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데우스 호모

: 미래의 신학 미래의 교회

[ 양장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36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월간 채널예스 10호를 만나보세요!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9월 10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쪽수확인중 | 152*225*20mm
ISBN13 9788934123309
ISBN10 8934123303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조직신학자가 21세기 미래교회와 미래신학의 청사진을 새로운 관점에서 제시하는 연구서다. 저자는 본서에서 복음 아젠다 아래 현대의 반(反)기독교적 ‘호모 데우스’(신과 같은 인간) 세계관에 대항하고 복음적 세계관을 힘 있게 변증한다. 단단하게 굳어진 교파주의 신학을 넘어 초교파적 화(和)의 신학과 화(和)의 교회로 새로워지는 미래의 기독교로 나가길 소망하며, ‘데우스 호모’(인간이 되신 하나님)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21세기 교회가 사중복음으로써 신앙적·신학적·목회적·윤리적·선교적 제 차원에서 무장될 수 있도록 사중복음의 본질과 그 중요성, 그리고 특히 사중복음의 신학적 과제들을 다룬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추천사 / 1
인사말 / 19
들어가는 말 / 23

제1부
미래의 비전: 데우스 호모의 사중복음 세계

제1장 21세기 시대정신과 사중복음의 긴급성 36
제2장 데우스 호모 사중복음 공동체 56
제3장 사중복음으로 열리는 하나님 나라 100
제4장 예수와 바울의 사중복음 136
제5장 사중복음 정신과 복음주의 역사 164

제2부
미래의 신학: 글로벌 사중복음신학

제6장 사중복음신학 방법론 190
제7장 사중복음 교의학 방법론 228
제8장 사중복음 신론 방법론 288
제9장 사중복음 삼위일체론적 해석학 332
제10장 사중복음 성령세례론 364
제11장 사중복음 교회론 400

제3부
미래의 교회: 글로벌 사중복음 예수 공동체

제12장 사중복음과 세계 기독교 436
제13장 개혁주의와 웨슬리주의 464
제14장 개혁주의 와 성결 · 오순절주의 504
제15장 감리교 토착화 신학과 성결교 사중복음신학 534
제16장 감리교 · 성결교 · 오순절주의 성령론 560
제17장 사중복음과 성결교회 신학 594
제18장 성결교회의 교리신학 626
제19장 사중복음 신앙의 위기와 승리 674
제20장 성결교회 신학에 관한 물음과 대답 714

나가는 말 / 822
미주 / 836
참고 문헌 / 914
용어 및 인명 색인 / 939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이번에는 ‘데우스 호모(Deus Homo)’라는 라틴어 표현의 예수다.
이것은 어떤 역사적 출처가 있는 말이 아니라, 내가 만든 조어(造語)다.
물론 배경이 없을 수 없다. 히브리대학교 역사학 교수 유발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 (Homo Deus)의 등장 때문이다.
1장에서 좀 더 언급하겠지만, 하라리 교수에게 인류의 대답은 ‘호모 데우스’ 즉 인간이 신이 되는 것, 신과 같은 인간이 되는 길만이 모든 삶의 대답이다. 그러므로 인류가 할 수 있고, 해야 하는 일은 호모 데우스라는 테두리(outline)의 속을 채워나가는 것이다. 그래서 결국 호모 데우스의 이상을 성취하는 것이 인간이 가야 하는 길이다.
하라리의 이러한 세계관적 대답의 뿌리는 최초 인류의 조상 아담에게 있었던 것이며, 그 길은 이미 잘못된 것임을 인류의 역사가 증명하고 있는 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류는 호모 데우스를 포기하지 못하고, 오히려 과거에는 불가능하였지만, 미래는 가능하다고 선전하고 있다.
이러한 ‘호모 데우스’에 대한 나의 비판과 대안이 바로 ‘데우스 호모’다. 인간이 신과 같이 되고자 신의 존재와 명령 자체를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 신이지만 인간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받아들이고, 그를 통해서 신의 자녀가 되어 사는 것만이 인류 구원과 행복의 유일한 답이라는 것을 이야기하고자 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데우스 호모가 되신 예수 그리스도라는 분이 인류에게 약속한 구원의 백신(vaccine)이 바로, 거듭남의 복음, 거룩함의 복음, 치유함의 복음, 부활함의 복음이다. 이 복음은 전통적으로 개신교의 한 교파인 성결교회가 오래전부터 ‘사중복음’이라는 이름으로 간직하고 전파해 온 것이다.
--- pp.25-26

그러나 우리 신앙인에게 하나님이 살아계시다는 것, 영혼은 인간의 가장 소중한 존재라는 것, 그리고 자유의지라는 것이야말로 인간이 하나님 앞에서 책임 있는 존재라는 것을 말해주는 중요한 가치라는 것이 과연 진화론적 과학기술의 실험 결과물들을 가지고 부정될 수 있을까? 하라리 교수는 이러한 사실들을 눈 하나 깜작하지 않고 그러한 것들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또박또박 주장하고 있다.
『호모 데우스』는 에덴동산의 첫 인류를 유혹하여 하나님을 부정하게 한 뱀의 메시지요, 그 메시지가 유발 하라리라는 현대판 나하쉬의 입을 통해서 다시 울려 퍼지고 있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 p.44

하나님은 뱀이 유혹한 호모 데우스의 길, 즉 인간이 신과 같이 되는 길과는 전혀 다른 생명의 길, 곧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길을 주셨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지식의 열매를 사용하지 않고, 오히려 악을 행하는 지식에 기울어져, 멸망을 자초하고 있는 인류가 생명을 회복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 주셨다. 인간이 신이 되고자 하는 호모 데우스의 길이 아니라, 오히려 신이 인간이 되는 데우스 호모의 길인 것이다.
--- p.49

호모 데우스를 향한 21세기 시대정신의 도전 앞에 서 있는 우리의 모습은 마치 블레셋 장수 골리앗 앞에 선 소년 목동 다윗 같아 보인다. 그러나 성령이 하시는 말씀을 듣는다. 우리의 손에 들린 사중복음 물맷돌을 힘껏 선포하라고 하신다. 세계 교회는 교파주의 신학의 벽을 넘어 사중복음으로 하나가 되라고 하신다. 사중복음 데우스 호모 예수 이야기로 넘쳐나는 공동체로 다시 태어나라는 성령의 음성이 세계 교회를 향해 울려퍼지고 있다. 지금은 성령이 교회에 말씀하시는 마지막 때다!
--- p.55

부모가 준비해 놓은 의식주(衣食住)를 누리는 세계를 중생의 세계라 한다면, 성결의 세계는 자녀에게 자유와 생명이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준 부모 자신의 사랑으로 넘치는 세계다.
하나님의 무한히 깊은 인격의 세계, 완전한 사랑의 심연이다. 헤세드(chesed, lovingkindness)의 세계요,16 아가페(agape)의 세계다.
중생자의 경험이 하나님 나라의 아름다운 것들을 놀라움으로 구경하는 차원이라면, 성결자의 경험은 하나님의 헤세드 혹은 아가페를 맛보고 참여하는 차원이라 할 수 있다.
중생의 세계로 들어온 자는 성령으로 태어남으로써 육신의 허물을 벗고 날갯짓을 하여 좁은 둥지를 떠나 하늘을 날 수 있는 존재가 되기는 하였지만, 날개짓을 하지 않고 창공을 나는 활공(滑空)의 세계는 아직 모르는 존재다. 우리는 성결의 세계를 이처럼 ‘날개짓이 필요 없는 활공의 세계’로 비유해 볼 수 있다.
--- p.111

사중복음이 뿌리내리고 있는 원천은 ‘하나님의 복음’이요, 사중복음의 생명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통해 강물처럼 흘러내리고 있다. 성령은 성부의 말씀과 성자의 십자가 복음을 믿는 자들이 중생·성결·신유·재림의 은총을 경험할 수 있도록 능력으로 역사하신다. 이 사중복음이 그들에게 온전한 생명의 복음으로 경험되게 하는 분은 하나님이다.
이와 같은 경세적 삼위일체 하나님 신앙 위에서 교회는 흐트러짐 없이 사중복음의 원천이신 하나님의 관점에서, 사중복음의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관점에서, 그리고 사중복음의 능력이신 성령의 관점에서 성경 안에 나타난 삼위일체 하나님의 창조·구원·심판의 활동을 심도 있게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삼위일체 하나님 신앙 위에서 사중복음 해석학의 성서·교의학적 초석을 신학적으로 정당히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게 되는 것이다.
--- p.363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본서에는 종말론적 하나님의 나라를 꿈꾸게 하는 개신교 정신의 정수가 흐른다!
황덕형 박사 (서울신학대학교 총장)

참하나님이시며 참인간이신 예수 그리스도 데우스 호모의 사중복음으로 무신론자들을 공략하라!
정홍열 박사 (아신대학교 총장·한국조직신학회장)

세상의 우상화에 대한 대답은 사중복음이다. 중생·성결·신유의 복음으로 주의 재림을 준비하라!
이후정 박사 (감리교신학대학교 총장)

과거와 현재·한국과 세계 진보와 보수 주류와 비주류 사유와 실천 성취와 과제를 함께 아우르는 신학적 통섭을 위한 창조적 도구로 사중복음이 미래의 신학을 향해 웅장하게 부활했다.
배덕만 박사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교회사 교수)

호모 데우스의 지휘소를 붕괴시킬 만한 벙커버스터, 미래의 교회 최종병기는 사중복음!
장승민 박사 (목포 낙원교회 담임목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4,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