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네이트 실버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네이트 실버
관심작가 알림신청
Nate Silver
왜 어떤 예측은 빗나가는데 그의 예측은 적중하는가

《패스트컴퍼니》 선정 ‘가장 창조적인 인물 1위’
《타임스》 선정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네이트 실버는 시카고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2002년 회계컨설팅회사 KPMG에 입사했다. 그는 곧 엉뚱한 일을 벌이기 시작했는데, 자신이 좋아하는 메이저리그 야구선수의 성적을 예측하는 시스템인 페코타PECOTA를 개발한 것이다. 놀라운 적중률로 명성을 얻은 실버는 카지노에서 통계 확률 기법을 전략적으로 이용해 단번에 1만 5천 달러를 따고 회사를 그만뒀다. 이후 포커판에서 수십만 달러를 긁어모으고는, 그동안 쌓인 통계학과 예측의 노하우를 활용해 2008년, 정치 예측 블로그 파이브서티에이트FiveThirtyEight.com를 개설했다.

《뉴욕타임스》의 자매 블로그가 된 파이브서티에이트는 2008년 대선에서 미국의 50개 주 중 49개 주의 결과를 정확히 예측했고, 총선에서도 상원 당선자 35명 전원의 당선 결과를 맞혔다. 이 때문에 네이트 실버는 하루아침에 인지도가 급상승했고, 많은 사람들이 그의 예측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2012년 미국 대선에서는 그가 블로그에 글을 올릴 때마다 공화당과 민주당이 비중 있는 논평을 내놓기에 바빴다. 오바마와 롬니가 박빙으로 경쟁하는 와중에 첫 후보 간 토론회가 열렸고 뒤이어 여론조사기관 대부분이 롬니의 승리를 예측했다. 그러나 실버는 오바마의 승리를 점쳤고, 결과는 이번에도 50개 주의 결과를 모두 맞힌 그의 승리로 끝났다. 그해 대선 직전에 자신의 통계학과 예측 철학을 담아 출간한 《신호와 소음》 역시 《뉴욕타임스》 15주 연속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아마존 논픽션 부문 ‘올해의 책’에 선정되는 등 슈퍼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그 결과 네이트 실버와 함께 일하려는 매체들의 경쟁이 치열해졌고 그는 2013년에 결국 《뉴욕타임스》 고위층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ESPN으로 소속을 옮겼다. 그는 현재 ESPN뿐만 아니라 자매 채널인 ABC에서 정치, 경제, 스포츠 등 여러 분야에서 자신만의 ‘예측 비법’을 펼쳐나가고 있으며, 정치인과 경제 전문가를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그의 예측 하나하나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역 : 이경식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이경식
관심작가 알림신청
서울대학교 경영학과와 경희대학교 대학원 국문학과를 졸업했다. 옮긴 책으로 《문샷》 《스노볼》 《두 번
째 산》 《거짓말하는 착한 사람들》 《신호와 소음》 《소셜 애니멀》, 쓴 책으로 《1960년생 이경식》 《청춘아 세상을 욕해라》 《나는 아버지다》 외 다수가 있다. 오페라 <가락국기>, 영화 <개 같은 날의 오후> <나에게 오라>, 연극 <춤추는 시간 여행> <동팔이의 꿈>, TV드라마 <선감도> 등의 각본을 썼다.

이경식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