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DNA : 한국미술 어제와 오늘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306
정가
45,000
판매가
45,000
구매 시 참고사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7월 08일
쪽수, 무게, 크기 639쪽 | 220*285mm
ISBN13 9788963032702
ISBN10 8963032701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전통미술과 근현대미술 연구자 44명이 참여, 한국미를 대표하는 문화재 10점을 중심으로 공동의 연구주제로 풀어낸 『DNA: 한국미술 어제와 오늘』은 동명의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전시 도록으로 발행되었다. 전시는 성스럽고 숭고하다 聖, 맑고 바르며 우아하다 雅, 대중적이고 통속적이다 俗, 조화로움으로 통일에 이르다 和 를 중심으로 기획되어 본 도록도 각 범주의 특색에 따라 구성되었다. 미술사학자, 문화재 전문가의 논고와 칼럼 등과 전시에 출품된 작품 도판 등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살아있는 국보와 보물과 함께 역동적으로 소개되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감상하며 지난 과거의 미감과 현대 작업에서 발견되는 전통과 현대의 미학을 찾아보고 연결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시공간 등 다양한 각도에서 접근한 논고는 ‘한국미의 원형’과 만나는 길잡이로서 좋은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008 발간사 / 윤범모 |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010기획의 글 / 배원정 |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논고
026 한국 근현대미술에서 ‘전통’
홍선표 | 이화여자대학교 미술사학과 명예교수, 한국미술연구소 소장
034근대 한국미론의 씨줄과 날줄
최공호 |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무형유산학과 교수

아카이브1
040 1910-1920년대 고서화 보존과 계승의 주역들
최경현 |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Ⅰ. 聖 Sacred and Ideal


050 논고 20세기 전반 한국미술의 전통 인식과 전승문제
정형민 | 전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고구려 고분벽화
086 염원의 미술, 고구려 고분벽화와 사신도
김진순 |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090 20세기 한국미술에 호명된 고구려 고분벽화
송희경 |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초빙교수

통일신라 석굴암
132 등석굴기(登石窟記), 석굴암에 이르는 길
한재원 |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136 근대적 석굴암 인식의 형성 과정
주수완 | 우석대학교 유통통상학부 교수

142 칼럼 사진가의 시선에 담긴 석굴암
김계원 | 성균관대학교 미술학과 교수

고려청자
176 ‘전통’의 상징, 고려청자 다시 보기
장남원 | 이화여자대학교 미술사학과 교수,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장

180 청자, 새로운 계승의 항해를 위하여
엄승희 | 이화여자대학교 도예연구소 연구교수

깊이읽기
200 논고 한국 근현대 미술품 수장가들과 전통 인식의 확산
김상엽 | 국외소재문화재단 미국사무소장

206 칼럼 조선미전이 ‘만들어 낸’ 전통의 가치
안현정 | 성균관대학교박물관 학예연구사

212칼럼 시대의 형(形)과 정신 기록하는 박물관
목수현 | 미술사학자


Ⅱ. 雅 Elegant and Simple


218 논고 한국적 정체성 확립의 준거틀로서의 전통:
1950~1960년대 한국미술가들을 중심으로
김이순 |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교수

겸재 정선과 진경산수화
250 겸재 정선의 금강산도가 지닌 역사적 의미
고연희 |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과 교수

254 동시대의 겸재, 진경산수, 그리고 금강산
송희경 |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초빙교수

260 칼럼 전통에 대한 새로운 접근, 수묵화 운동
김경연 | 이응노미술관 책임연구원

추사 김정희와 문인화
286 조선 후기 문인화와 김정희의 시선
김현권 |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292 전위미술론을 대표하는 ‘문장’ 문인들의 전통관
박계리 | 국립통일교육원 교수

296 칼럼 20세기 후반 수묵채색화의 문인화 지향
장준구 | 이천시립월전미술관 학예실장

조선백자와 달항아리
334 조선 후기 백자문화의 특징, 대형 백자원호
박정민 | 명지대학교 미술사학과 조교수

338 달항아리에 담긴 ‘전통’과 ‘해석’의 미학
배원정 |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깊이읽기
344 논고 미술을 통해 추구된 전통과 정체성 찾기
김현권 |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356 칼럼 소색으로 직조된 근대의 백색담론
최공호 |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무형유산학과 교수

360 칼럼 단색화의 전통 인식과 실제
정무정 | 덕성여자대학교 미술사학과 교수

아카이브2
366 전통으로 민족적 자존감 구성하기: 『개벽』의 정치에서 『문장』의 미학으로
서유리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책임연구원


Ⅲ. 俗 Decorative and Worldly


374 논고 전통과 그 시대적 공감: 1970년대와 1980년대의 한국미술
김영나 |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명예교수,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단원 김홍도와 풍속화
394 김홍도 풍속화: 신화 탄생의 궤적을 따라
김소연 | 이화여자대학교 미술사학과 교수

398 김홍도를 찾아서: 현대 풍속화에 대한 단상
조인수 |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교수

402 칼럼 1960~1970년대 민족기록화 제작 경위
박혜성 |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혜원 신윤복과 미인도
416 혜원 신윤복의 〈미인도〉
김지혜 | 건국대학교 강사

422 현대의 미인도, 그 가능성에 대해서
조인수 |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교수

불화
454 불화, 채색으로 풀어낸 경전
김정희 | 원광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교수

458 근현대기 불화의 파격을 이끈 화승들
최엽 | 동국대학교 강사

민화
474 민화의 전통과 조형 세계
윤진영 | 한국학중앙연구원 수석연구원

478 생명력 있는 전통 언어, 민화
조은정 | 고려대학교 디자인조형학부 초빙교수

깊이읽기
522 논고 민속≒전통’ 문화의 정치성
남근우 | 동국대학교 다르마칼리지 교수

528 칼럼 민중의 삶에서 정신의 가치를 찾은 민중미술
김현화 | 숙명여자대학교 미술사학과 교수

532 칼럼 전통에 색 입힌 근현대 채색화 부흥
강민기 | 충북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외래교수

538 칼럼 전통 가구에 대한 현대적 해석의 시도
김미라 |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아카이브3
542 신문·잡지를 통해 본 광복 이후의 전통미술 인식
이광표 | 서원대학교 교양대학 교수


Ⅳ. 和 Dynamic and Hybrid


558 논고 1990년대 이후 전통에 대한 인식
정현 | 인하대학교 조형미술학과 교수

587 비평 천상에 오르려는 욕망의 상징, 「서봉총 금관」
이송란 | 덕성여자대학교 미술사학과 교수

594 비평 승천을 염원하는 금령총 「기마인물형 토기」
박천수 | 경북대학교 고고인류학과 교수, 경북대학교박물관 관장

깊이읽기
612 칼럼 변화하는 전통, 새로운 전통
노유니아 |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연구교수

616 칼럼 한국적 건축 양식의 오늘을 묻다
한동수 | 한양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619 부록 전통건축 이미지가 활용된 사례
한양대학교 동아시아건축역사 연구실 제공

636 논고 한국 미론의 실체와 향후 전개를 위한 제언
민주식 | 중국 루쉰미술대학 특별초빙교수, 전 영남대학교대학원 미학미술사학과 교수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이번 전시는 한국의 문화재와 근현대 미술품을 한자리에서 감상?비교하여, 동시대 안에서 생동하는 과거와 현재의 한국 미를 총체적으로 조감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를 위해 선구적으로 한국의 미에 대해 언급했던 고유섭(1905~1944), 최순우(1916~1984), 김용준(1904~1967) 등의 한국미론에 기반하여 한국의 문화재를 특징짓는 열 개의 테마를 선정한 뒤 한국 근현대 미술에 미친 영향과 의미를 추적했다. 이는 또한 20세기 미술에서 ‘전통(tradition)’을 어떻게 개념하고 인식하고 재현했는가 하는 중요한 명제를 살펴보는 것과도 맥을 같이한다.
--- p.11, 「기획의 글: 한국미술, 어디에서 무엇이 되어 어디로 가는가」, 배원정(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중에서


한국 근대 미술 전통론은 한국미술의 특색에 대한 담론으로 대부분 역사에서 원형을 찾으려는 시도였으며 역사, 문화 의식에 따라 원형의 시점이 달리 설정되었다.(…) 전통 인식은 유동적이며 정서적인 요인이 많이 작용한다고 하겠는데, 일제 강점기에는 근대적 국가의식과 민족주의를 근간으로 역사, 문학, 미술 등 사회 전반에 확산되었다. 나라를 잃은 상황에서 영토 개념은 역사 인식의 중요 논제였다. 영토의 경계가 유동적이던 조선상고사가 관심을 끌게 되었고, 미술계에서도 고대에서 원형을 찾으려는 시도가 이루어졌다. 또한 고구려부터 조선 말까지 중국 대륙을 매개로 문화 요소들을 도입하던 상황에서 미술도 중국과의 교류 상황이 전통을 설정하는 데 주요 변수로 작용했다. 그리고 여기에 일제 관학자나 지식인들의 역사관도 영향을 미쳤다고 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이러한 점들을 염두에 두고, 고유섭(1905~1944), 윤희순(1902~1947), 김용준(1904~1967) 세 미술사가·비평가의 글을 중심으로 그들이 탐색한 한국 근대 미술의 전통론을 시대별·논제별로 살펴보기로 한다.
--- p.50, 「논고: 20세기 전반 한국미술의 전통 인식과 전승 문제」, 정형민(전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중에서


전통은 한국 근현대미술 형성의 요체였다고 할 수 있다. 미술가들은 서구를 대면하면서부터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고, 서구 문물과 접하기 이전의 것을 우리의 전통으로 인식하고 각자의 방식으로 소환했다. 그러나 시대마다 미술가들이 전통으로 인식한 대상이 다르고, 동시대라 하더라도 세대에 따라 전통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랐다. 시인 문덕수(1928~2020)는 일찍이 전통과 관련해 “취사선택, 순응과 거부, 평가와 배제 등 복잡한 현상이 일어난다. 이렇게 선택된 전통은 세계관이요 질서요 가치”라고 언급했는데, 이처럼 미술가들이 특정 전통을 선택하는 그 자체가 당대의 시대상을 반영하는 것이자 역사성을 획득하는 행위였다. 이 글에서는 1950~1960년대 미술가들이 어떠한 전통에 관심을 두었으며, 그 이유가 무엇인지를 살펴보려 한다.
--- p.218, 「논고: 한국적 정체성 확립의 준거틀로서의 전통:1950~1960년대 한국미술가들을 중심으로」, 김이순(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교수) 중에서


전통이란 오랜 기간을 거치는 동안 살아남은 의미 있는 현상으로 그 민족에게 정체성을 부여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국가나 정부는 교체되거나 없어질 수도 있지만 전통은 사라지지 않는 본질을 의미한다. 그런데 시대와 사회가 변함에 따라 새로운 요소가 첨가될 수도 있고 전통을 해석하는 시각이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에 전통은 반드시 고정적이라기보다는 유동적이다. 전통은 단일한 것, 획일적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어느 한 각도에서만 보는 것은 위험하다. 전통은 한편 극복의 대상이기도 하면서 영감을 주는 근본이기도 하다. 새로운 미술은 그 이전의 문화나 전통을 계승하거나 반발하면서 탄생하기 때문이다. 서구의 신고전주의 미술이 전통을 계승한 운동이라면 그 후의 모더니즘 미술과 아방가르드 미술가들은 전통을 배척하면서 현대미술을 탄생시켰다.
--- p.374, 「논고: 전통과 그 시대적 공감:1970년대와 1980년대의 한국미술」, 김영나(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명예교수,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중에서


근대국가 설립 이후, 과연 전통은 한 국가의 역사적 표상이 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으로 이 글을 시작하려 한다. 기호학적이든 의미론적이든 한국현대미술과 전통의 관계는 역사적인 관점보다는 오히려 ‘정체성’의 관점에서 더욱 두드러졌다고 여겨진다. 특히 1990년대 한국미술은 정치적 아방가르드 미술 운동의 쇠퇴와 포스트모더니즘이 우리의 미술 현장으로 침투하던 시기다. 근대 이후 한국미술은 모더니즘에서 포스트모더니즘으로의 전환이 연속적으로 이뤄질 수 없었다. 아마도 20세기 식민지 지배에서 벗어난 대부분의 근대국가는 유사한 경험을 공유하고 있을 것이다. 모던과 포스트모던의 어색한 동거, 민족주의와 세계화 사이의 갈등은 불연속적으로 전개된다. 그 동안 역사는 사물의 본질을 탐구하는 학문이기에 불변의 진실을 추구했으나, 미셸 푸코(Michel Foucault, 1926~1984)는 역사의 서술을 인식 대상과 인식 주체 사이에서 형성되는 지식으로 본다. 푸코는 역사가 지속적인 주석 달기를 통해 연속적인 지식으로 객관화된다는 믿음을 만들어 낸다고 하며, 역사 연구는 각 시대의 살아 있는 언어(enonce), 언표를 바탕으로 형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역사는 고정되지도 연속적인 것도 아닌 삶의 현장에서 나타나는 사건들의 집합이기 때문이다.
--- p.558, 「논고: 1990년대 이후 전통에 대한 인식」, 정현(인하대학교 조형예술학과 교수) 중에서
  • 품절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