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교육과정-수업-평가 어떻게 혁신할 것인가

: 가르침과 배움이 살아 있는 평등한 교실을 위하여

정가
15,500
중고판매가
15,500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5년 11월 02일
쪽수, 무게, 크기 360쪽 | 528g | 153*224*23mm
ISBN13 9788997206377
ISBN10 8997206370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교육과정-수업-평가 혁신
학교의 패러다임을 바꾼다

이 책은 교육과정사회학자 번스타인(Basil Bernstein)이 제시한 ‘재맥락화(recontextualized)’의 관점에 따라 저자가 장기간에 걸쳐 일반 학교 한 곳과 혁신학교 두 곳의 수업을 현장에서 면밀하게 관찰하고 심층 인터뷰와 설문조사를 통한 연구를 바탕으로 이러한 무기력과 불평등을 재생산하는 교실을 민주적이고 평등한 구조로 바꾸기 위해 교육과정-수업-평가를 어떻게 혁신해야 하는지 제안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저자의 말 _ 4
프롤로그 _ 11

1장. 교육과정-수업-평가 패러다임의 혁신 _ 21
1. 교육과정-수업-평가의 사회학적 이해 _ 27
2. 교육과정-수업-평가의 유형 _ 41
3. 학교 질서와 학생들의 참여 양상 _ 45
4. 학생의 성장을 위한 교육과정-수업-평가 _ 51
5. 세 학교 이야기 _ 67

2장. 교육과정으로 드러나는 교육의 실제성 _ 71
1. 주제-탐구-표현으로 이어지는 교과별 교육과정 _ 74
2. 교과의 경계를 넘어선 통합 _ 88
3. 교육과정과 학생들 삶의 통합 _ 106
4. 교육과정과 사회적 실천의 통합 _ 123
5. 교육과정 구성에서 교사의 역할 _ 138
6. 교육과정과 학생의 배움 _ 147

3장. 수업을 통해 드러나는 구성원들의 관계 _ 163
1. 수업의 시공간적 맥락 _ 166
2. 수업, 어떻게 관계를 맺는가? _ 188
3. 수업 혁신을 위한 교사의 협력 _ 226
4. 학습활동지의 매개적 역할 _ 237
5. 수업에서 학생의 참여와 협력 _ 250

4장. 평가를 통해 드러나는 교육의 역할 _ 269
1. 평가의 사회학 _ 272
2. 평가 유형에 따른 특징 _ 283
3. 평가를 통한 학생의 성장과 발달 _ 314

에필로그 _ 331
참고문헌 _ 345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이형빈
현재 광주여자대학교 교양교직과정부 교수로 재직 중이며, 이화여자고등학교 국어 교사,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감 정책보좌관, 한국교육연구네트워크 상임연구원을 역임했습니다. 대표적인 연구로는 「교육과정-수업-평가 유형과 학생 참여 양상 연구 : 혁신학교 사례를 중심으로」(박사학위 논문), 「교사 전문성 향상을 위한 교사학습공동체 구축에 방향에 대한 연구」, 「학생의 수업참여 및 소외 양상에 대한 현상학적 연구」, 「소설과 드라마를 통해 본 학교질서의 변화와 학생참여양상 연구」 등이 있고, 저서로는 『혁신학교에 대한 교육학적 성찰』(공저), 『새로운 사회를 여는 교육자치 혁명』(공저), 『불온한 교사 양성과정』(공저), 『교육은 사회를 바꿀 수 있을까?』(마이클 애플 저, 공역) 등이 있습니다. 주된 관심사는 학벌 사회 및 학교 서열화 극복, 교육과정-수업-평가 혁신 등입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서울시교육청이 ‘질문이 있는 교실’, ‘우정이 있는 학교’, ‘삶을 가꾸는 교육’을 기치로 학교 혁신을 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이 책이 출판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학교 현장에 대한 깊은 이해와 현장에 기반을 둔 교육학 연구를 지향해온 저자의 이 책은 우리 선생님들이 교육과정-수업-평가 혁신의 방향을 모색하고 학생들이 협력과 배려 속에 민주 시민으로 성장하도록 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조희연 (서울특별시 교육감)

민주주의에 필요한 마음의 습관을 기를 수 있을지는 교육과정과 수업, 평가 방식에 달려있다. 교육과정을 통합적으로 운영하고 수업에서 참여와 협력을 북돋우며 평가는 발달에 방점을 찍을 때 민주 시민성이 자라는 학교가 된다. 저자는 이런 혁신 교육 이론을 참여관찰 연구를 통해 입체적으로 실증한다. 마치 교실 현장에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생생한 묘사가 압권이다. 기념비적 연구서다.
- 곽노현(18대 서울특별시 교육감)


이 책의 힘은 오랜 참여관찰 연구로부터 얻은 좋은 데이터로부터 나온다. 저자는 1교시부터 6~7교시까지 한 시간도 빠짐없이 교실 수업을 관찰함으로써 교실이라는 공간과 시간 속에서 벌어지는 수업과 참여의 양태를 정치하게 분석했다. 지금까지 나온 수업 연구서 중에서 이 책보다 엄밀하게 수업을 분석한 저서는 없을 것이다.
성열관 (경희대학교 교수)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배제와 통제를 넘어,
평등하고 민주적인 교실을 위하여

“지난 시간에 어디까지 했지요?”
“조금만 참으세요. 거의 다 끝나 갑니다.”

이 책에서 밝히고 있듯이 수업에서 자주 사용되는 이런 말에는 우리 사회 학교교육의 실상이 감추어져 있다. 수업 내용은 교사나 학생의 욕구와는 무관하게 정해져 있고, 교과별로 분리된 시간은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학습에 몰입하는 것을 방해한다. 수업에서 교사와 학생들의 대화는 단절되고, 수업은 학생들이 이해하는 정도와는 상관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된다. 교과 진도는 학생들에게 등수를 매기는 시험 범위에 맞추어져있고, 이것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목표로 한다. 교과 진도를 따라오지 못하는 대다수 학생들은 무기력에 빠지고, 교실은 ‘잠자는’ 곳이 된다. 학생들의 창의성과 상상력은 사라진다. 여기서 학생들이 배우는 것은 교과서에 나오는 지식이 아니다. 학생들은 타인과 자신을 분리시켜 비교하면서 시기하고 질투하는 것과 현실 앞에 굴종하는 무기력을 학습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사회적 불평등은 심화되고, 민주주의는 앙상해진다.

교육과정-수업-평가 혁신
학교의 패러다임을 바꾼다

이 책은 교육과정사회학자 번스타인(Basil Bernstein)이 제시한 ‘재맥락화(recontextualized)’의 관점에 따라 저자가 장기간에 걸쳐 일반 학교 한 곳과 혁신학교 두 곳의 수업을 현장에서 면밀하게 관찰하고 심층 인터뷰와 설문조사를 통한 연구를 바탕으로 이러한 무기력과 불평등을 재생산하는 교실을 민주적이고 평등한 구조로 바꾸기 위해 교육과정-수업-평가를 어떻게 혁신해야 하는지 제안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교육과정에서는 주제-탐구-표현이 이어지고, 이를 위해 교과의 경계를 넘어서 학생들의 실생활과 사회적 실천이 학습과 통합되도록 재구성되어야 한다. 수업에서는 학생들이 탐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시간이 유연해져야 하며, 교사와 학생들이 대화하고 협력하는 데 적합한 ‘ㄷ’ 자형 배치나 모둠별 배치가 필요하다. 그리고 평가에서는 등수를 매기는 것이 아니라 학생의 개성을 중시하면서 정답의 개방성을 보장해야 하고, 수행평가를 통해 학생의 창의력, 감수성, 소통 능력 등을 살펴보고 학생 개개인에 맞는 조언이 이루어져야 한다.

저자는 이러한 방안을 설명하기 위해 혁신학교 두 곳에서 학생들의 수업 참여와 성장을 도와주는 성공적인 실제 사례들을 상세히 보여준다. 학생들은 [홍길동전]을 통해 ‘우리 시대의 영웅’의 조건에 대해 모둠별로 토의하고 발표하고 토론한다. 또한 ‘탄산음료의 비밀’, ‘책상에 묻은 얼룩 지우기’ 등에 대해 스스로 탐구 과제를 정하고 모둠별로 그 결과를 발표한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탐구하기 위해 수요 집회에 참여하고 일상생활에서 타인을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하지 않는지 성찰한다. 교사들은 수업 시간에 다른 친구들을 잘 가르쳐주는 학생뿐만 아니라 자신이 모르는 것을 적극 질문하는 학생에게도 점수를 준다. 수행평가 전에 학생들에게 다시 복습할 기회를 주고 답안을 확인한 후에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로 답안 작성 시간을 주기도 한다.

그동안 우리 사회에서는 국가가 교육과정을 결정해서, 교사가 교과서 순서에 따라 진도를 맞추어 수업을 진행하고, 시험을 통해 등수를 매겨 학생들을 서열화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받아들여져 왔다. 이 책은 이러한 낡은 패러다임을 넘어 평등하고 민주적인 교실을 원하는 독자들에게 교사의 자율적 전문성에 따라 학교교육을 혁신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5,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