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아무튼, 아이돌

: “또 사랑에 빠져버린 거니?”

아무튼, OO-045이동
리뷰 총점7.6 리뷰 4건 | 판매지수 2,475
정가
12,000
판매가
10,8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더뮤지컬 미니 에디션 1월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9월 27일
쪽수, 무게, 크기 224쪽 | 202g | 110*178*13mm
ISBN13 9791188343492
ISBN10 1188343491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나는 오늘도 아무런 전조 없이 벅차오르면서 생각한다
누군가를 이토록 사랑한 적은 한 번도 없었을 거라고


아무튼 시리즈의 마흔다섯 번째 책이자 『일기 쓰고 앉아 있네, 혜은』을 쓴 윤혜은 작가의 신작 에세이다. 초등학생 시절 god 입덕으로 시작해 숱한 휴덕과 탈덕을 거듭하며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는 아이돌 덕질의 유구한 역사를 유쾌하게 풀어냈다.

이 책은 케이팝과 아이돌을 향한 무한한 덕심을 바탕으로, 1년 365일 ‘좋아하는 상태’로 사는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무언가를 조건 없이 애정하는 마음이 특별할 것 없는 일상을 얼마나 근사하게 만들어주는지에 대한 이야기로까지 나아간다. 좋아하는 아이돌 그룹의 성장을 지켜보며 “그냥, 다 잘됐으면 좋겠다”고 바라는 마음은 결국 나의 행복과 성장을 응원하는 일과 연결된다. ‘생일카페’ ‘덕후 렌즈’ ‘하이터치’ 등 덕질 용어들을 사전 형식으로 정리한 일러두기, 덕질메이트와의 솔직한 대담을 담은 부록 등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일러두기 덕후의 말

봄바람
하늘색 풍선
하늘색 약속
Hug
헤어지는 날
Alive
Change
먼 훗날 우리
덕후 마음 설명서
덕력도 능력이다
엄마의 사적인 시간을 관찰하며
찾았다, 오 마이 덕메!
아마도 지금은 덕질의 호시절
Lights On! 안녕하세요, 온앤오프입니다
좋아하기에 너무 늦은 때란 없다
오늘 밤도 와이트
책방에서의 단상들
우리에게 사고란 오직 덕통사고뿐이기를
난 항상 FAN인걸, 그대의
지금, 우리

부록 아무튼, 덕후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다시 생각해도 역대급으로 어이없는 입덕이었다. 무릇의 덕통사고가 다 그렇다고는 하지만 라면을 먹으며 〈너의 목소리가 보여〉 재방송을 보다가 생경한 얼굴이 박장대소하는 장면에서 심장이 내려앉을 줄은 몰랐다. 안경이 잘 어울리네… 중얼거리다가, 웃는 모습이 해사하다고 생각하다가, 멘트를 못 쳐서 자꾸만 그 잘난 얼굴이 화면 밖으로 나가버리는 게 안타까울 즈음, 기어이 그날 착장으로 찍은 사진들을 검색하고 말았다. 나의 라이관린(이하 린린) 덕질은 그렇게 시작됐다.
--- 「봄바람」 중에서

내게 플래카드를 만들어준 그 언니도 이곳에 있을까? 우리가 혹시 같은 구역에 있지는 않을까? 그 언니의 닉네임엔 계상 오빠가 들어가 있었는데 플래카드에도 같은 문구가 새겨져 있을까? 사방이 온통 하늘색 풍선뿐인 객석을 둘러보며 나는 끝없는 충만함에 문득 울음이 터질 것만 같았다. 너무 기뻐도 서글플 수 있는 걸까. 그 감정이 낯설어 플래카드와 풍선을 든 손을 더 높이 뻗어 흔들었다. 오빠들은 아직 열렬히 노래 중이었다. “네가 있어야 할 곳은 여기야아아”라고.
--- 「하늘색 풍선」 중에서

확실히 소녀들은 우상화된 남성 아이돌에 더 쉽게 장악당하고 압도당했지만 우리들에게 진짜 필요한 건 우상보다는 롤 모델이었다. 아쉽게도 내가 자라던 때는 사회 전반적으로 롤 모델로서의 여성 역할을 획일화하는 데 부지런했던 시절이었지만 말이다. 그래서였을까? 나는 마치 반항하듯 베이비복스에 매료됐다. 그녀들은 무대를 마치 런웨이처럼 성큼성큼 활보했고, 대체로 미소 지을 필요가 없는 노래들을 불렀다(조소는 많았다).
--- 「Change」 중에서

그런데 왜 보아였을까? 〈인기가요〉를 교양 프로그램 삼아 지내던 내게 보아만큼 다채로운 자극을 주는 가수는 없었다. 보아는 TV에 꾸준히 등장하는 거의 유일한 또래 솔로 가수인 동시에, 내가 아는 가장 당당한 또래 여성이었다. 당시는 아직 소녀시대나 원더걸스 등 2세대 걸그룹이 등장하기 전이기도 했거니와 바야흐로 걸그룹 전성시대가 열린 이후에도 보아와 같은 솔로 가수는 여남을 통틀어 전무하다시피 했으니, 그 시절 보아에 매료당한 특별한 이유가 있을 리 없다. 그냥, 보아니까. 보아의 존재가 특별하니까.
--- 「먼 훗날 우리」 중에서

나는 기본적으로 ‘덕질’이 어째서 내 밥을 먹여주는 일이 되어야 하는지 꾸준히 의문을 가져온 사람이다. 우리가 각자의 잉여 시간에 얼마나 생산적인 일들을 하는지 잠시 돌이켜본다면 타인의 덕질에 1도 연관 없는 자가 덕질의 효율이나 쓸모를 운운하는 것이 얼마나 무례한 짓인지 깨달을 수 있을 텐데.
--- 「덕후 마음 설명서」 중에서

덕질은 마음의 문이 언제나 밖으로 활짝 열려 있도록 하는 일이다. 그러나 그 문 너머로 쏟아 보내는 무작정인 너그러움은 결코 당연한 게 아니다. 어렸을 때야 순진한 구석이 어느 정도는 남아 있었다 쳐도, 약아빠진 어른이 된 지금도 덕질을 하며 조건 없이 열정을 쏟고 무한히 이타적인 사람일 수 있다는 데 자주 놀라곤 한다.
--- 「덕력도 능력이다」 중에서

엄마는 행동하는 팬이었다. 외할머니의 화장품을 몰래 빌려 당시엔 미성년자 입장이 불가능했던 극장 공연을 야무지게 관람하고, 성인이 된 이후에는 초청 가수 라인업이 쟁쟁한 나이트클럽에 가서 소기의 목적도 잊고 신나게 흔들다 오곤 했단다. 엄마는 무대 위의 사람들을 부지런히 동경하며 청춘을 보냈고, 마침내 딸을 임신하게 됐을 때, ‘별’이나 ‘태양’처럼 하늘에 있는 것 중 가장 반짝이는 것으로 이름을 짓고 싶어 했다. 아빠가 턱도 없는 소리 하지 말라며 지금의 내 이름을 지어주었지만. 시간이 흘러 ‘별’과 ‘태양’으로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은 가수들이 존재한 걸 보면 아빠도 그때만큼은 엄마의 의견을 따랐다면 좋지 않았을까 싶다.
--- 「엄마의 사적인 시간을 관찰하며」 중에서

트위터에 남긴 무수한 사랑의 말들이 세계를 부유하다 마침내 내게 도착하는 상상을 해본다. 나는 언제나 스스로를 가장 마지막에 사랑해야 할 대상으로 두었는데, 그 시간은 어쩌면 내가 세상에 전송한 사랑의 총합을 기다리는 과정이었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그런 기다림이라면 기꺼이 할 만한 게 아닐까. 이 사랑의 결과로 앞으로의 나는 자신을 더 잘 사랑하는 사람이 될 테니 말이다.
--- 「오늘 밤도 와이트」 중에서

내가 생각하는 ‘책임감 있는 덕질’도 바로 이런 마음에 기인한다. 끝없이 꿈꾸도록 설계된 시스템에서 개성이 다치지 않기를, 데뷔 이후에도 주어지는 공백기 동안 불안에 잠식되기보다 홀가분한 쉼표를 찍을 수 있기를, 춤과 노래 말고도 스스로의 성장을 목격할 수 있기를 바라며 아이돌에게 마음을 열고 지갑도 연다. 인생이 고단할 때마다 여러 아이돌을 보며 노력 없이 웃고 기력을 얻은 만큼, 내 행복을 바라듯 그 애들의 행복을 바라 마지않는다.
--- 「난 항상 FAN인걸, 그대의」 중에서

회원리뷰 (4건) 리뷰 총점7.6

혜택 및 유의사항?
표지도 내용도 구성도 굿굿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매***찌 | 2021.11.1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팬지오디에서 동방신기로 넘어가는 그 모든 과정이 나의 일기를 보는 듯 했다.드림콘서트, 추억의 100회콘서트, 5-1=0… 표지가 예뻐서 목차를 훑어보다가 구입했는데 그 옛날 행복했던 시절이 떠오르며 벅차오르는 변방의 덕후.. 하드보드지 제단해서 잡지 속 오빠들 사진으로 필통 만들던 추억 하나쯤 있으신 분들이면 모든 문장에 공감하며 재밌게 읽으실 수 있을것이다.;
리뷰제목
팬지오디에서 동방신기로 넘어가는 그 모든 과정이 나의 일기를 보는 듯 했다.
드림콘서트, 추억의 100회콘서트, 5-1=0… 표지가 예뻐서 목차를 훑어보다가 구입했는데 그 옛날 행복했던 시절이 떠오르며 벅차오르는 변방의 덕후.. 하드보드지 제단해서 잡지 속 오빠들 사진으로 필통 만들던 추억 하나쯤 있으신 분들이면 모든 문장에 공감하며 재밌게 읽으실 수 있을것이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아이돌 덕후 필독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g*****a | 2021.11.1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올 봄부터 손꼽아 기다렸던 <아무튼, 아이돌>. 어제 대전을 다녀오던 길에 KTX에서 절반을 읽고, 오늘 아침 나머지 절반을 읽었다. <아무튼> 시리즈 중에서 이것만큼 몰입해서 읽은 게 또 있었을까? 평생을 줄곧 누군가를 덕질하며 살아온 나였기에 정말 엄청나게 엄청난 독서였다. 세기말부터 시작해 현재진행중인 작가의 덕생을 들여다보면서, 대가를 바라지 않고 누군가를 사랑할;
리뷰제목

올 봄부터 손꼽아 기다렸던 <아무튼, 아이돌>. 어제 대전을 다녀오던 길에 KTX에서 절반을 읽고, 오늘 아침 나머지 절반을 읽었다. <아무튼> 시리즈 중에서 이것만큼 몰입해서 읽은 게 또 있었을까? 평생을 줄곧 누군가를 덕질하며 살아온 나였기에 정말 엄청나게 엄청난 독서였다.

세기말부터 시작해 현재진행중인 작가의 덕생을 들여다보면서, 대가를 바라지 않고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는 일이란 얼마나 삶에 이롭고도 멋진 일인지를 다시금 깨달았다. 그리고 나에게도 이러한 덕질 DNA(?)가 존재함에 감사했다. 이 책을 읽으며 덕질이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지를 재확인할 수 있었고, 잊고 지냈던 덕질에 대한 지난 애정과 열정을 떠올려보며 잠시 감상에 젖기도 했다.

글을 쉽고 재미있게 쓰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닌데 <아무튼, 아이돌>은 술술 읽히면서도 흡입력 또한 대단하여 한시도 책에서 눈을 못 떼게 만든다. 과거에 덕질을 해본 적이 있던, 혹은 지금 누군가를 덕질하는 중인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권하고 싶다. 내가 이 책을 읽으며 행복했던 만큼 다른 덕후들도 분명 그럴 테니까. 그리고 무엇보다 이 책은 온앤오프 팬인 "퓨즈"들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한다. 책 표지에 '퓨즈 필독서'가 적힌 동그라미 딱지를 붙여주고 싶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리뷰 내용 평점1점   편집/디자인 평점1점 l****o | 2021.11.05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충격적일 정도로 실망했어요. 아무튼 시리즈 자체를 그렇게 높이 평가하는 건 아니지만 가볍게 출퇴근하면서 읽으려고 종종 보는 편인데요 아무튼, 아이돌 이 책은.. 그냥 개인 일기장 수준이네요. 케이팝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들이 읽으면 그냥 헛웃음 칠 수준 같아요. 뭔가 큰 지식을 얻으려고 읽은 건 아니지만 좀.. 제대로 된 글이었으면 좋았겠다 싶어요. 표지에 끌려 샀다가;
리뷰제목

충격적일 정도로 실망했어요.

아무튼 시리즈 자체를 그렇게 높이 평가하는 건 아니지만 가볍게 출퇴근하면서 읽으려고 종종 보는 편인데요

아무튼, 아이돌 이 책은.. 그냥 개인 일기장 수준이네요.

케이팝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들이 읽으면 그냥 헛웃음 칠 수준 같아요.

뭔가 큰 지식을 얻으려고 읽은 건 아니지만 좀.. 제대로 된 글이었으면 좋았겠다 싶어요.

표지에 끌려 샀다가 읽자마자 바로 중고로 팔아버렸네요.

너무 실망이었습니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7건) 한줄평 총점 8.6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덕질을 한번이라도 경험했거나 경험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고개를 끄덕이며 재밌게 읽을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매***찌 | 2021.11.17
평점5점
십몇년간 덕질해온 사람으로서 너무 재미있게 읽었어요 따듯한 글이에요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g*****a | 2021.11.17
구매 평점1점
나무한테 미안해지는 책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l****o | 2021.10.29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