황우석 사태 등의 기사를 썼다. 특히 2003년, 2009년, 2015년, 2020년까지 감염병 유행 사태를 계속해서 취재하고 있다. 황우석 사태 보도로 앰네스티언론상, 녹색 언론인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TBS 과학전문기자이자 지식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과학의 품격』, 『수상한 질문, 위험한 생각들』, 『세 바퀴로 가는 과학 자전거』,『핵발전소의 비밀』, 『아톰의 시대에서 코난의 시대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공저), 『우리는 바이러스와 살아간다』(공저), 『과학 수다』(공저) 등이 있다. 팟캐스트 [YG와 JYP의 책걸상]을 진행하고 있다.

강양구의 다른 상품

저 : 서민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서민
관심작가 알림신청
필명 : 마테우스
서울대학교 의학과를 졸업하고, 1998년 같은 대학에서 기생충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의대 졸업 후 “21세기엔 기생충의 시대가 온다”는 교수님의 말에 넘어가 기생충학을 전공했다. 새천년이 밝았는데도 기생충의 시대가 오지 않는 것에 당황해 저술과 방송 등 여러 분야를 집적대다가 결국 유튜브에 정착했다. 조회 수를 위해 쌍수를 한 끝에 구독자 십만의 유튜버가 됐다. 의사가 진료에만 전념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며 만화 ‘쇼피알’ 스토리 작가로 참여했다.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기생충학교실 교수다.

세간에는 기생충학자로 기생충을 사랑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대한민국 1% 안에 드는 개빠로, 셰퍼드에게 머리를 물린 이후에도 개빠로서의 정체성이 흔들리지 않았다. 개를 좋아한다는 장점 하나로 역시 개빠인 아내와 결혼에 성공했고, 현재 6마리의 페키니즈를 모시며 살아가는 중이다. 한겨레신문에 ‘서민의 춘추멍멍시대’를 연재하고 있다. 『서민의 개좋음』은 이 세상의 모든 개들에게 바치는 헌사다.

지금까지 쓴 책으로는 기생충을 소재로 한『마태우스』, 『대통령과 기생충』, 『서민의 기생충 열전』 등이 있고 독서와 글쓰기, 정치에 관한 책으로 『서민의 독서』 『서민적 글쓰기』 『서민적 정치』 등이 있다. 오랜 진화의 결과 기생생활을 하게 된 기생충에 대해선 한없이 너그럽지만, 다른 이의 고혈을 빠는 소위 인간 기생충에겐 단호하다. 윤지오의 사기 행각을 고발하는 『윤지오 사기극과 그 공범들』을 쓴 것도 그녀가 한국으로 소환돼 죗값을 받기를 바라서다.

서민의 다른 상품

저 : 권경애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권경애
관심작가 알림신청
법무법인 해미르 변호사. 연세대학교 국문학과에 입학한 지 12년 만인 1995년 졸업했다. 서울, 경기 등지에서 노동운동을 했다. 2001년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사법연수원(33기) 졸업. 세계무역기구(WTO) 쌀협상 이면 합의 의혹 국정조사위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저지 범국본 등의 활동을 했다. 2005년 참여연대, 2006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에 가입했으나, 2020년에 두 곳 모두 탈퇴했다. 2019년에는 서울지방변호사회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및 검경수사권 조정 태스크포스(TF), 2020년에는 경찰청 수사정책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지은 책으로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공저)와 『2021 한국의 논점』(공저)이 있다.

권경애의 다른 상품

저 : 김경율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김경율
관심작가 알림신청
1969년 해남에서 나고 광주에서 자랐다. 초등학교 6학년이 되던 해 광주 민주화 운동을 현장에서 접했고, 재수 시절 87년 민주 항쟁을 거리에서 맞았다. 연세대학교 철학과에 입학한 뒤 동아리 ‘목하회’에 가입해 학생 운동을 했고, 노동 운동을 하기 위해 성남에 소재한 (주)안건사에 위장 취업했다가 적발되어 해고당했다. 복학 후 하숙에서 아내를 만나 공인 회계사(CPA) 공부를 시작했고, 1998년 시험에 합격한 뒤 11년 만에 대학을 졸업하고 결혼했다. 회계사가 되자마자 참여연대에 합류했으며 KPMG 산동회계법인과 삼일회계법인 등을 거쳐 2003년 독립했다.

2009년 쌍용자동차 해고 무효 소송에서 회계 감사 조서의 문제점을 파헤쳐 2심에서 승리했고,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 회계를 공론화하는 등 참여연대에서 경제 민주화와 재벌 개혁을 위해 일했다. 2015년 참여연대 부(副) 집행 위원장이 되었고 2016년 참여연대 공동 집행 위원장이 되었다. 2017년 5월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권에서 산업 통상 자원부·교육부·중소 벤처 기업부 등 3부처의 적폐 청산 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정권의 개혁 의지에 의구심을 갖던 중 이른바 ‘조국 사태’가 터졌다.

2019년 9월 27일 참여연대 공동 집행 위원장·경제 금융 센터 소장을 사퇴하고 참여연대에서 탈퇴하고 나와, 9월 29일 페이스북에 쓴 글이 기사화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소위 ‘조국 흑서’인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 집필자로 참여했고 현재 칼럼리스트·청문회 증인 등등으로 활동하며 시민 단체 ‘경제민주주의21’을 설립하여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