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북클럽 PDF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eBook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

: 사예의 우울증 일지

[ PDF ]
사예 글그림 / 윤성 그림 | 동양북스(동양books) | 2021년 09월 13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204
구매 시 참고사항
  • 2020.4.1 이후 구매 도서 크레마터치에서 이용 불가, PC 뷰어 이용시 하이라이트 기능 사용 불가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YES24 단독] 최근담 오디오북 출시!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할인에 할인을 더하다! UP TO 65% OFF
[READ NOW] 2023년 3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3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1년 09월 13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불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파일/용량 PDF(DRM) | 89.01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244쪽?
ISBN13 9791157687404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요즘 어떻게 지내?”

01. 병원에 가기까지
어느 날 밤 | 떠오르는 밤의 기억 | 그리고 몇 년 뒤 | 마음의 감기가 아니야 |

02. 정신과에 가게 되었습니다
첫 번째 병원 | 두 번째 병원 | 세 번째 병원 | 네 번째 병원 | 다섯 번째 병원 |
여섯 번쨰 병원 | 병원에 가기 전에 | 곁에 있는 사람의 우울증을 대할 때

03. 우울증의 증상과 다양한 치료
우울증과 감정 상실 | 무기력증과 죄책감 | 수면의 변화 | 체중과 식욕의 변화 | 정신과 약물치료(1) |
정신과 약물치료(2) | 전기치료 | “약을 늘리는 게 좋겠어요”

04. 고통에서 벗어나기 (몸)
고통과 괴로움 | 에너지 절약 | 부담 덜어보기(1) | 부담 덜어보기(2) | 건강과 체력 |
의외로 몸의 문제

05. 고통에서 벗어나기(마음)
생각의 습관 | 심리 상담 | 상담 선생님(1) | 상담 선생님(2) | 온라인 상담 |
감정의 파도를 넘어서

06. 시간이 지나며
장기전 | 삶의 의외성 | 자존감 문제 | 사라지지마 | 우주의 먼지 | 의미를 찾기 어렵다면

07. 맺으며
쓰고 그리는 이유 | 도움과 바람 | 우울증과 희망 | 이 우울은 어디서 온 걸까

[번외] 소소한 사예의 일상
나만 유난이야? | 감정 표현하기 | 프린세스 메이커 | 결혼을 다짐했던 날 |
만화와 감정

[에필로그] 사라지고 싶지만 살고 싶어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평범하게 찾아오는 우울이라고
사소하게 대해도 되는 건 아니야.


"나 우울해." "나 우울증 걸릴 것 같아." 힘들 때마다 습관적으로 내뱉게 되는 말들이 있다. 마음의 감기라고 하는 우울은 평범한 사람에게도, 평범하게 찾아온다. 하지만 누구나 겪을 수 있다고 해서 절대 가볍게 여기라는 말은 아니다.
저자는 우울증이 이렇게 수년간 일상 구석구석을 괴롭히는 질병이란 걸 알았으면 ‘감기’라는 이름을 붙이지 않았을 거라며 안타까워한다. 흔하게 찾아오는 마음의 감기와도 같은 우울이지만 누군가는 몇 년을 감기에 걸린 채 반복되는 일상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종종 우울증 환자가 정말 '죽고 싶다' 는 생각을 한다고 오해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죽고 싶은 게 아니라 그저 이 고통스러운 삶을 더는 버티기가 너무 힘들 뿐이다. 이 책은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도 본인의 병을 사소하게 여기고 있진 않은지 돌아보게 만든다. 저자의 이야기를 통해 별것 아니라며 괴로워하는 죄책감과 고통 속에 묵묵히 사는 이들이 많은 위안을 받았으면 한다.

사각지대에 놓인 마음은 왜 치료하지 않는 걸까?

병원에 가고 약을 먹기 전까진 말이죠. 약을 먹고 나서 너무도 오랜만에 사라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어요. 항상 마음속을 누르고 있던 돌덩이가 약간 가벼워진 것 같아 깊게 숨을 들이마시고 내쉴 수 있었죠. 그것은 매우 생경한 느낌이었고 보통의 사람들은 이렇게 살고 있구나 싶어서 조금 눈물이 날 것 같았습니다. (본문 중에서)

눈에 보이는 상처는 1부터 10까지 자신이 얼마만큼 아픈지 표현할 수 있다. 눈에 보이기에 주변 사람들의 걱정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자신도 알 수 없는 이 우울함의 고통을 1부터 10까지 매길 수 있을까? 아픔을 가늠할 수 없기에 ‘이러다 말겠지.’라며 다시 우울의 늪으로 빠져버리게 한다.
저자도 우울증 치료에 나서기까지 많이 망설였다. 하지만 누군가 손을 내밀어 주는 이가 있었다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에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며 먼저 손을 내민다. 이 책에는 우울을 대하는 법부터 정신과 치료에 대한 이야기까지 따뜻하고 실질적인 조언으로 구성되어있다. 그렇게 한 장 한 장 페이지를 넘기다 보면 어느새 저자의 손을 맞잡고 조금씩 나아가려고 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린 완벽하지 않아도 꽤 괜찮은 사람이란 걸.
함께 살아봐요. 우리


이 책은 평범한 사람에게도 평범하게 찾아오는 우울함에 관한,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내 마음속 이야기 툰이다
저자는 햇수로 6년째 우울증을 앓고 있다. 어느 날 자신에게 평범하게 찾아온 우울은 지금까지도 완벽히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상대에게 짐이 되고 싶지 않아서 항상 ‘괜찮아’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달고 살았지만, 반대로 누군가는 이 마음을 알아주길 늘 원했다. 내게 손을 내밀어 줄 사람이 없다면 내가 먼저 내밀어 주고 싶다는 생각에 자신의 이야기를 SNS에 그림과 함께 올리기 시작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이유 없이 슬프고 무기력한 건 당신 탓이 아니니, 하루를 잘 마무리한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얘기를 전해주려 한다. 영원한 기쁨도 슬픔도 없듯 마음속에 고여 있는 감정과 끝없는 싸움을 멈추고 조금씩 흘려보내보자. 그럼 매일 하늘에서 뜨고 지는 햇살을 마주하고 마음에 빛을 들이게 되는 날이 반드시 찾아올 것이다.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는 ‘일인칭으로 이루어진 세상, 나를 더 나답게 만드는 책’을 꿈꾸는 동양북스 일인칭 시리즈의 첫 번째 주인공이다. 이 책으로 나 자신을 돌보고 사랑할 수 있길,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1인칭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길 바란다.

한줄평 (2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우울증에대한솔직한이야기.따뜻한마음이전해집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오* | 2022.11.20
평점5점
우울한 건 나만이 아니라는 사실에 안도감을 주는 책.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보***늘 | 2022.05.27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