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중국의 불교와 유교 도교 (하)

[ 양장 ]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동양편 703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96
베스트
세계종교 top20 5주
정가
28,000
판매가
28,000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키워드로 읽는 2022 상반기 베스트셀러 100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8월 13일
쪽수, 무게, 크기 356쪽 | 670g | 153*224*30mm
ISBN13 9791166840388
ISBN10 1166840387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 책은 유불도 삼교 교섭사에 착목해 그 분야를 개척하였으며 광범위한 중국불교사 중에서 불교와 유교 및 도교의 교섭관계를 살펴본 것이다. 사실상 근대 이전 동아시아의 정신문명을 견인했던 유불도 삼교가 어떤 경위를 거치고 상호 영향을 미치며 공존해 왔는지를 명쾌하게 설명해 주고 있다. 구체적인 내용을 개략해 보면, 우선 서론에서는 불교를 중심으로 삼아 불교 전래 이후의 중국철학사를 불교의 전역(傳譯), 연구, 건설, 실행, 계승시대로 각각 구분하며 각 시대의 의의를 서술한다. 이어서 글 전체를 전편과 후편으로 구분하고, 전편에서는 유교와 불교의 교섭에 대해 서술하는데 사상적으로 유불교섭에서 특기할 만한 것은 송대에 성립한 성리학이었다는 평가를 토대로 송대 유학을 기점으로 삼아 이전과 이후까지 연달아 서술하고 있다. 그리고 후편에서는 도교와 불교의 교섭에 대해 서술하는데 도교가 어떤 식으로 발전해 갔는지를 불교와의 교섭관계를 통해 파악하면서 통시적으로 서술하고 있다. 더욱이 시대별로 논설, 시문, 서간 등 다양하게 여러 사상가들의 글을 직접 발췌하며 전거로 제시하는 등 서술의 내용이 사실적이면서도 풍부하게 구성되어 있다. 중국불교사를 단지 불교 내부의 사상적 변화에 대한 천착에 함몰시키지 않고, 보다 일반화해서 시대의 변화에 따른 삶의 가치와 방향 등에 관한 인간의 보편적 물음에 답해 왔던 여러 사상가들의 고민과 그들이 해결책으로서 제시했던 대안들을 알 수 있게 해 준다는 데 의의가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일러두기 · 17

Ⅲ. 후편: 도불(道佛) 이교(二敎) 교섭사

상: 도교 대관(大觀) · 21

제1장 도가(道家)와 도교(道敎) · 24

1. 양(梁) 유협(劉·)의 도가삼품설(道家三品說), 완효서(阮孝緖)의 외편선도설(外篇仙道說) · 24
2. 송(宋) 마단림(馬端臨)의 도가오설(道家五說) · 26
3. 도교의 개조(開祖), 교회(敎會), 교리(敎理) · 29
4. 불도(佛道) 이교(二敎) 혼동의 사례 · 31

제2장 도교 성립 일반 · 33

1. 천존(天尊) 및 천선(天仙) · 33
2. 경전(經典) 및 경지(經旨) · 34
3. 천사(天師) 및 사제(師弟)의 수수(授受) · 35
4. 장초(章醮) 및 복식(服食) 방법 · 37

제3장 도교의 존체(尊體) · 40

1. 노군(老君)의 종교화 · 40
2. 인법(人法) 합일의 천존(天尊) · 44
3. 도교 만다라(曼茶羅)로서 『진령위업도(眞靈位業圖)』 · 45
4. 천존상(天尊像)의 성립 · 50
5. 태상노군(太上老君)의 화현(化現) · 54

제4장 도경(道經) · 57

1. 위진(魏晉)시대의 경(經)과 남북조(南北朝)시대의 경(經) · 57
2. 도경(道經) 중의 불교 영향 · 61
3. 불교에 대립적으로 성립한 경전 · 66
4. 불경(佛經) 그 자체인 도경(道經) · 69
5. 도경(道經)의 증가 및 도장(道藏) · 72
6. 도장(道藏)의 분류법 · 77

하: 도교사(道敎史) 대관(大觀) · 83

제1장 개교(開敎)시대 · 89

1. 개조(開祖) 장릉(張陵) 및 삼장(三張) · 89
2. 우길(于吉), 갈현(葛玄), 위백양(魏伯陽) · 98
3. 삼국(三國)시대의 도교 · 105
4. 양진(兩晉)시대의 청담격의(淸談格義) · 107

제2장 교회(敎會) 독립시대(남북조南北朝) · 126

1. 서(序) · 126
2. 국교(國敎)의 발흥 · 128
3. 유송(劉宋)의 육수정(陸修靜)과 불도(佛道) 대론 · 131
4. 유송(劉宋)의 고환(顧歡)과 이하(夷夏) 논쟁 · 138
5. 송제(宋齊) 장융(張融), 주옹(周·)의 논란 · 154
6. 제(齊) 맹경익(孟景翼)의 『정일론(正一論)』 · 164
7. 장융(張融)을 사칭한 어떤 도사(道士)의 『삼파론(三破論)』 · 166
8. 북위(北魏)의 강빈(姜斌), 담무최(曇無最)의 논란 · 170
9. 양(梁) 도홍경(陶弘景) · 173
10. 북주(北周) 무제(武帝)의 폐불(廢佛)과 장빈(張貧) · 179

제3장 교리(敎理) 연구시대(수당隋唐) · 193

제1절 수대(隋代) 불도(佛道) 양 교의 교섭 · 193
1. 수(隋) 「경적지(經籍志)」에 나타난 도교 일반 · 194
2. 수대(隋代) 양 교도(兩敎徒)의 문답 · 196
제2절 당대(唐代) 불도(佛道) 이교(二敎)의 교섭 · 198
1. 당 초(唐初) 부혁(傅奕)의 배불(排佛) · 198
2. 불도(佛道)의 논란 · 203
3. 불도론(佛道論)의 중심 문제 · 214
4. 불도(佛道) 이교(二敎)의 조화 · 220
5. 폐불(廢佛)사건 · 223
6. 중당(中唐) 이후의 도교학자 · 227

제4장 교권(敎權) 확립시대(송원명宋元明 전반前半) · 246

1. 서언(緖言) · 246
2. 송대(宋代)의 도교 · 253
3. 송대(宋代)의 도사(道士) · 259
4. 원대(元代)의 도교 · 274
5. 원대(元代)의 불도(佛道) 논쟁 · 283
6. 원명(元明)시대의 도교사(道敎史) · 289
7. 도장(道藏)의 성립 · 301
8. 입도(入道) 의식(儀式) · 304
9. 전진교(全眞敎)와 산서성(山西省)의 도교 석굴 · 307
10. 전진교(全眞敎)와 도원(道院) · 338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사상으로서의 도가는 『역(易)』과 나란히 중국 민족이 낳은 위대한 산물로서 매우 찬양할 만한 가치가 있는 한편, 불교와의 사이에서 끊임없는 갈등을 일으킨 것은 실제로 종교 또는 방술로서의 도교다. 사상계의 패자(覇者)로서 불교를 가진 당나라시대, 유불 이교(二敎)를 가진 송나라시대는 중국 민족에게 위대한 이상이 있었고 강력한 정신이 활동했지만, 도교의 세력이 다른 이교를 압도한 시대에는 이러한 큰 정신과 큰 이상이 결핍되었던 것 같다. 큰 정신과 이상을 결핍하게 만든 잘못의 대부분은 도교의 책임이 아니었을까?
--- p.22

불교의 선종(禪宗)에는 남과 북 2종(宗)이 있다. 원나라 이후의 도교는 이것을 모방하여 남과 북 2종을 구분한다. 남방은 정일교(正一敎)라 하고 부록(符?)과 과교(科敎)에 입각하며, 북방은 전진교(全眞敎)라 하고 연양(煉養)과 복식(服食)에 입각한다. 전자는 교리를 가미하고, 후자는 실행을 주로 한다. 도교의 역사를 보면 북방의 교도들이 끊임없이 노력해서 교회(敎會)의 기초를 세우고, 비록 불교에서 배웠지만 상당히 성형해서 불교와 유교 이외에서 독립적 입지를 점유했다. 남방의 교도들은 이것과 상대적으로 이론을 진행하고 장엄하는 데 힘썼다.
--- pp.84-85

위진(魏晉) 이래 250년 동안 노장사상과 불교사상은 서로 인연이 되며 국민들에게 보급되지만 민족의 동요는 문화의 개조를 촉진하고, 남북조에 이르러서는 불교의 고원한 이치가 점차 노장사상의 위로 나아가 기존의 천박한 조화설을 제거하고 은연중에 사상 통일의 원리가 됨으로써 조야(朝野)가 모두 불교로 달려가게 된다. 이 시대의 도교는 또 불교 경전을 모방해서 많은 도전(道典)을 새로 제작하고, 불교 의례를 모방해서 종교로서의 면모를 구비함으로써 민속의 관심을 끌어모아 세력이 융성해져 진한(秦漢) 이래의 신선도(神仙道)와 비교하면 아주 달라진 점이 있다. 새로운 세력인 도교는 나아가 불교를 완전히 없애려고 기획하기에 이른다.
--- p.126-127

송대는 바야흐로 삼교(三敎)가 교전(交戰)하는 시대다. 불교는 당대(唐代)에 우월한 위치를 차지하고, 때로는 폐불 사건을 조우했지만 한층 확실히 지위를 점유하며 송대에 이르고, 유교는 교리 조직을 점차로 건설해서 이윽고 대성하며, 이어서 도교도 형식을 갖춰 발흥하면서 불교는 점차 세력이 약해지기 시작하고 유교와 도교는 점차 왕성해지는 데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정족(鼎足)의 세력이 참으로 나타났다. … 성탄(聖誕)일의 삼교강론을 폐지한 것은 이 강론이 점점 형식화되었기 때문으로서 이것을 없앤 것이 동시에 교도들의 정신을 이완시키는 원인이 되었지만 송대의 삼교는 교회상에서도 교리상에서도 서로 절차(切磋)하며 서로 발전하는 상태였다.
--- pp.253-254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이 책은 2천여 년의 역사를 가진 중국불교사 중에서 불교와 유교, 도교의 교섭관계를 살펴본 것이다. 저자 도키와 다이조(常盤大定, 1870~1945)는 1917년부터 1929년 사이 중국을 여러 차례 왕래하며 불교, 유교, 도교에 관한 문화사적을 답사하고 불교와 관련한 여러 저술을 집필한 연구자이다. 광범위한 중국불교사 중에서 불교가 유교, 도교와 접촉해 온 삼교 교섭사적 연구를 정리하여 1930년 이 책으로 묶었다.

저자는 중국불교사를 전역, 연구, 건설, 통일, 계승의 5기로 구분하여 후한부터 삼국, 서진을 거쳐 동진 말에 이르기까지를 전역시대, 남북조를 연구시대, 수 및 당 전반기를 건설시대, 당 후반부터 오대, 조송까지를 통일시대, 원, 명, 청을 계승시대라고 하였다. 서론에서는 이 구분에 따라 각 시대의 특징을 서술하였다. 이어지는 전편에서는 유불 이교 교섭사를 살펴보는데, 유불교섭에서 특기할 만한 것으로 송대에 성립된 성리학을 꼽으며 송유 이전의 유불 교섭사 및 송유와 불교의 교섭관계를 밝혔다. 후편에서는 도불 이교 교섭사를 서술하여 불교가 도교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다루며 도교의 발전을 불교와의 교섭상에서 통시적으로 살폈다. 삼교 교섭이라는 방대한 내용을 탐색하면서 다양한 사상가들의 사례와 글을 풍부하게 인용, 고찰하여 중국사상사의 보다 깊은 이해에 도움을 준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8,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