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대신 전해 드립니다

[ 양장 ] 키다리 그림책-60이동
요시다 류타 글그림 / 고향옥 | 키다리 | 2021년 07월 2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10.0 리뷰 21건 | 판매지수 2,061
구매혜택

떡메모지 + 스티커 세트 (포인트차감)

정가
12,000
판매가
10,800 (10% 할인)
12월의 굿즈 : 로미오와 줄리엣 1인 유리 티포트/고운그림 파티 빔 프로젝터/양털 망토담요 증정
2022년 읽어보고서 : 예스24로 보는 올해의 독서 기록
2022 올해의 책 24권을 소개합니다
12월의 얼리리더 주목신간 : one winter day... 윈터 스노우볼 마그넷 증정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2022 연말 결산전
『엄마가 그랬어』 포스터 증정!
월간 채널예스 12월호를 만나보세요!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7월 20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40쪽 | 268g | 190*190*8mm
ISBN13 9791157854974
ISBN10 1157854974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 표현하세요!
사과가 서툰 아이들에게 화해하는 법을 알려 줘요!

수호는 고민이 있어요. 하나와 싸웠는데 아직 “미안해.”라는 말을 못 건넸거든요. 바로 그때, 말풍선 동동이가 나타났어요. 동동이는 속마음을 전해 주는 말풍선이에요. 동동이는 수호의 마음도 대신 전해 줄 수 있을까요?

사과가 서툰 아이들에게 화해하는 법을 알려 주는 그림책.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 표현하세요!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누군가 내 마음을 대신 전해 주면 얼마나 좋을까요?
사람이 다른 생물이나 물건과 가장 다른 점은 말을 할 수 있다는 거예요. 오래전부터 사람들은 서로 말을 하며 생각을 키우고 감정을 나누었습니다. 하지만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용기가 나지 않아서, 부끄러워서,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몰라서 전하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특히나 누군가 다툰 뒤 사과의 말을 전한다는 건 쉽지 않지요.
『대신 전해 드립니다』의 주인공 수호도 마찬가지예요. 친구인 하나와 싸웠지만 “미안해.”라는 말을 전하지 못해서 한숨만 쉬고 있지요. 바로 그때, 물건의 속마음을 전해 주는 말풍선 동동이가 나타납니다.

마음을 대신 전해 주는 말풍선이 있다고?
말풍선 동동이는 수호를 밖으로 데리고 나가, 물건들의 속마음을 들려줍니다. 수호가 구겨 신은 신발은 아프다며 밟지 말아 달라고 말하고, 접시에 남겨진 브로콜리는 자신만 두고 가지 말라고 말하지요. 여러 물건들의 목소리를 들려준 말풍선 동동이는 물건들은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할 수 없지만, 수호는 자신이 없어도 직접 말할 수 있다고 화해하고 싶다면 하나에게 직접 “미안해.”라고 말하면 된다고 하지요. 그때, 놀이터에 있는 수호에게 하나가 다가와요. 수호는 하나에게 “미안해.”라는 말을 전할 수 있을까요?

마음을 전하고 싶으면 표현하세요!
‘아이들은 싸우면서 큰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우리 아이들은 친구들과 싸우고 화해하고 울고 웃으며 자라납니다. 또래와의 관계를 통해 사회성을 키워 가는 아이들에게 싸움은 서로의 차이를 알고 이해해 가는 중요한 성장 단계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놓치면 안 되는 것은 싸운 뒤에 잘 화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대신 전해 드립니다』는 화해의 첫발이 마음을 담아 사과의 말을 전하는 것이라는 걸 알려 주는 그림책입니다.
나아가 감사의 마음, 사랑의 마음, 사과의 마음 등 마음을 표현하지 않으면 전해지지 않는다는 것도 느끼게 합니다. 마음을 전하고 싶으면 표현하세요!
조금 어렵다면, 말풍선 동동이에게 도움을 요청해 보세요. 말풍선에 마음을 담아 적고 전해 보세요.

회원리뷰 (2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마음전하는 용기를 만들어주는 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r******3 | 2021.08.2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주인공 수호의 고민을 해결해주기위해 나타난말풍선 동동이가 우리에게도 찾아올 것 같다.아이도, 어른도, 물건들조차도생각만 하고 마음에 품은 말들이 있다.꺼내지 못하고 담고 있는 말.동동이가 대신 전해주니 용기를 내보게 된다.귀여운 말풍선이 전해주는 말.말 표현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익히며자신의 소중한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여보게 된다.이 책을 읽고엄마의 마음을 편지로;
리뷰제목
주인공 수호의 고민을 해결해주기위해 나타난
말풍선 동동이가 우리에게도 찾아올 것 같다.

아이도, 어른도, 물건들조차도
생각만 하고 마음에 품은 말들이 있다.
꺼내지 못하고 담고 있는 말.
동동이가 대신 전해주니 용기를 내보게 된다.

귀여운 말풍선이 전해주는 말.
말 표현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익히며
자신의 소중한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여보게 된다.

이 책을 읽고
엄마의 마음을 편지로 전달했더니
아이들이 뭉클해한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대신 전해 드립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그***아 | 2021.08.2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누군가에게 나의 마음을 대신 전해줄 수 있다면? 쑥스러워서 혹은 자존심 때문에 마음을 표현하지 못해 오해하고 상처받는 상황이 발생한다. 주인공 수호는 하나에게 장난을 걸었다가 싸우게 되고 미안하는 말을 못하고 고민하고 있다. 그 때? 말풍선 동동이가 나타나 물건들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구겨신은 신발로부터 아프다는 목소리, 빨간 불에 건너는 사람때문에 무시당해 슬픈 신호;
리뷰제목
누군가에게 나의 마음을 대신 전해줄 수 있다면?

쑥스러워서 혹은 자존심 때문에 마음을 표현하지 못해 오해하고 상처받는 상황이 발생한다.

주인공 수호는 하나에게 장난을 걸었다가 싸우게 되고 미안하는 말을 못하고 고민하고 있다.
그 때? 말풍선 동동이가 나타나 물건들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구겨신은 신발로부터 아프다는 목소리, 빨간 불에 건너는 사람때문에 무시당해 슬픈 신호등의 목소리에 수호는 이해하고 그러지 않겠다고 다짐한다.
그리고 동동이 덕에 다양한 물건의 목소리를 듣게 되고
하나에게도 "너한테 할 말이 있어"라고 입이 멋대로 움직이며 대화의 물꼬를 튼다. 수호는 미안했던 마음을 혼자 힘으로 이야기하고 하나도 수호의 마음을 이해하고 화해한다.

수없이 많은 갈등과 고민 속에
적절한 타이밍에 동동이를 보내 마음을 전달할 수 있다면,
나 아니 다른 사람, 주위 사물들의 속마음을 알 수 있다면
서로를 이해하는 더 따뜻한 사회가 되지 않을까?

말풍선 동동이는 오늘도 이 세상 어딘가에서 마음을 전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돕는다.

나도 아들들을 사랑하면서도 잔소리 먼저 나오는 내 모습을 떠올려본다. 동동이의 힘을 빌어 물건에 동동이 말풍선을 활용하고 나의 마음도 표현해야겠다.
책상 위에 놓인 책 "나도 책꽃이에 들어가고 싶어!"
금이 간 핸드폰 "나 아파. 살살 다뤄주면 좋겠어."
바닥에 널부러진 옷 "구겨진 내 스타일 좀 찾아줘~"

그리고 내 마음 "우리 아가들, 많이 많이 사랑해~"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대신 전해 드립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예****이 | 2021.08.2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주인공 수호는 고민이 한가지 있습니다. 친한여자친구인 하나에게 사과를 해야 하는데 도저히 용기가 나지를 않는것이죠. 어리지만 수호가 그래도 저는 기특 합니다. 그냥 어영부영 넘어 가려는 어른들도 많은데, 수호는 그래도 사과를 해야겠다는 생각을하는 거니까요. 어른보다 나은 아이들이 많은 요즘이죠. 그렇게 고민으로 힘들어 하고있는데 말풍선 친구;
리뷰제목

주인공 수호는 고민이 한가지 있습니다.

친한여자친구인 하나에게 사과를 해야 하는데

도저히 용기가 나지를 않는것이죠.

어리지만 수호가 그래도 저는 기특 합니다.

그냥 어영부영 넘어 가려는 어른들도 많은데,

수호는 그래도 사과를 해야겠다는 생각을하는 거니까요.

어른보다 나은 아이들이 많은 요즘이죠.

그렇게 고민으로 힘들어 하고있는데 말풍선 친구 동동이가 짠~ 하고 나타납니다.

동동이는 속마음을 알수있는 신기하고 마법같은 아이입니다.

사람의 속마음 뿐만 아니고 우리와 가까이 있는 모든 사물, 말못 하는 동물들까지도

동동이만 있다면 그것들의 속마음을 모두 알수가 있는 것이죠.

책을 읽다 말고 5세 아이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지금 우리가 누워있는 침대에 동동이가 있다면 침대는 뭐라고 할까?"

5세 아이는대답합니다.

"으.... 무거워 내려와. 방구좀 끼지마!!"

이런식으로 아이와 동동이가 있다고 생각 하고 한참 놀았습니다.

화장실 물내리는것과 불끄는것을 자꾸 깜박하는 아이를 위해

동동이가 되어 잔소리도 좀 해 주고요~

책을 다 읽고 난뒤에 한번씩 엄마동동이를 등장 시키고자 합니다. ㅋㅋㅋ

동화의 끝은 용기낸 수호가 하나에게 사과도하고 아름답게 끝이납니다.

두고 두고 5세 아이와 동동이 놀이를 하며 책도 보고 하고싶은 그런

그림책 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4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마음을 표현하는 용기를 주는 책. 진솔한 표현은 서로를 행복하게 해줍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r******3 | 2021.08.29
구매 평점5점
물건이 말을해서 재밋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깡* | 2021.08.23
평점5점
동동이가 자신의 속마음을 숨기지 않도록 도와줍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애*쌤 | 2021.08.18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