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eBook

플롯 강화

[ EPUB ]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1,386
정가
11,100
판매가
11,1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두둥등장 2022 신간 이벤트★
이 달의 MD PICK 『네네심리상담소』
이대로 묻힐 순 없다!
[READ NOW] 2022년 1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6월 28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PC(Mac)
파일/용량 EPUB(DRM) | 50.53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3.5만자, 약 4.3만 단어, A4 약 85쪽?
ISBN13 9791191114133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노아 루크먼은 작가들이 ‘기가 막힌 아이디어’에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아이디어는 아이디어일 뿐, 독자는 언제나 훌륭하게 구성된 이야기에만 마음을 연다고 강조한다. 초고를 쓰는 동안 작가들은 눈에 옆가리개를 한 경주마처럼 앞으로만 나아가려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수천 년 동안 인류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야기들은 그렇게 만들어지지 않는다.

독자는 단순하고 평면적인 인물보다는 여러 면을 가진 복잡한 성격의 인물에 끌리고, 결말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보다 적절히 우회하며 충분히 뜸을 들일 줄 아는 이야기꾼의 작품에 더 빠져든다. 그러기 위해 작가는 자기 작품 속 인물들을 마치 수사관이나 정신과 의사처럼 꼼꼼히 탐구해 입체감을 부여해야 하며, 비록 이야기 전면에 드러나지는 않더라도 인물의 성장 과정, 가족과 사회적 배경, 자신과 세상에 대한 신념 등을 설득력 있게 구성해두어야 한다.

『플롯 강화』의 전반부에는 인물에 대한 세밀한 질문들이 준비되어 있는데, 이것이야말로 기존의 창작지침서와 차별화되는 지점이다. 이 지나칠 정도로 상세한 질문을 통해 설정된 인물은 또 그만큼 세세히 분류된 갈등과 시련을 통해 본연의 성격을 드러내게 된다. 이 과정을 노아 루크먼은 ‘여정’이라고 보고, 이 ‘여정’에 서스펜스, 아이러니가 맥락에 따라 유기적으로 결합되어야만 독자들이 이야기를 통해 즐거움을 얻고, 지혜와 통찰에도 이를 수 있다고 말한다. 저자는 이런 플롯 구성의 핵심 원칙들을 날카로운 질문과 설명을 통해 독자들에게 명쾌하게 알려준다. 또한 각 장마다 ‘실전 연습’을 두어 본문에서 배운 내용을 다시 복습하고, 나아가 지금 쓰고 있는 이야기에도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말
1장 인물 묘사: 외면
2장 인물 묘사: 내면
3장 인물 묘사: 응용
4장 여정
5장 서스펜스
6장 갈등
7장 맥락
8장 탁월함
맺음말
감사의 말
부록 참고해볼 만한 책과 영화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사람들은 어떤 글에 마음이 움직일까?”

미국에서 작가가 되려는 이들이 반드시 거쳐야 할 관문이 있다. 바로 저작권 에이전트를 구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작가 지망생들이 가장 관심 있어 하는 것도 바로 에이전트에 관한 것이다. 미국 출판계에서 에이전트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작가 지망생을 위한 잡지에 반드시 에이전트 주소록이 부록으로 붙어 있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이다. 에이전트가 작가 지망생의 원고를 검토하고 그 작가 지망생을 자신의 고객으로 받아들이기로 결정하면, 일단 출판으로 향하는 가장 어려운 고비를 넘어선 것이다. 에이전트는 그 원고를 꼼꼼히 살펴본 후, 작가 지망생과 함께 다듬고 고쳐 자신을 신뢰하는 편집자에게 보낸다. 유수의 출판사에서 일하는 편집자들 역시 좋은 저자를 확보하기 위해 유능한 에이전트들과 가까이 지내고 그들이 추천하는 원고를 신중하게 검토한 후 출간을 결정한다. 한국과 달리 미국은 신춘문예와 같은 공모전이 거의 없으며, 출판사로 직접 투고된 원고가 바로 책으로 나오는 일도 드물다. 따라서 유능한 에이전트를 만나느냐 못 만나느냐가 작가로 살아갈 수 있느냐 없느냐, 더 나아가 독자의 사랑을 받는 작가로 발돋움할 수 있느냐 없느냐를 결정하게 된다. 노벨문학상, 퓰리처상, 전미도서상의 수상자들이 수상소감에서 예외 없이 자신과 함께 성장해온 에이전트에게 감사를 표하는 것은 바로 그 때문이다.
노아 루크먼은 바로 그 에이전트로 살아왔다. 그의 고객 중에는 퓰리처상, 아메리칸북어워드, 오헨리 상 수상자 등이 망라되어 있다. 하루에도 수십 편의 원고가 배달되는 사무실에서 그는 어떤 원고가 편집자의 선택을 받아 출판될 가능성이 있으며, 이후에도 독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까 판단하는 일을 20년 넘게 해왔다. 유능한 에이전트는 비평가나 편집자와는 다른 관점으로 원고를 본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배달된 이 원고를 잠재력이 있을 뿐인 미완성의 작품으로 여긴다. 작가의 머릿속에 떠오른 최초의 아이디어는 아직 충분히 발현되지 않았으며, 따라서 자신의 역할은 작가가 그 잠재력을 온전히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역할은 비단 미국이 아닌 전 세계의 모든 작가 지망생, 아니 이미 활발히 작품 활동을 하는 작가들조차 가장 원하는 서비스이기도 하다. 자기 원고가 독자의 손에 전달되기 전에, 이야기의 숨겨진 법칙에 정통한 누군가가 원고를 읽고 적절한 조언을 해주기를 바라지 않는 작가는 거의 없을 것이다.

이야기를 창작할 때마다 곁에 있었으면 했던 바로 그 멘토!

이 책의 목적은 훌륭한 아이디어 하나를 떠올리는 것이 플롯의 전부가 아님을 보여주는 것이다. 오히려 그 반대다. 좋은 플롯은 여러 가지 아이디어와 인물 묘사, 여정, 서스펜스, 갈등, 맥락 등 다양한 글쓰기 요소의 융합체이다. 물론 아이디어는 중요하지만, 이런 보조 요소들이 없다면 그냥 그것으로 끝이다 - 머리말 중에서

노아 루크먼은 작가들이 ‘기가 막힌 아이디어’에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아이디어는 아이디어일 뿐, 독자는 언제나 훌륭하게 구성된 이야기에만 마음을 연다고 강조한다. 초고를 쓰는 동안 작가들은 눈에 옆가리개를 한 경주마처럼 앞으로만 나아가려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수천 년 동안 인류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야기들은 그렇게 만들어지지 않는다. 독자는 단순하고 평면적인 인물보다는 여러 면을 가진 복잡한 성격의 인물에 끌리고, 결말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보다 적절히 우회하며 충분히 뜸을 들일 줄 아는 이야기꾼의 작품에 더 빠져든다. 그러기 위해 작가는 자기 작품 속 인물들을 마치 수사관이나 정신과 의사처럼 꼼꼼히 탐구해 입체감을 부여해야 하며, 비록 이야기 전면에 드러나지는 않더라도 인물의 성장 과정, 가족과 사회적 배경, 자신과 세상에 대한 신념 등을 설득력 있게 구성해두어야 한다. 〈플롯 강화〉의 전반부에는 인물에 대한 세밀한 질문들이 준비되어 있는데, 이것이야말로 기존의 창작지침서와 차별화되는 지점이다. 이 지나칠 정도로 상세한 질문을 통해 설정된 인물은 또 그만큼 세세히 분류된 갈등과 시련을 통해 본연의 성격을 드러내게 된다. 이 과정을 노아 루크먼은 ‘여정’이라고 보고, 이 ‘여정’에 서스펜스, 아이러니가 맥락에 따라 유기적으로 결합되어야만 독자들이 이야기를 통해 즐거움을 얻고, 지혜와 통찰에도 이를 수 있다고 말한다. 저자는 이런 플롯 구성의 핵심 원칙들을 날카로운 질문과 설명을 통해 독자들에게 명쾌하게 알려준다. 또한 각 장마다 ‘실전 연습’을 두어 본문에서 배운 내용을 다시 복습하고, 나아가 지금 쓰고 있는 이야기에도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영화, OTT, 출판, TV, 웹소설과 웹툰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흥미로운 이야기에 대한 수요가 폭발하는 이 ‘스토리텔링 애니멀’의 시대에 노아 루크먼의 〈플롯 강화〉는 좋은 이야기를 만들고는 싶지만 자신의 아이디어를 어떻게 발전시켜가야 할지 막막한 창작자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eBook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유용한 작법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부**그 | 2021.11.0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최근에 소설 쓰기에 관심이 많아져서 여러 작법서를 탐독 중인데 그중에서도 상당히 수준 높은 서적에 해당한다고 느꼈습니다. 글쓰기 수업에서도 사용되는 만큼 좀 어려운 내용도 있었지만 인물묘사와 서스펜스를 형성하는 방식을 다룬 파트는 굉장히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외국 책이다 보니 한국 순수문학 소설이나 요즘 유행하는 웹소설의 문법과는 차이가 있;
리뷰제목
최근에 소설 쓰기에 관심이 많아져서 여러 작법서를 탐독 중인데 그중에서도 상당히 수준 높은 서적에 해당한다고 느꼈습니다. 글쓰기 수업에서도 사용되는 만큼 좀 어려운 내용도 있었지만 인물묘사와 서스펜스를 형성하는 방식을 다룬 파트는 굉장히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외국 책이다 보니 한국 순수문학 소설이나 요즘 유행하는 웹소설의 문법과는 차이가 있고, 장르소설(특히 현실 배경의 추리, 미스테리, 스릴러)에 관심을 가진 분들에게 가장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