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천사를 만나고 사랑을 배웠습니다

[ EPUB ]
배은희 | | 2021년 09월 09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48
정가
10,500
판매가
10,5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우리가족 오디오북 챌린지
[YES24 단독] 켈리 최가 직접 읽어주는『웰씽킹』오디오북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9월 09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36.49MB ?
ISBN13 9791130641065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세상에 태어나 경험하는 가장 멋진 일은

가족의 사랑을 배우는 것이다.”



가족의 사랑을 경험할 수 없는 아이에게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기꺼이 내어주는 엄마의 이야기



우리 주변에는 부모의 실직, 가출, 질병, 사망으로 가족의 보호를 받을 수 없는 아이들이 있다. 그런 아이들을 위해 나라에서는 ‘가정위탁제도’를 운영한다. 그 제도 안에서 아이들은 ‘가족의 사랑’을 경험하고, 인생을 살아갈 최소한의 울타리를 얻는다. 배은희 작가는 7년 전, 생후 11개월된 은지를 위탁해 지금까지 키우고 있다. 원하는 만큼 기간을 정해놓고 아이를 키울 수도 없고, 친부모가 원하면 언제든 아이를 돌려보내야 함에도 ‘언제 떠날지 모르는 딸이기에’ 더욱 최선을 다해 아이를 사랑해주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작가는 말한다. 은지를 만나고 사랑의 힘을 다시금 깨달았다고. 평범한 가족 안에 피어나는 이 특별한 사랑 이야기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출간되는 위탁가정에 관한 에세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장 우리는 서로의 삶을 위탁하기로 했다
나니아 연대기 속으로 / 아기 천사를 만나던 날 / 우리 집 현관으로 사랑이 들어왔다 / 충분히 좋은 엄마 / 그 사람의 신발을 신어보기 전에는 / 한 사람이 온다는 것 / 조건이 필요한 사랑 / 그냥 가셔도 돼요 / 엄마 나도 이렇게 키웠어요? / 결핍이 결핍으로 끝나지 않도록 / 가족이 되는 시간 / 아이를 키우는 마을

2장 나는 너에게서 세상을 배운다
내 딸이 미쳤습니다 / 부침개가 있는 풍경 / 철학이 있는 팬티 / 부끄러움을 벗고 / 아빠와 오빠 사이 / 비비탄 총알도 보석으로 바꾸는 것 / 나를 뭐라고 불러줄까 / 이별을 기다리는 가족입니다 / 거짓말 같은 진실 / 스무살 어진이의 육아 스트레스 / 언니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

3장 사랑이란 빵처럼 매일 구워지는 것
언젠가 돌려보내야 할 사랑 / 넌 어떤 꽃을 피울까 / 바라는 대로 이루어진다 / 성장을 축하하는 라다크 사람들처럼 / 행복을 나누는 사람들 / 아이들의 어른스러움 / 사랑, 그 막강함을 배우는 곳 / 아이를 비추는 거울 / 서로를 길들인다는 것 / 사랑이란 빵처럼 매일 구워지는 것 / 내일도 평범한 삶 / 엄마 경력 26년째

4장 너는 지켜진 아이란다
5년마다 갱신되는 가족입니다 / 생후 4개월된 아기의 위탁부모를 찾습니다 / 지켜진 아이 / 두 엄마의 오후 / 하늘이 준 역할 /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 엄마 둘, 아빠 둘 / 인물 크로키 / 부모의 조건 / 봄날의 방구석 콘서트 / 무조건 너의 편 / 사랑의 언어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국내 최초로 소개되는 위탁가정 에세이
『천사를 만나고 사랑을 배웠습니다』


누군가는 말한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그러나 배은희 작가는 답한다. 피보다 진한 건 사랑이라고. 가정위탁제도로 막내 은지와 가족이 된 작가는 2015년 봄부터 은지와 쌓아온 ‘보통의 가족’ 이야기를 중앙일보에 ‘배은희의 색다른 동거’라는 제목의 칼럼으로 3년간 연재했다. 짤막한 글로 위탁가족의 삶을 편견 없이 알리려 노력했지만 아직도 사람들은 위탁가족에 대해 잘 모른다. 친자식 같냐는 둥 돈은 많이 받냐는 둥 막연한 상상과 걱정을 빙자한 말들이 비수가 되어 상처가 되기도 했다. 그래서 용기를 내어 책을 출간하기로 결심했다. 더 많은 사람들이 위탁가족의 삶을 이해하기를 바라면서.
친부모의 여러 사정으로 인해 친가정 양육이 어려운 아이들은 ‘가정위탁제도’를 통해 일정기간 위탁가정에 맡겨진다. 짧게는 한 달에서 길게는 10년 넘게 가정이라는 울타리를 제공받는 것이다. 저자는 위탁가족이 아니었으면 절대 경험해보지 못했을 ‘가족의 사랑’을 고스란히 책에 담아냈다.


어떤 사랑은 조건이 필요하고
어떤 사랑은 누군가의 삶을 바꾼다


‘예비위탁부모 교육을 받을 것, 적정한 수준의 소득이 있을 것, 종교의 자유를 인정하고 건전한 사회구성원으로 자랄 수 있도록 양육과 교육이 가능한 가정, 위탁부모의 나이게 25세 이상일 것, 위탁 아동과의 차이가 60세 미만일 것, 위탁아동 포함 18세 미만의 친자녀수가 4명 이내일 것, 성범죄, 가정폭력, 아동학대, 마약, 알코올, 약물중독, 정신질환 전력이 없을 것, 가정이 화목할 것, 정신적?신체적으로 위탁아동을 양육함에 현저한 장애가 없을 것, 가족 구성원 모두의 동의를 받을 것…’ 이 모든 조건을 충족해야만 위탁아동을 만나 가족이 될 수 있다. 위탁이 필요한 아이에게도 조건이 있지만, 부모는 더 강력한 조건을 통과해야만 아이를 양육할 수 있는 것이다. 그만큼 한 아이를 가정의 울타리 안에서 돌본다는 것은 막중한 책임감이 따르는 일이다. 이렇다 할 수고비조차 받지 않기 때문에 진심과 정성을 다해 아이를 양육하는 것일 뿐이데 그런 저자에게도 돈을 얼마나 많이 받길래 가정위탁을 하냐고 묻는 이들이 있다. 하지만 어떤 일은 돈 때문에 하거나 돈 벌려고 하지 않는다. 어떤 사랑에는 그 모든 조건을 뛰어넘는 ‘진심’이 있다. 그리고 때때로 어떤 사랑은 누군가의 삶을 구하기도 하고 나 자신을 바꾸기도 한다. 작가는 그런 믿음 아래 아이를 키운다.


언젠가 이별해야 할 가족이기에
오늘 더 사랑합니다


위탁가족은 입양가족과 달리 서류상 가족이 아니다. 서류상 동거인으로 아이를 키우는 일은 생각보다 번거롭다. 서류상 보호자가 필요한 모든 일에 가정위탁센터를 통해 친부모의 허락을 얻어야 하기 때문이다. 영원히 함께 살 수도 없다. 법적으로 만18세까지가 최대 위탁기간이고 짧게는 몇 달, 길게는 몇 년을 위탁할 수 있다. 한 차례 위탁기간 계약이 끝나면 또다시 친부모의 동의를 얻어 최대 2회까지 연장하며 산다.

은지의 첫 위탁기간은 5년이었다. 위탁 계약기간이 끝날 때쯤 연장을 먼저 신청한 작가는 서류 한 장으로 은지와 몇 년 더 가족으로 지낼 수 있음에 안심했다. 앞으로 은지와 함께 어떤 추억을 쌓고 어떤 책을 읽을지를 상상하며 가족 안에서 은지의 존재를 다시 한번 확인한다. 언젠가는 이별해야 하는 가족이기에 오늘 더 사랑하자고 다짐한다. 그렇게 어린 한 생명은 가족의 울타리 안에서 몸과 마음이 튼튼하게 성장하고 있다. 이제는 우리가 위탁가족의 삶을 조금 더 깊게 들여다보고 깊은 감동을 느낄 차례다.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위탁가정이 관심 있던 거라 봤어요 역시 생각을 많이하게 되는 좋은책이에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d****a | 2021.09.14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