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카드뉴스 공유하기
eBook

파리의 도서관 1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48
정가
9,100
판매가
9,1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READ NOW] 2022년 1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4월 14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
파일/용량 EPUB(DRM) | 52.88MB ?
ISBN13 9791136272720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전쟁도 막을 수 없었던 사랑과 우정,
그리고 책 하나로 단단히 다져진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출간과 동시에 미국 아마존 ‘이달의 책’ 선정!
<라이브러리 저널>, <굿 리즈> 올해 가장 기대되는 책!
<뉴욕 타임스>, , <워싱턴 포스트> 베스트셀러!

1939년 프랑스 파리. 갓 스무 살이 된 오딜은 그동안 바라왔던 많은 것을 손에 넣는다. 꿈에 그리던 파리 미국 도서관에 사서로 취직하고 잘생기고 멋진 경찰 남자 친구도 사귀게 된 것이다. 하지만 나치 독일이 프랑스를 침략해 수도인 파리를 점령하면서 오딜은 도서관을 포함해 사랑하는 모든 것들을 잃을 처지에 놓인다. 이에 오딜은 도서관의 다른 동료들과 독일 점령군에 저항하기로 결심한다. 그들의 무기는 다름 아닌 ‘책’이었다.
1983년 미국 몬태나. 몬태나의 어느 작은 마을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마을을 벗어나본 적이 없는 10대 소녀 릴리는 늘 가슴 두근거리는 모험을 꿈꾸며 바깥세상을 동경한다. 릴리의 이웃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온 미스터리한 부인이 살고 있다. 릴리는 마을의 유일한 이방인인 그녀의 과거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다고 믿는다.
《파리의 도서관》은 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 독일에 맞서 파리 미국 도서관과 책을 지킨 도서관 직원들의 감동적인 실화를 바탕으로, 너무 가까이 있어 그 소중함을 자주 잊어버리는 가족이라는 존재, 사랑과 우정, 사람들을 하나로 묶어주는 문학의 힘에 대해 이야기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제1장
제2장
제3장
제4장
제5장
제6장
제7장
제8장
제9장
제10장
제11장
제12장
제13장
제14장
제15장
제16장
제17장
제18장
제19장
제20장
제21장
제22장
제23장
제24장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 전쟁이라는 암흑 속에서도 희망을 버리지 않았던 파리 미국 도서관의 직원들과
책이 가진 선한 영향력에 대한 감동 스토리
이 책은 2차 세계 대전이라는 어두운 현실에 맞서 싸운 파리 미국 도서관 사람들에 대한 감동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소설의 중심에는 파리 미국 도서관의 사서인 오딜 수셰이라는 허구의 인물이 있지만, 소설 속 등장인물 대부분이 실존 인물이다. 작가는 웬만한 소설보다 더욱 극적이었던 2차 세계 대전 당시의 상황을 기록한 도서관, 박물관 등의 수많은 자료와 실존 인물이 남긴 회고록을 면밀히 조사하고, 여기에 자신이 창조해낸 상상력의 세계를 적절히 버무림으로써 《파리의 도서관》을 탄생시켰다.
“나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해주는 마법 같은 힘을 지니고 있는 건 오직 책뿐입니다."

| 때때로 영웅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탄생한다!
성인이 된 오딜은 오랜 꿈이었던 파리 미국 도서관의 사서가 되었다. 아름다운 도시 파리가 오딜의 공식적인 고향이라면, 어렸을 때부터 드나들었던 파리 미국 도서관은 오딜에게 마음의 고향과도 같은 존재였다. 당시에는 집에서 얌전히 신부 수업을 받다가 좋은 남자를 만나 가정을 꾸리는 게 여자의 미덕으로 여겨졌기에 오딜의 부모님 또한 직장인으로서 새 출발을 하려는 오딜을 달갑게 여기지 않았다. 특히 지극히 보수적인 아버지와 잦은 갈등을 겪지만 영혼의 단짝인 쌍둥이 남동생 레미의 정신적 지지에 힘입어 도서관 사서로서의 역할에 차근차근 적응해나갈 수 있었다.
그러던 중 끝난 줄로만 알았던 전쟁이 다시 발발했고 나치 독일은 프랑스 수상이 버리고 떠난 파리를 점령했다. 독일군은 파리에 있는 외국인, 특히 적국인 영국이나 미국, 캐나다 등지에서 온 사람들을 집중적으로 핍박했다. 무엇보다 유대인을 향한 비인간적인 탄압이 대대적으로 시행되며 유대인들은 도서관 이용마저 금지당했다. 주로 이방인으로 구성된 도서관 직원들 역시 독일군을 피해 자국으로 돌아갈 것인지, 파리에 남아 도서관을 지킬 것인지의 갈림길에 서게 되었다. 전쟁이라는 극한 상황 속에서는 어떤 선택을 하든 존중받아야 마땅했고 설사 파리를 떠난다 해도 절대 비난받아서는 안 되었다. 그럼에도 오딜을 비롯한 도서관 직원들은 독일군의 감시를 피해 목숨을 걸고 도서관의 유대인 회원들에게 책을 배달하겠다는 결심을 굳혔다.
“책을 전해주는 일은 우리가 할 수 있는 저항 운동이 될 거예요."

| 미스터리한 이방인 오딜과 꿈 많은 시골 소녀 릴리의 세대를 초월한 아름다운 우정
《파리의 도서관》은 1930, 40년대 프랑스 파리의 오딜과 1980년대 미국 몬태나의 릴리의 이야기를 교차시켜 풀어가는 형식을 취한다. 이 서로 다른 시공간의 접점에는 주인공 오딜이 있다. 오딜은 전쟁 같은 외부적인 탄압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 연인, 친구 관계에서 비롯된 혹독한 시련을 겪고 나서 고향인 프랑스를 떠나 낯선 미국 땅으로 건너간다. 그곳에서 호기심 많은 이웃집 10대 소녀 릴리를 만나 마음을 열게 되면서 두려움과 수치스러움에 오랫동안 방치해뒀던 과거를 마주하고 극복하게 된다. 릴리 또한 커다란 상실과 변화를 겪지만 오딜과의 인연 덕분에 방황하지 않고 무사히 사춘기의 문턱을 넘는다.
“진정한 친구를 만나는 행운을 잡았을 때는 그 친구를 귀하게 여기고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한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