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동물 생각 (워터프루프북)

워터프루프북이동
일연 등저 / 이종묵,장유승,정민,이홍식 역 외 2명 | 민음사 | 2021년 07월 3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738
구매 시 참고사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단독] 김신지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북토크 & 선착순 친필 사인본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1년 07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92쪽 | 212g | 120*200*9mm
ISBN13 9788937419362
ISBN10 893741936X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김현과 범 처녀의 사랑 * 일연
이와 개의 목숨은 같다 * 이규보
소를 타는 즐거움 * 권근
고양이를 오해하였네 * 서거정
세 마리 꿩 * 강희맹
가리온을 팔다 * 김종직
어미 개를 구한 강아지 * 신용개
유배지에서 키운 노루 * 기준
물고기를 위로하는 글 * 기준
노비 기러기 * 최연
쥐 잡는 고양이 * 최연
말을 소로 바꾸다 * 홍성민
시인과 광대와 풀벌레 * 이항복
고양이와 개 기르기 * 이수광
죽은 매를 조문함 * 조찬한
못 물고기의 죽음을 슬퍼하다 * 김석주
여우의 아첨 * 이하곤
고양이의 일생 * 조귀명
고양이와 쥐에 대한 단상 * 남유용
나귀와 소 * 권상신
고슴도치와 까마귀 * 장혼
진해의 기이한 물고기들 * 김려
개를 묻으며 * 이시원
사슴의 충고 * 이건창

저자 소개 (7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내 일찍이 『예기(禮記)』를 읽었더니 고양이의 신을 부르는 법이 있더구나. 우리 밭농사를 잘되게 도와서 백성과 만물을 이롭게 해 달라는 뜻이었지. 내가 고양이를 기르는 뜻이 대개 이와 같다. 요와 이불을 나와 함께 쓰고, 내 맛난 음식도 나누어 먹이리라.”
그러자 고양이가 자신을 알아준다고 감격하여 분기탱천 용맹을 발휘하고 온갖 재주를 다 부렸다. 사납게 으르렁대고 호시탐탐 노려보다가 번개처럼 뛰고 바람처럼 몰아치니, 쥐들은 땅에 바싹 들러붙어 종이 주인 떠받들듯 벌벌 기었다. 고양이는 산 놈을 낚아채고 달아나는 놈을 후려치며 좌충우돌 호기를 부렸다. 어떤 놈은 눈알을 긁어내기도 하고 어떤 놈은 머리를 잘라 버렸다. 쥐들이 갈가리 찢겨 피가 낭자하고 간과 뇌가 땅을 적셨다. 쥐의 소굴을 싹 소탕하여 종자도 남기지 않았다.
--- 「고양이를 오해하였네_서거정」 중에서

막내 아우 자한(子罕)에게 개가 한 마리 있었는데, 계묘년(1843년) 삼월에 나서 경술년(1850년) 삼월에 죽었다. 개가 나에게 충성한 것이 자한에게 충성한 것과 다름이 없었고, 훌쩍 갔다가 훌쩍 오면서 한 번도 낮 동안이나 밤사이에 눈에 뜨이지 않은 적이 없었다. 어느 때는 꼬리를 흔들고 지팡이 짚고 가는 내 옆을 맴돌고, 어느 때는 내가 쉬는 창 너머로 두 귀를 늘어뜨리고 웅크리고 앉아 있기도 했다. 때때로 두 집안에서 밥 먹을 때를 놓쳐서 늘 배가 고프더라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 개의 나이가 여덟 살이 넘으면 늙어 추리한 모양이 심해져 곧 수명이 다하는데, 이 개는 모습도 온전하고 털은 윤기가 나서 죽을 낌새가 보이지 않았다. 올해 삼월에 며칠 동안 오는 것을 보지 못해 이상하게 여겨 물었더니, 이미 묻었다고 했다. 자한의 하인이 말했다.
“개가 죽기 직전에 언덕 아래 작은 돌다리 가에서 부르짖더니 갑자기 언덕 위로 뛰어가서 볕이 잘 드는 비탈을 골라 눕고는 마침내 죽어서, 그곳에 묻어 주었습니다.”
작은 돌다리는 두 집안의 중간에 있고, 비탈은 또 높고 툭 트여 남쪽으로 자한의 집을 바라보고 북쪽으로 우리 집을 바라볼 수 있으니, 또한 기이한 일이다.

--- 「개를 묻으며_이시원」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워터프루프북은?
워터프루프북은 채석장이나 광산에서 버려지는 돌을 재활용한 친환경 방수 종이 ‘미네랄 페이퍼’로 제작되었습니다. 물에 완전 젖더라도 변형 없이 다시 말려서 보관 할 수 있습니다. 해변가, 수영장, 계족, 욕조 등 습기에 구애 없이 워터프루프북을 마음껏 즐겨보세요!

쥐 잡는 용맹스러운 고양이를 보며,
가난한 선비를 지키는 착한 개를 보며
옛사람이 골똘히 엮어 낸 ‘동물 생각’


‘호랑이 담배 먹을 적’부터 자연 친화적으로 살아온 우리 조상님들은 나와 같으면서도 다른 동물 존재에 관해 특별한 생각을 품고 있었습니다. 집에 쥐가 들끓어서 쥐잡이로 들여놓은 고양이의 용맹 앞에서 깨달음을 얻고, 초가삼간에서 가난한 선비와 함께 끼니를 굶곤 했던 개를 그리며 눈물 흘리는 등 사는 모습은 다르지만 가까이 지내는 반려동물을 대하는 마음은 통하고 있어요. 조선 시대의 자가용이었던 말 대신 소를 타기를 권하고(권근, 「소를 타는 즐거움」) 오이 밭의 고슴도치를 보면서 자식 사랑이 지나친 자신을 되돌아보는(장혼, 「고슴도치와 까마귀」) 일상 속 이야기에서 ‘지난밤을 함께 보낸 새 애인의 정체가 호랑이라면?’ ‘몸이 허해서 녹용을 먹기로 했는데, 꿈에 사슴이 나왔다면?’ 같은 환상적인 이야기까지 스물네 편을 모았습니다.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8.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4점
워터프루프북 여름마다 꼭 기다려요 ㅎㅎ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e*********e | 2021.08.11
  • 절판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