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전통이 진리가 된 교회

리뷰 총점9.0 리뷰 2건 | 판매지수 162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12월의 굿즈 : 로미오와 줄리엣 1인 유리 티포트/고운그림 파티 빔 프로젝터/양털 망토담요 증정
2022년 읽어보고서 : 예스24로 보는 올해의 독서 기록
2022 올해의 책 24권을 소개합니다
12월의 얼리리더 주목신간 : one winter day... 윈터 스노우볼 마그넷 증정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2022 연말 결산전
월간 채널예스 12월호를 만나보세요!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9월 04일
쪽수, 무게, 크기 249쪽 | 404g | 152*225*20mm
ISBN13 9791158862206
ISBN10 1158862202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성경이 말하는 교회는 신약교회다. 신약교회는 진리를 선포하고 누리며 영혼을 구원하고 형제 사랑이 넘치는 곳이다. 이것이 되어야 신약교회라고 성경은 증거한다. 사랑진교회는 신약교회다. 교회 이름은 에베소서 4장 15절에서 나왔다. 오직 사랑 안에서 진리를 말하는 교회이다. 신약교회를 따라 걸어온 하세월이 30년이다. 만 38세에 가정교회를 시작했고 교단 소속 목회한 지가 20년째이다. 수많은 가슴앓이와 눈물과 기도를 통해 주님이 주신 것을 이제 한국교회와 함께 나누려 한다.

다른 것이 틀린 것은 아니다. 그러나 성경에서 나온 진리가 다르다면 그것은 틀린 것이다. 사람의 인생관이나 삶은 서로 다를 수 있고 달라도 되지만 성경이 하나라면 진리도 하나여야 한다. 교회가 진리를 포기하고 전통을 택하면 거룩이 사라진다. 진리의 말씀이 왜곡되면 말씀이신 하나님의 거룩이 손상을 입는다. 결국 거룩을 포기한 것이 된다. 시대 시대마다 회개하고 진리의 말씀으로 돌아올 때 부흥이 일어났다. 교회가 성경에 없는 전통과 누룩을 버리고 성경의 진리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소망하면서 이 책을 썼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추천의 글 4
들어가는 말 12

Ⅰ. 역사의 강은 흐른다

1. 셰익스피어와 엘리자베스 1세 여왕 18
2. 기드온과 프랑스 혁명 24
3. 하나님 나라와 세상 나라가 충돌할 때 29
4. 소금언약과 대한민국 34
5. 한민족 기원의 비밀, 아리랑 (1) 39
6. 한민족 기원의 비밀, 아리랑 (2) 46
7. 대한민국과 부흥 56

Ⅱ. 진리인가 전통인가

8. ‘성(聖)’자에 얽힌 유감 62
9. 예수님이 달리신 곳은 나무인가 십자가인가 67
10. 사순절, 진리인가 전통인가 74
11. 예수님은 금요일에 돌아가셨을까? 80
12. 주의 만찬인가 성만찬인가 88
13. 사도신경을 사도가 썼을까? 100
14. 우리는 사도신경을 고백해야만 하는가? 105
15. 10월의 크리스마스 111
16. 응답하라 12월 25일 118

Ⅲ. 성경에 답이 있다

17. 어린 아이가 죽으면 지옥가는가 126
18. 낙태는 살인인가 134
19. 부활은 처녀 탄생의 증거이다 142
20. WCC를 놓고 통곡한다 150
21. 예수님의 피인가 예수님의 죽음인가 156
- 존 맥아더에게 묻는다(1) -
22. 주재권 구원을 아시나요? 162
- 존 맥아더에게 묻는다(2) -
23. 나의 믿음인가 주님의 믿음인가 171

Ⅳ. 이것이 계시록이다

24. 아마겟돈은 실제 전쟁인가 182
25. 7년 대환난과 비밀휴거는 있는가 188
26. 브렉시트와 느부갓네살 신상 195
27. 동성애와 적그리스도 201
28. 한 눈에 보는 계시록 208
29. 이 땅에 천년왕국은 있는가 218
30. 하나님의 영원한 목적, 새 예루살렘 230

미주 239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성경이 말하는 교회는 신약교회다. 신약교회는 진리를 선포하고 누리며 영혼을 구원하고 형제 사랑이 넘치는 곳이다. 이것이 되어야 신약교회라고 성경은 증거한다. 사랑진교회는 신약교회다. 교회 이름은 에베소서 4장 15절에서 나왔다. 오직 사랑 안에서 진리를 말하는 교회이다. 신약교회를 따라 걸어온 하세월이 30년이다. 만 38세에 가정교회를 시작했고 교단 소속 목회한 지가 20년째이다. 수많은 가슴앓이와 눈물과 기도를 통해 주님이 주신 것을 이제 한국교회와 함께 나누려 한다.

다른 것이 틀린 것은 아니다. 그러나 성경에서 나온 진리가 다르다면 그것은 틀린 것이다. 사람의 인생관이나 삶은 서로 다를 수 있고 달라도 되지만 성경이 하나라면 진리도 하나여야 한다. 교회가 진리를 포기하고 전통을 택하면 거룩이 사라진다. 진리의 말씀이 왜곡되면 말씀이신 하나님의 거룩이 손상을 입는다. 결국 거룩을 포기한 것이 된다. 시대 시대마다 회개하고 진리의 말씀으로 돌아올 때 부흥이 일어났다. 교회가 성경에 없는 전통과 누룩을 버리고 성경의 진리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소망하면서 이 책을 썼다.

2천 년 전 최초의 신약교회는 사도들의 교리 위에 흔들림 없이 꾸준히 서 갔다. 사도들의 교리는 주후 49년에 시작해서 주후 70년이 되기 전에 모두 성경기록이 되었다. 보통 요한계시록의 기록 연도를 주후 95년으로 보고 있는데 요한계시록은 주후 69년 초반에 기록되었다. 계시록의 기록 연대가 중요한 것은 기록 연대가 언제인가에 따라서 종말론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초대 교회사의 대가인 F.F. Bruce도 꼼짝없이 기록 연대를 인정한 책이 있다. John A.T. Robinson이 쓴 「Redating the New Testament」이다. 8장에 자세한 내용이 있다.

하나님의 말씀은 한 치의 오차와 틀림이 없이 선포되고 전파되어야 한다. 성경이 말하는 교회, 유아세례, 사도신경 등등을 깊이 고민하다가 관련 서적들을 확인하게 되었다. 그 이후 5대째 신앙생활 해 오던 장로교를 떠나 지금은 침례교에 몸 담고 있다.

교회가 무엇인가, 그 고민을 하다가 이 책이 나온 것이다. 교회는 구름기둥과 불기둥으로 다시 말해서 성령님과 말씀으로 인도함을 받는 곳이다. 에클레시아, 교회는 구원받은 사람들의 모임이라고들 하지만 사실은 구원받은 사람들이 교회이다. 연구하다 보니까 성경에 있는 교회와 지금의 교회 모습이 많이 달랐다. 교회 모습이 다르니 신앙생활의 모습도 달라졌다.

언제부터인가 주님이 행하시고 명하신 주의 만찬을 성만찬이라고들 한다. 그게 뭐 그리 중요하냐고 할지 모르지만 틀과 내용이 바뀌면 본질도 변하는 것이다. 발효되지 않은 빵과 포도즙 대신에 발효된 빵인 카스테라와 포도주를 먹고 마신다. 이것은 성경말씀에서 벗어난 것이다. 심지어 주의 만찬의 본질인 성도의 교제까지도 변질되었다. 다시 말해서 주의 만찬이 의식이 되어 버린 것이다.

계속 추적하다 보니 그 다른 모습들 중 많은 것들이 로마카톨릭에서 나온 것을 발견했다. 크리스마스와 사순절이 성경에 없었다. 부활절의 날짜도 성경과 달랐다. 주의 만찬과 성만찬도 달랐다. 연구는 성경이 말하는 구원과 종말까지 확장되었다. 사실 평신도라는 말과 헌금이라는 말도 1975년 이전까지는 한국교회에서 사용하지 않았다. 성도라고 했고 연보라고 했다.

이런 여러 가지 고민과 연구가 이 책에 담겨 있다. 이 책의 글들은 가능한 한 신학 용어나 사상을 쓰지 않고 성경과 역사를 토대로 만들었다. 사실은 주제 하나에 책이 한 권에서 열 권이 될 수 있지만 그것을 가장 짧은 글에 누구나 읽을 수 있게 쉽게 만들려고 애를 썼다. 여담이지만 경제적·사회적·문화적 따위의 ‘적(的)’자를 쓰지 않으려고 고군분투했다. 가뭄에 콩 나듯이 있는 ‘적(的)’자를 찾아내는 것도 쏠쏠한 재미가 있을 듯하다. ‘적(的)’자는 중국 글에서 온 것이다. 신채호 선생, 주시경 선생, 최현배 선생 그리고 함석헌 선생 이후에 우리 글을 우리 글답게 쓰려고 한평생 연구한 분이 이오덕 선생이다. 이 분들의 도움이 컸다.

2천 년 동안 우리에게 주경신학과 건전한 신학을 남겨준 유명·무명의 신학자들과 목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 30년 동안 수많은 책 속에서 나를 깨우쳐 준 분들이다. 한국교회를 사랑하고 성도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 글을 세상에 내놓는다. 책 내용이 사실이라도 목회 현실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부분이 있다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다. 우리 모두에게 아픈 이야기가 될 수 있지만 보듬고 가주기를 소망한다. 누가 옳고 그른지는 마지막 그날에 드러날 것이다. 우리는 부분만을 볼 수밖에 없는 존재이다. 루퍼투스 멜데니우스Rupertus Meldenius가 말했다. 본질의 것에는 일치를, 비본질의 것에는 자유를, 모든 것에는 사랑을. 오직 사랑 안에서 진리를 말할 따름이다. 다양한 의견들로 인해 우리 서로 성경말씀을 더욱 깊게 탐구하기를 소망한다.

춘추전국시대에 거문고의 달인 백아伯牙가 있었다. 자신의 스승 말고는 아무도 백아의 음악을 이해하는 사람이 없었다. 스승이 세상을 떠나고 나서 백아의 연주를 알아보는 사람이 나타났다. 나무꾼 종자기鍾子期였다. 어느 날 종자기가 병에 걸려 세상을 떠났다. 이후로 백아는 거문고 줄을 전부 끊은 후 다시는 거문고를 연주하지 않았다. 나는 지금 애타는 마음으로 종자기鍾子期를 찾고 있다.

사랑진 지체들을 향한 사랑과 고마움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사랑진교회가 없었으면 이 책은 나올 수 없었다. 신약교회를 찾아 순례하는 과정에서 힘든 여정을 함께 해준 가족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 한평생 진리 추구의 길을 인도하시고 함께 하신 나의 주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과 존귀를 올려드린다.

사랑진교회에서 김현일 목사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다루기 쉽지 않은 내용인데도 지면상 길지 않게 잘 정리하였고 교인들도 저자의 글을 그냥 따라가며 읽다가 보면 이해하기 쉽도록 친절하게 썼다. 어떤 주제들은 흥미를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감탄을 자아내기도 한다. 저자가 이야기하는 신앙의 주제들이 학문적으로 정확하고 성경으로 증명이 된 것이라면 한번 쓱 읽고 지나가기에는 우리의 신앙 양심이 허락하지 않을 것이다.
- 고명진 목사 (수원중앙침례교회 담임)

혹시라도 우리가 카톨릭 전통에서 형성된 전례를 따르지는 않는지, 성서에 근거하기보다는 전통 속에서 형성된 절기를 지키는 것은 아닌지 또는 성경에 없는 절기를 만들어서 지키지는 않는지 등에 대해 근원으로 돌아가는 성찰을 요구하고 있다. 교회는 개혁보다는 끊임없이 신약 교회로 돌아가는 과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면서 본질을 회복해야 한다고 저자는 주장하고 있다.
- 김선배 박사 (한국침례신학대학교 총장)

종교개혁이 일어난 지 500년이 지났다. 개신교 안에 있는 여러 가지 제도와 전통과 용어에도 로마 카톨릭의 잔재들이 남아 있다. 사순절이란 말은 우리 어릴 때는 교회에서 들어보질 못했다. 한데 알고 보니 이것은 순전히 카톨릭에서 가져와서 너무나 자연스럽게 사용하고 있지 않은가? 사순절을 지키는 것 자체가문제가 되는 것이다.
- 최홍준 목사 (호산나교회 원로)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9.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그리스도인이라면 꼭 알아야 할 진리이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여**침 | 2021.09.1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성경에 없는 것들을 진리라고 믿고 그것이 믿음이라고 살아온 시간들을 되돌아보게 하는 책이다..통곡하고 싶다. ㅜㅜ목사.신학자들은 주님 앞에 양심 고백을 해야 만 한다. 우리 성도들과 신학생들에게 진리보다 거짓된 것을 가르쳤는지 이유를 묻고 싶다.주님은 내 명령들을 지키는 자가 나를 사랑하는 자라고 말씀하셨다.주님 앞에 한 성도로 무엇이 진짜 진리인지? 진정.. 무엇을;
리뷰제목
성경에 없는 것들을 진리라고 믿고 그것이 믿음이라고 살아온 시간들을 되돌아보게 하는 책이다..
통곡하고 싶다. ㅜㅜ

목사.신학자들은 주님 앞에 양심 고백을 해야 만 한다. 우리 성도들과 신학생들에게 진리보다 거짓된 것을 가르쳤는지 이유를 묻고 싶다.

주님은 내 명령들을 지키는 자가 나를 사랑하는
자라고 말씀하셨다.
주님 앞에 한 성도로 무엇이 진짜 진리인지?
진정.. 무엇을 지켜야 하는지 똑바로 알게 해주는 책이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전통이 진리가 된 교회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YES마니아 : 로얄 행****자 | 2021.09.14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이 책은 제목이 내용을 축약해서 전달하고 있다. 2천년이 넘어가는 기독교 역사는 좋은 전통과 이야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전통이 만들어낸 역사가 본질을 가리는 과오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기독교의 핵심은 “좋은 것”이 아닌 “진짜”를 찾고 품는 것이다. 전통과 진리가 혼재되면서 문제가 생겼다. 진짜가 무엇인지 흐려지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진짜는 성경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리뷰제목

이 책은 제목이 내용을 축약해서 전달하고 있다. 2천년이 넘어가는 기독교 역사는 좋은 전통과 이야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전통이 만들어낸 역사가 본질을 가리는 과오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기독교의 핵심은 “좋은 것”이 아닌 “진짜”를 찾고 품는 것이다. 전통과 진리가 혼재되면서 문제가 생겼다. 진짜가 무엇인지 흐려지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진짜는 성경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성경만으로 충분하다. 하지만 우리가 잘 못 알고 살았던 것을 한번 짚어보려면 이 책을 펼쳐 볼만한 가치가 있다. 그리고 목차를 보면 흥미가 생기고 본문을 보면 재미있다는 것을 느낄 것이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8.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4점
지금까지 진리로 알았던 것이... 전통이었다? 본질이 아니다?? 목차부터 흥미롭다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YES마니아 : 플래티넘 행****자 | 2021.09.14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