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개혁교회의 꿈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78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월간 채널예스 10호를 만나보세요!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9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443쪽 | 680g | 152*225*30mm
ISBN13 9791158862244
ISBN10 1158862245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 책에서 필자는 전국 교회의 목회자들과 장로님들을 향해서 다소 과격하다 하리만큼 문제 제기를 했고, 우리 교회 안에 미처 깨닫지 못했던 약점들을 스스럼없이 비판하면서도, 철저히 칼빈주의적 대안을 제시하려고 했다. 결국 필자는 우리 교회가 말씀과 성령으로 하나 되고 새로워져서 바른 신학과 신앙을 지키는 개혁주의 교회로 돌아가자는 애타는 마음을 증거 한 것뿐이다. 40여 년 동안 ‘전국 목사·장로 기도회’의 강연이다 보니, 시대적으로 한참 지나간 이야기도 있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었다고 해도, 그 중심에 개혁주의 신학과 신앙을 지켜야 하고, 우리 교회의 정체성을 지켜야 한다는 호소에는 변함이 없다. 그래서 내용을 가감 없이 당시 그대로 실어놓았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말 5
격려사 총회장 (배광식 목사) 10
추천사 증경 총회장 (길자연 목사) 13
증경 총회장 (황승기 목사) 15
증경 총회장 (장차남 목사) 18
증경 총회장 (소강석 목사) 20
증경 부총회장 (권영식 장로) 22
증경 부총회장 (류재양 장로) 25

01 | 전국 목사, 장로 기도회 40년을 회고함 29
02 | 하나님께 더 가까이 55
03 | 개혁교회의 지도자들의 꿈 75
04 | 급변하는 세상과 개혁교회의 대응 101
05 | 세상이 하나님을 이길 수 없다 113
06 | 영적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149
07 | 교회와 세상과 하나님의 나라 191
08 | 세계화와 한국 교회의 미래 223
09 | 시대를 책임지는 교회 247
10 | 교회의 구조 조정 277
11 | 한국 장로 교회의 자화상과 미래 295
12 | 한국 교회의 영적 지도력 회복 333
13 | 돌트 총회와 오늘의 한국 교회 347
14 | 의(義)의 설교자 노아 367
15 | 새 시대와 개혁주의 교회의 진로 381
16 | 포용주의를 포용할 것인가? 399
17 | 개혁주의 신학에 생명 불어넣기 417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합동)는 명실공히 한국 장로 교회의 장자 교단으로서 세계 최대의 장로 교회가 되었다. 그뿐 아니라 우리 교회는 오대양 육대주에 선교사들을 가장 많이 보낸 축복받은 교회이기도 하다. 이는 하나님의 크신 은혜와 축복으로 감사할 일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가 조직된 지 정확히 한 세기가 지나고 십 년이 되었다. 그동안 우리 교단은 한국 교회에서 자유주의 신학과 신앙을 반대하고, 개혁주의 신학과 보수주의 신앙을 지키는 중심 교회로서 역할을 감당해 왔다.

그중에서도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의 특별한 것은 1960년 교단이 에큐메니칼 WCC를 반대하고 빈손 들고 나왔었다. 그 후 교단의 정통성과 정체성을 지키고 영적 대각성을 위해서, 1963년부터 매년 5월에 한 번씩 ‘전국 목사·장로 기도회’를 개최하여, 주의 종들이 하나님 앞에 죄를 회개하고, 바른 진리대로 살아보려고 발버둥 치던 기도 운동이 어느덧 반세기가 넘었다. 이 운동 때문에 우리 교회는 크게 부흥했고, 오늘날 교세가 크게 발전하여 한국 장로 교회의 장자 교단이 된 것도 사실이다.

이런 가운데 필자는 참으로 부족하고 미련한 종이지만, 이 ‘전국 목·장 기도회’의 주 강사로 약 40여 년 동안 일을 했었다. 이는 두 말할 필요 없이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요 축복이었다. 이제 필자도 지난 40여 년 동안의 총신의 교수로 또는 총신대 총장, 대학원장, 목회대학원장, 대신대 총장, 대학원장, 칼빈대 석좌 교수 등 모든 공직에서 물러나 지금은 한적한 시기가 되었기에, 지난날의 ‘전국 목사·장로 기도회’ 때의 강연 원고를 거두어 한 권의 책으로 묶게 되었다. 필자는 지난 40여 년 동안 특별 강연의 메시지를 쏟아낼 때마다, 우리 교회를 개혁하여 참된 칼빈주의 신학과 신앙으로 되돌아가자고 외쳤다.

그러므로 ‘전국 목·장 기도회’의 메시지는 그냥 설교가 아니고, 강연의 형태이지만, 성경적이고, 역사적이고, 교리적이었다. 그래서 마지막에는 영적 각성과 통회 자복을 이끌어내는 메시지를 설파했다.

나의 강연 때마다 우리 교회의 반성으로 지적된 것은 다음과 같다.

우리는 과거에만 집착하면서 더 큰 미래의 밑그림을 못 그린 것도 있었고, 우리 교회는 보수주의 신앙을 지킨다고 하면서, 제대로 된 개혁주의 신앙으로부터 멀어진 것도 많았음을 지적했다. 또한 우리 교회와 목회자들은 아전인수(我田引水)격이고, 율법주의적 고집으로 영성이 메말랐던 것도 솔직히 고백하고, 또한 보수 신앙을 말하면서도 교회 성장의 신드롬에 빠져 성경이 가르치는 진리에 둔감했던 사실도 늘 지적했다. 결국 칼빈과 그 후 개혁자들이 던진 메시지대로 철저하게 성경으로 돌아가야 함에도, 불필요한 유행을 따르지는 않았는지 반성을 촉구했다.

또한 보수 신앙을 지킨다고 우물 안의 개구리식이 되어서는 안 되고, 글로벌 마인들을 가지고 세계 선교의 교두보를 구축하자고도 했다. 또한 교단의 생리로 봐서 하나님의 말씀이나 개혁 교리를 지키려는 노력보다는 교단의 정치가 항상 위에 있었던 문제도 지적하였다. 이런 과제들이 바로 우리가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라고 솔직히 털어 놓았다.

이 책에서 필자는 전국 교회의 목회자들과 장로님들을 향해서 다소 과격하다 하리만큼 문제 제기를 했고, 우리 교회 안에 미처 깨닫지 못했던 약점들을 스스럼없이 비판하면서도, 철저히 칼빈주의적 대안을 제시하려고 했다. 결국 필자는 우리 교회가 말씀과 성령으로 하나 되고 새로워져서 바른 신학과 신앙을 지키는 개혁주의 교회로 돌아가자는 애타는 마음을 증거 한 것뿐이다. 40여 년 동안 ‘전국 목사·장로 기도회’의 강연이다 보니, 시대적으로 한참 지나간 이야기도 있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었다고 해도, 그 중심에 개혁주의 신학과 신앙을 지켜야 하고, 우리 교회의 정체성을 지켜야 한다는 호소에는 변함이 없다. 그래서 내용을 가감 없이 당시 그대로 실어놓았다.

그러므로 이 책은 우리 교단의 역사의 한 페이지가 되는 동시에, 부족한 종이 본 교단의 목사님들과 장로님들을 향한 타는 듯한 불같은 외침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고 본다. 그런데 대개 ‘전국 목사·장로 기도회’에 참석하는 목사님들과 장로님들은 교단 전체의 10%도 채 안 되었으니, 그동안 참석하지 못했거나 새로 임직 받은 모든 목사님들과 장로님들이 이 책을 읽음으로써 그동안 증거 되었던 내용을 회상하고, 역사적 개혁주의 신학과 신앙을 확고히 붙들고, 장로 교회의 목회자들과 장로들로서 소명과 사명을 자각할 뿐 아니라, 밝아 오는 새 시대에 바른 개혁주의 교회 건설을 위해 우리에게 맡겨준 사명을 잘 감당했으면 한다.

44년 동안의 자료를 취합하다보니 녹음으로 남아 있는 것도 있지만, 원고를 찾을 수 없는 것도 한편 있었다. 순서 배열은 시대별로 열거하지 않고, 지금의 시대가 요청하는 관심 주제별로 엮었다. 이 책은 최초의 원고대로 구어체를 그대로 썼다. 이 책을 내도록 허락하시고 격려사를 써주신 현 총회장 배광식 목사님, 또 추천사를 써주신 황승기, 장차남, 소강석 증경 총회장님들과 전 한기총 회장이자 증경 총회장이신 길자연 목사님과 증경 장로 부총회장 류재양, 권영식 장로님께도 감사를 드린다. 지난 40여 년 동안 ‘전국 목사·장로 기도회’에서 외쳤던 이 메시지가 교단의 목사, 장로는 말할 것도 없고, 평신도들의 필독 책이 되어, 교단의 정체성을 세워가는데 크게 사용되기를 바란다. 그리고 이 책을 읽는 모든 교역자들과 평신도들에게도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넘치시기를 소원한다.

마지막으로 이 책을 역작으로 만들어 주신 킹덤북스(Kingdom Books) 대표 윤상문 목사님께 감사한다. 그리고 한국칼빈주의 연구원의 행정 실장인 김재철 목사님의 수고를 기억한다.

2021. 9. 13.
전 총신대, 대신대 총장
정성구 박사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시·공간의 제약상 오랫동안 이러한 메시지를 ‘목·장기도회’에서 다시 들을 수 없었지만, 금번에 그의 주옥같은 강연들을 모아 책으로 출판함으로써 그 당시의 메시지를 다시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감사하게 생각한다. 오늘과 같이 세속주의와 인본주의의 도전을 받는 현실에서, 교단의 신학자요, 설교자요, 선배 목회자로서 교단과 교회를 아끼고 사랑하는 일편단심의 마음으로 이 책을 내놓게 된 것은 크게 환영할 일이다. 오늘날 많은 설교자의 설교에서 개혁 신학 설교의 모델적 틀(frame)이 없다. 많은 분이 이 책을 읽고 일평생 칼빈의 신학과 사상을 가르친 정성구 박사님이 설교를 통해 성경 해석과 적용의 틀이 형성되기를 기대한다. 우리 교단이 지향하는 신학의 정체성은 개혁 신학이다. 개혁 신학의 정수를 담은 본서는 한국 교회를 진리의 터 위에 바르게 세우고 목회하는 일에 큰 위로와 영적 에너지를 줄 것이라 기대한다.
- 배광식 (목사(Ph. D), 총회장)

금번 출간된 설교와 강연 모음집인 『개혁교회의 꿈』은, 본 교단 목사, 장로들을 대상으로 지난 40여 년간 외쳐 오신 목사님의 주옥같은 설교 모음집입니다. 우리는 이를 통하여 말씀 전파의 생애로 일관되게 살아오신 정 박사님의 올곧은 삶 속에서 우리 시대의 영적 스승의 모습을 보면서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드리게 됩니다.

정 박사님의 이런 생애 속에서 오직 성경만을(Scriptura Sola) 성경의 전부를(Scriptura tota) 바르게(Scriptura pura) 증거 해온 지난날의 개혁주의 신학자들의 발자취를 느끼게 해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다시 한번 감사드리면서 추천의 말씀을 올립니다.
- 길자연 (목사, 전 한기총 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 제83회 총회장, 전 총신대 총장)

정성구 박사는 진정 ‘작은 거인(巨人)’입니다. 정 박사는 기왕(旣往)에 목회자들과 신학도들, 그리고 성도들의 필독서(必讀書), 80여 권을 저술 출판한 바 있고, 그 중에는 여러 외국어로 번역되어 외국 교계에 영향을 끼친 바도 있거니와 금번에 40여 년간 우리 대한예수교장로회의 총회적인 행사에서 전국 교회의 지도자들을 상대로 불을 토하듯 외쳤던 주옥같은 설교와 강연들을 한데 묶어, 『개혁교회의 꿈』이란 한 권의 책으로 펴내게 된 일은 우리가 함께 크게 기뻐할 일입니다. 저자의 진리 수호에 대한 사명감과 인간의 영혼 구원에 대한 뜨거운 열정이 이 책 속에 배어 있기에, 분명히 이 책이 독자의 영혼을 흔들어 깨우고, 생활에 변화를 가져올 것입니다.
- 황승기 (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제90회 총회장)

그동안 수많은 저명 강사들이 다양한 강론들을 통해 격동하는 교회와 사회의 세파를 헤쳐 나갈 신앙적 신학적 방향성을 제시하며 풍성한 은혜를 끼치는 중 정성구 목사님께서 그중에 중요한 몫을 담당해 줬습니다. 그동안 ‘전국 목사·장로 기도회’에서 선포했던 그의 메시지들을 한데 모아 강연집으로 꾸미게 되었으니 정말 감사하고 축하 할 일입니다. 독자들은 여기 소개되는 메시지들을 통해 지난 시대의 역사 중 일부라도 반추할 수 있게 되고, 개혁 신앙의 틀과 기준을 다지며 앞날을 예단하고 조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널리 추천의 말씀을 드립니다.
- 장차남 (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제91회 총회장)

신학이 교회를 지키고 교단을 지키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정성구 박사님의 저서 ‘개혁교회의 꿈’을 통해서 우리 교단의 개혁주의 신학과 신앙의 정체성이 더욱 든든히 세워지기를 바랍니다. 개혁주의 신학을 기억하고 축적하며 미래의 자산으로 삼을 때, 우리 교단은 머나먼 역사의 여정에서 도태되지 않을 것이며 또 다른 눈부신 미래를 설계할 수 있을 것입니다. 교단 소속의 모든 목사님과 장로님들이 반드시 필독하시기를 바라며 기쁜 마음으로 추천드립니다.
- 소강석 (목사, 현 한교총 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5회 총회장)

이 책은 40여 년간 ‘전국 목·장 기도회’의 강연으로서, 우리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산하 모든 목사님, 장로님, 그리고 성도님의 영의 양식이 되고, 삶의 지침서가 되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정성구 총장님의 건강과 집필 활동이 계속 되기를 하나님께 기도드린다.
- 권영식 (대한예수교장로회 제80회 장로 부총회)

아모스 선지자가 말하기를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족속에게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너희는 나를 찾으라. 그리하면 살리라 벧엘을 찾지 말며 길갈로 들어가지 말며 브엘세바로도 나아가지 말라. 길갈은 반드시 사로잡히겠고 벧엘은 비참하게 될 것임이라 하셨나니 너희는 여호와를 찾으라. 그리하면 살리라 그렇지 않으면 그가 불같이 요셉의 집에 임하여 멸하시리니 벧엘에서 그 불들을 끌 자가 없으리라(암 4:5-6)는 외침처럼, 정성구 목사님의 주옥같은 메시지가, 공허하고 혼돈된 이 시대 목회자들과 성도들에게 개혁주의 신앙을 지키고,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는 선교의 대전환기로 삼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 류재양 (대한예수교장로회 제89회 부총회장)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3,7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