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소년과 독립군

김은식 글 / 김동성 그림 | 나무야 | 2021년 09월 0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210
베스트
청소년 역사/인물 top100 1주
정가
12,000
판매가
10,8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국내배송만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9월 01일
쪽수, 무게, 크기 224쪽 | 135*210*20mm
ISBN13 9791188717248
ISBN10 1188717243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윤봉길은 어떻게 중국 백만 대군이 하지 못한 일을 해냈을까?

『소년과 독립군』은 일제강점기에 살았던 두 인물의 삶을 그린 청소년 역사 소설이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남쪽 충청도에 살던 소년 ‘윤우의’와 북쪽 평안도에 살던 노인 ‘강우규’이다. 두 사람 다 우리 역사에 커다란 자취를 남긴 실제 인물이다. 소년은 훗날 자신의 이름을 ‘봉길’로 고쳐 지은 뒤 일본 왕의 생일 경축식장으로 가 역사의 죄인들을 응징함으로써 침체에 빠져 있던 항일 독립운동에 새로운 희망을 주게 된다. 노인은 65세의 나이에 스스로 독립군이 되어 새로 부임하는 일본 총독을 향해 폭탄을 던지고 끝내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 된다.

이 책에서 작가는 극적인 설정으로 역사 속 두 사람의 굴곡진 생을 우리 앞에 새롭게 되살려 냈다. 서로 단 한 번도 만난 적 없고 소식조차 주고받은 적 없는 소년과 노인을 1920년 창간된 개벽이라는 잡지와 거기 실린 글들을 통해 연결시킴으로써 개연성 있는 이야기의 실마리를 풀어냈다. 그러고는 겨레의 독립을 위해 같은 것에 분노하고 같은 것에 감격하였으며, 같은 것에 희망을 걸고 같은 방식의 삶과 죽음을 선택한 두 사람의 이야기를 씨줄 날줄 삼아 감동적인 소설 한 편을 직조해 냈다. 두 사람의 이야기는 충청도 덕산마을에 울려 퍼진 총소리로 시작하여 서슬 퍼런 일제강점기를 통과하며 1919년 3·1운동으로 확인되고 선언된 독립 의지를 현실로 만들기 위한 여정으로 나아간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 3.1운동의 진정한 의미

1. 총소리
2. 독립, 만세
3. 꼬마 자퇴생
4. 개벽
5. 강우규
6. 서울역 광장
7. 끝나지 않은 3월 1일
8. 대한민국
9. 봉오동과 청산리
10. 절망, 지친 희망
11. 상하이
12. 또 한 개의 폭탄
13. 우의의 다른 이름
14. 시계와 편지

에필로그 : 탑골 공원에서 광화문 광장까지

부록 : 이 책에 나오는 인물 사전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우리가 잊어선 안 될 3.1운동의 진정한 의미

3.1운동이라고 하면 그저 몇몇 위인의 이름만 떠올리고 마는 이들에게 이 책은 좀 더 깊이 있는 성찰의 기회가 될 만하다. 윤봉길와 강우규를 조명한 역사 인물 이야기인 동시에 그들의 삶을 통해 비로소 이해할 수 있는, 또한 우리가 결코 잊어선 안 될 3.1운동의 진정한 의미에 대한 것이기도 한 까닭이다.

독자들은 생생하게 묘사된 역사 속 인물과 그들의 삶으로부터 왜 3.1운동을 ‘우리 역사에서 민중이 스스로 역사의 주체로 나섰던 사건’으로 인식해야 하는지 깨닫게 된다. 3.1운동의 원인이 된 일제의 폭압이란 어떤 것이었는지, 3.1운동은 어떤 과정을 거쳐 전국적이고 전 민족적인 만세 운동으로 퍼져 나갔는지, 그 뒤 누가 어떻게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세우게 되고 민주공화제 국가 건설을 논하며 ‘우리 모두가 주인’이라는 선언으로 이어지게 되었는지, 왜 3.1운동을 일컬어 위대한 독립운동이자 시민혁명이라고 해야 하는지 분명하게 이해하게 된다. 작가의 말처럼, 의지를 버리고 굴복한 채 순응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지만 폭력에 의해 몸이 묶이고도 저항의 의지를 꺾지 않는 것은 자랑스러운 역사임을 일깨워 준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