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블루 어바니즘

: 바다와 공존하는 도시 디자인

도서 제본방식 안내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32
베스트
공학 top100 8주
정가
18,000
판매가
16,20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8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304쪽 | 395g | 152*210*30mm
ISBN13 9791166034718
ISBN10 1166034712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인간으로서 우리는 이 신비로운 세계의 일부 여백만을 차지하고 경험하고 있다. 현대 생활에서 바다 풍경과 해안선의 정서적인 중요성을 과장하기는 어렵지만, 우리는 그 중요성을 완전히 깨닫고 있지 않은 듯하다. 휴식, 고요함, 시각적인 아름다움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는 셀 수 없을 만큼 다양한 방식으로 바다에 의존하며, 그에 비례해 우리의 바다는 믿을 수 없을 만큼 다양한 방식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해양의 보존과 재생을 위해 도시의 독창성과 자원을 잘 활용한다면, 바다가 겪고 있는 스트레스를 충분히 경감할 수 있다. 해양 세계와의 본질적 연계를 추구하고, 이를 추진해 나가는 데 필요한 윤리적 의무를 인정하는 도시 생활에 대한 새로운 비전이 필요한 때다.

미래를 위해 해양을 보호하는 도시와 시민적 접근을 나타내는 ‘블루 어바니즘’은 고효율, 복합적 지속 가능성을 담보하는 기존의 대다수 그린 정책을 넘어서, 푸른 바다와 자연 그 자체에 이르는 전체 맥락 안에서 살아가는 데 이르고자 한다. 그것은 다른 생명체와 함께 살고, 느끼고, 경험하고자 하는 심층적 욕구의 표현이며, 개인과 도시가 현재 진행형으로 만들어가고 있는 새로운 해양 감수성, ‘지구적 도시인’으로서의 우리가 스스로의 역할을 재인식하는 과정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한국어판 서문: 블루 어반의 미래를 향한 희망 찬 움직임
머리말: 푸른 행성에 있는 도시에 대한 새로운 시각
감사의 말

제1장 도시와 해양의 연계성
제2장 도시의 범위: 도시 생활양식과 해양건강의 연계
제4장 푸른 행성을 위한 도시 디자인
제3장 도시의 어류 섭취자를 지속적으로 만족시키기 위하여
제5장 푸른 도시의 토지 이용과 공원을 다시 상상하자
제6장 도시 거주자를 해양 생활에 참여시키자
제7장 해양과 도시의 연계를 위한 새로운 구상
제8장 블루 어반의 미래를 구축하자

옮긴이 후기
참고문헌
색인

저자 소개 (6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현재, 자연에 대한 우리의 필요를 수용하고 기후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새로운 세대의 도시 계획, 개발 계획, 재생적 해양경관 프로젝트 등이 이미 진행 중이다. 홍수를 견딜 수 있고, 동시에 복원력을 갖출 수 있도록 설계된 공원들, 떠다니거나 주기적으로 옮겨질 수 있는 건물들, 수질과 해양생물의 다양성을 복원하기 위한 맹그로브와 굴 양식장의 복원 프로젝트 등이 그 예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해양세계의 엄청난 아름다움과 기쁨에 공정하고 공평하게 접근하기 위해 노력하는 도시는 필자가 2018년에 언급한 것처럼 ‘정의로운 푸른 도시(Just Blue Cities)’라는 개념으로 설명될 수 있다.
--- 「한국어판 서문」 중에서

궁극적으로 이러한 도전은 해양과 바다의 맥락을 깊이 인식하고 있는 새로운 도시 문화를 성장시키게 될 것이다. 우리는 호모아쿠아어바니스(Homo aqua urbanis)가 필요하다. 나는 해양을 인식하는 것뿐만 아니라 논쟁의 여지없이 푸른 이 행성에서 바다를 우리 생활의 중심적 틀과 서사로 만드는 새로운 도시 감수성을 신속하게 배양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믿는다. 이어지는 장들은 개인과 도시가 진보를 만들어내는 많은 이야기와 이러한 새로운 해양 감수성이 드러날 수 있는 많은 긍정적인 방법들을 말해줄 것이다. 블루 어바니즘은 ‘지구적 도시인’인 우리가 ‘바다 시민’으로서 우리의 역할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그리고 우리 도시 환경의 일부로서 바다의 역할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를 상상하도록 요구한다. 우리가 푸른 세계의 거주자들이라는 사실을 감사히 여기며, 우리는 이처럼 신비롭고 아름답지만, 쉽게 간과되는 이 지구의 영역에 대한 보다 강건한 청지기정신의 체계를 개발하기 시작해야 한다
--- 「머리말」 중에서

도시 생활이 바다에 미치는 영향은 크고 다면적이다. 해양건강 보호를 정책에 통합하려는 도시는 현재 종종 간과되고 있는 우리 해양의 암울한 상태와 도시인구와 관련된 행동, 소비양식 및 자원 활용의 수많은 연계를 더 잘 설명해야 한다. 인구 밀도가 높은 도시는 소비 행동(작은 집과 아파트에서 운전하는 대신 걷기)을 줄일 수 있는 효율성 향상을 실현하지만, 도시들이 해양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는 기회는 여전히 많다.
--- 「도시의 범위」 중에서

비록 우리는 한때 물속에서 단거리를 잠수하는 것 이상을 할 수 있는 능력조차 없었지만, 그 이후로 많은 기술이 우리에게 육지 사용을 넓힐 수 있는 훌륭한 자원과 생물 다양성을 보유한해양 서식지를 고려할 수 있는 공간 계획을 제공해 왔다. 지리 정보시스템GIS, 원격 감지 및 스쿠버 다이빙은 다른 기술과 접근방식 중에서도 근해 해양환경을 더 잘 이해하는 데 기여할 수 있으며, 지역 및 도시 계획을 알릴 수 있다. 모든 해안 도시의 종합 계획 또는 일반 계획에는 이러한 육지와 해양공간의 특성을 파악하고 설명하는 해양 요소가 포함되어야 한다. 이상적으로, 이것은 이러한 지역의 서식지 및 생물 다양성에 대한 정보를 포함하는 적절한 지도와 도시가 이러한 지역을 보호하기 위해 채택할 수 있는 전략과 정책 모두를 포함해야 한다.
--- 「푸른 도시의 토지 이용과 공원을 다시 상상하자」 중에서

말 그대로 육지와 해양의 환경을 연계하는 유기체를 보다 잘 활용하고 지렛대로 삼을 수 있는 수많은 기회들이 있다. 그 과정에서 이러한 유기체는 인간을 해양과 연결하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북서부 태평양의 주민은 봄과 여름에 알을 낳으러 오는 연어-민물에서 태어나서 생의 대부분을 해양에서 살아가다가 다시 재생산을 위해서 민물로 돌아오는 회귀성 종-를 기념한다. 이는 놀라운 여행이자 생애주기이다. 이들은 두 개의 세계가 긴밀히 연계되어 있고 특히 이 종의 사례에서는 그러하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일깨워주는 일종의 해양 주민의 퍼레이드를 도시민에게 매년 제공한다.
--- 「블루 어반의 미래를 구축하자」 중에서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6,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