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eBook

사수가 없어도 괜찮습니다.

: 일터에서 스스로 성장하는 27가지 비법

[ EPUB ]
리뷰 총점9.0 리뷰 1건 | 판매지수 252
정가
9,800
판매가
9,8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여름휴가 추천! 시원한 e북캉스 떠나요!
[YES24 단독] 켈리 최가 직접 읽어주는『웰씽킹』오디오북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8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6월 22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24.11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7.2만자, 약 2.4만 단어, A4 약 46쪽?
ISBN13 9788925521954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제8회 브런치북 프로젝트 대상 수상작
“가장 좋은 멘토는 바로 자기 자신이어야 한다!”
사수에 목마른 자들을 향한 야무진 일침


2021년 기준, 신입사원 4명 중 3명은 3년 안에 사직서를 낸다. 그들의 주된 퇴사 사유는 상사와 선배다. “가르쳐 주는 사람도, 물어볼 사람도 없는데 어떻게 일을 배우라는 거죠?” “좋은 사수요? 철천지원수 아니면 다행이죠.” 큰 규모, 빵빵한 복지, 화려한 이력을 가진 회사도 ‘사수 문제’ 앞에서는 속수무책이다. 아무것도 몰라 모니터만 응시하는 신입에게도, 퇴사하는 동료들 사이에서 성과 내기 급급한 관리자에게도 일을 가르쳐 줄 사수는 필요하다.

『사수가 없어도 괜찮습니다』는 좋은 사수, 친절한 가이드, 상세한 피드백을 얻고자 사무실과 SNS를 헤매는 사람을 위해 마련된 커리어 안내서다. 구독자 5,700명의 마음을 사로잡고 제8회 브런치북 프로젝트 대상까지 거머쥔 글 [사수 없이 일하며 성장하는 법]을 주니어급 직장인의 커리어에 맞게 재구성했다. 디자이너로 일을 시작해 실천 기록 커뮤니티 ‘한달어스’ 공동 창업자로 성장한 작가 이진선은 책을 통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견고한 실력을 위해서는 자기 자신을 멘토로 삼을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눈치껏 배우고 요령껏 처리해야 하는 실무의 연속, 사무실에 방치된 채 사직서 낼 날짜만 고르고 있는가? 좋은 사수를 만나게 해달라고 매일 기도하는가? 삽질은 줄이고 실무력은 높이고 싶은가? 스스로 성장하며 ‘일잘러’로 거듭나는 27가지 비법이, 직장에서 좌절하고 있는 당신을 구원할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혼자서도 자랄 수 있으니까요

1장 사수는 없는 게 기본 값

- 실력은 연차에 비례하지 않는다
- 평균 없이 무엇으로 평가할 수 있을까?
- 세상 어디에도 없는 멘토
- 나는 구덩이에서 나와야 했다
- 도로에서 벗어난 다크호스

2장 나는 뭘 알고 뭘 모를까 : 자기 발견

- 나는 나에게 묻는다
- 내 일을 뭐라고 소개할까
- 난생 처음 만나는 ‘나’
- 중력을 탓하지 마라
- 주어진 상자 밖에서 사고하기
- 진짜가 된다는 것
- 더 크고 더 깊고 더 분명하게

3장 나에게 가장 좋은 멘토 : 자기 성장

- 전문가의 제1조건
- 나의 무지를 인지하라
- 나는 나를 어떻게 키울 수 있을까?
- 주변인의 잠재력
- 읽는 사람만이 손에 넣는 것
- 3색 볼펜으로 거침없이 더럽혀라

4장 일 잘하는 사람은 혼자하지 않는다

- 목소리를 잃어버리고 나는 쓴다
- 운명을 이기는 글쓰기
- 내향적인 사람도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을까
- 뭉쳐야 넓어지는 세상
- 혼자만 잘 하면 무슨 재민가
- 어떻게 나를 드러낼 것인가
- 무엇부터 써야 할지 모르겠다면
- 노력해도 늘지 않을 때
- 당신만 노릴 수 있는 타깃

에필로그: 우리는 우리의 사수가 된다
참고한 책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몰라도 물어볼 사수가 없다! 있어도 막상 배울 점이 없다!”
경력보다 실력이 쌓이는 주니어 맞춤 셀프 멘토링


‘랜선 사수’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주니어급 사원들이 온라인에서 소비하는 커리어 콘텐츠를 가리키는 말이다. 비대면 시대, 업무를 더 적극적으로 배우고 싶은 MZ세대의 열정으로만 여긴다면 큰 오산이다. 랜선 사수를 찾아 SNS 플랫폼을 떠도는 주니어급 사원들의 사연은 제각각이다. 실무 용어조차 배우지 못하고 일을 시작한 경우, 사수와 선배가 아예 존재하지 않는 경우, 생긴 지 얼마 안 된 스타트업 회사에 입사한 경우…. 하지만 그들이 랜선 사수를 찾는 덴 명백한 두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일터에 일 잘하는 법을 가르쳐 줄 존재가 없다는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배우며 성장하려는 욕망이 있다는 것이다.

『사수가 없어도 괜찮습니다』는 제8회 브런치북 프로젝트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진선 작가의 첫 책이다. 일 잘하는 디자이너, 돈 잘 버는 프리랜서로 착실히 실력을 쌓아 실천 기록 커뮤니티 ‘한달어스’를 공동 창업한 그는 자신의 경험을 고스란히 녹여내 구독자 5,700명을 가진 작가로 성장했다. 작가는 일을 잘하고 싶다는 단순한 욕망으로 숱한 고민 속에서도 멋진 결과물을 내놓는 디자이너로 자랐고, 연 매출 1억 원을 달성한 프리랜서에 안주하지 않고 사람들을 이끌고 북돋는 사업가로 거듭났다. 책에는 작가가 직접 부딪히고 깨지며 얻은 교훈과 자기 성장의 비결이 아낌없이 담겨 있다. 자기 발견 디렉터로도 활동하고 있는 작가의 역량이 여실히 드러난 결과물인 것이다. ‘일잘러’로 성장하는 법에 대해 오래도록 진중하게 고민해 온 작가는, 주니어급 직장인이 자신에게 가장 궁금한 내용이 무엇일지 생각하며 글을 써왔다고 고백한다. 실질적인 조언과 노하우를 얻고 싶었던 사람이라면 일 잘하는 선배에게 건강한 피드백을 받는 기분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사수는 없는 게 기본 값 : 현실 직시

일터에 일 잘하는 법을 가르쳐 줄 사수가 없는데, 어떻게 일을 배울 수 있을까? 작가는 서문에서부터 우리에게 당차게 이야기한다. 우리가 그동안 머릿속에 그려왔던 ‘좋은 사수’ 같은 건 애초에 세상에 없다고. 사수는 없는 게 기본 값이라고 말이다. 사수가 없어서 괴로운 게 아니라, 사수가 있어야 한다는 강박감 때문에 괴로운 것이라고 일침을 가한다. 가정엔 부모님이, 학교엔 선생님이 있었기에 보고 배우며 의존하는 것이 당연했지만, 직장은 그렇지 않다. 일을 시작하고, 진행하고, 끝맺는 주체는 선배도, 상사도, 사수도 아닌 나 자신이다. 맡은 일을 수행하고 책임질 사람은 나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1장에서는 우리가 그동안 느껴온 박탈감의 원인인 ‘좋은 사수 판타지’를 깨부순다. 이는 경력과 실력의 본질을 파헤치고 깨닫는, 자기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는 단계다.

뭘 알고 뭘 모르는지 아는 것 : 자기 발견

작가는 말한다. 현실을 바꿀 수 없다면, 이미 처한 상황에서 배울 것을 찾는 눈을 갖추어야 한다고. 배울 점 많은 사수를 만나는 일이 왜 요원할까? 이는 사수를 유심히 지켜보면 그 답을 알 수 있다. 일은 오래 한다고 잘하는 것도, 열심히 한다고 성과가 나오는 것도 아니다. 따라서 선배들의 조언을 무작정 주워 먹지 말고, 내가 채우고 배워야 할 것들을 인지해야 한다. 사람은 ‘자신을 잘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과 ‘실제로 자기 자신을 잘 아는 사람’, 두 부류로 나뉜다. 책은 정보를 밖에서 얻으려고 두리번거렸던 눈을 나에게 고정시키고, 자기 자신을 학습하는 시간을 보내야 한다고 조언한다. 내가 가진 자산과 지식에 대해 살피는 ‘자기 발견’ 과정을 제일 먼저 가져야 한다.

가르치고 배우며 넓혀가는 일 : 자기 성장

이처럼 ‘자기 지식’을 쌓는 자기 발견의 과정을 거치고 나면, 누구나 욕심낼 만한 인재로 거듭나기 위한 자기 성장의 단계에 도달한다. 책은 전문가의 기술 습득 과정을 다섯 단계로 분류한 ‘드라이퍼스 모델Dreyfus model of skill acquisition’을 예로 들어 설명한다. 이 모델을 자세히 살펴보면, 어떤 분야든 전체의 60% 이상이 ‘고급 입문자’ 단계에 머무른다. 이때 우리는 전문가로 성장하는 사람이 5% 미만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아무리 좋은 강점을 가진 인재라도 전문성의 기준을 제대로 세우지 않는다면 그저 ‘고인 물’로 남는다는 뜻이다. 본인이 속한 분야에서 전문가가 되고 싶다면, 안정적인 상태에 머무르는 일을 가장 경계해야 한다. 작가는 안정된 상태를 경계하며 가능성에 신중하게 베팅했을 때 돌아온 성과에 대해 이야기하며 자신의 경험담을 가감 없이 털어놓는다. 여기에 꾸준히 성장하려는 사람들과 함께 만들어 낸 성취를 덧붙이며, 우리는 서로의 사수가 될 수 있다고 북돋우며 책을 마무리한다.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우리는 반드시 실패를 겪고, 누구도 이를 피할 수 없다. 하지만 실패 앞에서 일시 정지 버튼을 누를 것인지, 되감기 버튼을 누를 것인지는 내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 무언가 잘못됐다고, 어딘가 부족하다고 느낀다면 차분히 되감기 버튼을 눌러 되짚어 봐야 한다. 그래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다시 매끄럽게 삶을 재생시킬 수 있다. 과거의 나는 오늘의 나에게 경험을 바탕으로 조언하고, 오늘의 나는 미래의 내가 실천할 수 있게 돕는다. 이 모든 과정이 바로 ‘셀프 멘토링’이다. 당신이 가장 좋은 멘토는 이미 내 안에 있어서, 사수가 없어도 괜찮다고 말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이 책이 자기 성장의 첫걸음이자 좋은 사수를 찾아 헤매는 여정의 마침표가 되어줄 것이다.

eBook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9.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사수가 없어도 괜찮습니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릴**6 | 2021.08.1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이직을 여러번 하면서 느꼈던 점은, '첫 회사에서 만났던 사수가 좋은 사수였구나' 하는 점과 '회사엔 사수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이 원래 없는거구나' 이 두가지였다. 보통 신입으로 들어가게 되면 보통은 사수가 정해져 있어 그 사람한테 일을 배우게 되어있다. 운이 좋다면 실무도 잘하며 삶을 향한 좋은 태도를 가진 사람에게 배울 수 있겠지만, 대부분은 아니다.  ;
리뷰제목

이직을 여러번 하면서 느꼈던 점은, '첫 회사에서 만났던 사수가 좋은 사수였구나' 하는 점과 '회사엔 사수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이 원래 없는거구나' 이 두가지였다. 보통 신입으로 들어가게 되면 보통은 사수가 정해져 있어 그 사람한테 일을 배우게 되어있다. 운이 좋다면 실무도 잘하며 삶을 향한 좋은 태도를 가진 사람에게 배울 수 있겠지만, 대부분은 아니다.

 

일은 잘하지만 부정적인 언행과 태도로 궁극적으로는 조직에 폐를 끼치는 사람, 아니면 심지어 일까지 못하는 사람. 조직엔 참 다양한 사람이 있었다. 내 스스로가 뚜렷한 기준과 선이 있는 상태라면 그런 사람을 사수로 만나도 상관이 없다. 하지만 사회생활경험이 전무한 상태에서 이러한 상사들을 만난다면, 욕을 하면서도 닮아가게 된다. 그런 사람도 많이 보았다.  

 

나는 첫 사수를 통해서 많은 것들을 배웠다. 실무적인 능력은 뛰어났으나, 일과 사람을 대하는 태도는 정말이지 배우고 싶지가 않았다. 그사람을 통해 그사람처럼 되지 않는 법을 더 많이 배웠던 것 같다. 

 

그 이후로 이직을 하면서 나에게 사수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은 없었다. 그때 나에게 진정으로 사수가 되어줬던건 책이었던 것 같다. 그리고 이 책도 결국엔 그것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책을 통해서건 아니면 다른 매체를 통해서건 우리가 스스로를 키워나가야 한다. 

 

사실 회사생활에 관한 자기계발서는 많이 읽어왔던 터라 굳이 또 읽고 싶지가 않았기도 했고 책 제목이 그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직장인에게 위로만 주려는 것 같아 읽지 않고 있었는데, 우연히 어떤 사람을 통해 이 책과 작가님의 존재를 알게되어 읽게 되었다.

 

동기부여와 삶의 방향성을 잡는데는 분명 도움이 되는 책이다. 하지만 좀 더 구체적인 방법이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예로, 책 중간 중간에 나를 알아가는 질문들이 있었는데 수가 좀 적은 느낌이다. 좀 더 많은 질문들을 제시해 주어서 이 책을 통해 좀 더 나를 성찰할 수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이 책에서 추천하는 책들이 있는데 그 책들을 읽으면 보충이 될 것 같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8.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4점
후반부에 들어가니 이야기가 한쪽으로 기울어서 별 1개 빼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p*****8 | 2021.08.03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