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소개(2명)

이전

저 : 가와카미 가즈토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저 : 가와카미 가즈토
관심작가 알림신청
川上和人
1973년 오사카에서 태어나 도쿄대학 농학부 임학과를 졸업, 같은 대학 농학생명과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중퇴하였으나 어쨌든 박사는 취득하여 어엿한 농학박사. 현재는 국립연구개발법인 삼림종합연구소 주임연구원으로 오가사와라 제도에서 사는 조류의 보전과 관리를 위해 연구하고 있다. 화산 분출 중인 니시노시마가 조사지역 중 한 군데이며, 심지어 조사지역이 용암으로 인해 녹아 사라지는 등의 희귀한 체험을 끊임없이 겪고 있다. ‘화산의 여신님, 이제 이만하면 됐으니 적당히 좀 해주세요’라고 기도하고 있는, 어쨌든 조류학자다. 독특한 외모나 말투는 도저히 학자 같지 않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조류학자니까 분명 어려서부터 새를 좋아했겠죠?’라는 질문 역시 자주 듣지만, 어릴 때부터 벌레라면 질색했고, 우연히 대학의 생물 동아리에 들어가기 전까지 ‘새’를 제대로 본 적도 없었다. 치킨 덕후. 현재 66자이므로 무한수에 지지 않도록 앞으로도 정진하고자 한다.

『조류학자, 무모하게도 공룡을 이야기하다』,『아름다운 새, 기묘한 새』,『태초에 섬에 진화가 있으시어』 등의 책으로 이미 눈썰미 밝은 독자들 사이에서는 말도 안 되게 웃기면서 기가 막히게 글을 잘 쓰는 조류학자로 소문이 났으며, 『조류학자라고 새를 다 좋아하는 건 아닙니다만』로 일약 (한 줌밖에 안 되지만) 조류학자계의 스타로 발돋움하였다.

가와카미 가즈토의 다른 상품

역 : 김소연 만든이 코멘트 보이기/감추기

  역 : 김소연
관심작가 알림신청
일본어 전문번역가이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과 동덕여자대학교에서 공부했으며, 현재 서울외국어대학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 출강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종의 기원 바이러스》, 《메뚜기를 잡으러 아프리카로》, 《나는 죽을 권리가 있습니다》, 《왜, 우리가 우주에 존재하는가》, 《생물과 무생물 사이》, 《동적평형》, 《아이는 느려도 성장한다》, 《느티나무의 선물》 등이 있다.

김소연의 다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