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연가

정가
14,800
중고판매가
11,000 (26%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제150회 나오키 상 수상작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2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384쪽 | 454g | 138*197*30mm
ISBN13 9791191253290
ISBN10 1191253295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일세를 풍미한 시인이 남긴 연애와 창작의 기록!

제150회 나오키 상 수상작. 학창 시절부터 글 쓰는 걸 좋아하여 광고회사의 카피라이터로 일했지만 소설가가 되고 싶어 직장을 그만두고 마흔다섯 살에 『열매조차 꽃조차』로 데뷔한 아사히 마사테는 시종일관 시대소설만을 집필하다가 마침내 『연가』로 나오키 상과 함께 전국 서점 직원이 뽑은 시대소설 대상까지 거머쥐는 영예를 안았다.

『연가』는 일세를 풍미한 시인의 파란만장한 연애와 창작에 관해 기록한 작품이다. 나카지마 우타코는 오늘날 히구치 이치요(일본 근대 소설의 개척자, 오천 엔 지폐에 새겨진 인물)의 스승으로 알려졌을 뿐 정보가 거의 남아 있지 않았는데 아사히 마카테는 역사책에 기록된 몇 줄의 문장으로부터 거슬러 올라가 면밀한 조사를 통해 역사의 숨겨진 한 뼘을 복원해 냈다.

이야기는 나카지마 우타코의 제자가 오늘 죽을지 내일 죽을지 모르는 스승의 서재를 정리하던 중에 끈으로 묶인 원고뭉치를 찾으며 시작된다. 거기에는 막말에서 메이지를 관통하는 역사의 동란을 딛고 와카의 세계에 뛰어들어 스스로 길을 개척하며 자신만의 전쟁을 치른 나카지마 우타코의 반생과 함께 그동안 감추어두었던 비밀이 적혀 있었는데.

작가 아사히 마카테는 출간 직후 인터뷰를 통해, “『연가』는 역사소설이지만 단지 사실만 적은 것이 아니라 저에게는 연애소설이면서 여자들의 재생(再生)을 그린 이야기입니다. 그녀들이 힘차게 살아감으로써 잃어버린 생을 이어갈 수 있었으며, 그러한 축척 덕분에 우리들도 지금 여기에 있다는 걸 느낍니다. 여성분들이야말로 꼭 읽어주셨으면 좋겠다, 하는 이야기예요”라고 말한 바 있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까맣게 칠한 마차가 모시러 와서 언덕에 면한 문전에 대기하면, 스승은 양복 차림의 마부에게 한 손을 맡기고 마차에 올랐다. 그 당당한 아름다움, 범접하기 힘든 위풍에 문하생이라면 다들 가슴이 설레어, ‘여류’ 가인이 이렇게 융성했다는 사실에, 그리고 그 문하생이라는 긍지에 현기증을 느낄 지경이었다.
--- p.26

숙박은 단 하루뿐이었고, 떠날 때 하야시 님은 어머니와 함께 전송하러 나온 나에게 눈길도 주지 않고 “신세가 많았소” 하고 누구에게랄 것도 없이 고개만 까딱하고는 발길을 돌렸다. 가신 중에는 거만한 자도 적지 않아서, 종종 벼락같은 호통을 듣고 눈물을 짓던 하녀들은 “그렇게 조용하고 아름다운 분이 있다니” 하며 몇 날이 지난 뒤에도 종종 그분 이야기를 나누며 한숨을 지었다.
--- p.47

음력 3월 3일, 내린 눈은 물기가 많았는지 사쿠라다 문에 걸린 다리나 그 앞의 넓은 도로는 온통 피를 머금고 질척해져 있다. 이이 나리의 가마인지, 히코네 다치바나 문양이 그려진 가마가 피범벅이 되어 있고 그 주위에는 넝마를 늘어놓은 듯이 사무라이들이 쓰러져 있었다. 장창을 쥔 채 눈밭에 고꾸라진 자, 아직 숨이 붙어 있는지 피로 질척해진 눈밭에서 신음하는 자, 칼집을 지팡이 삼아 일어서려고 애쓰는 자도 있다. 내 눈에는 누가 미토 가신이고 누가 이이 나리의 가신인지 알 수 없었다.
--- p.70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지금까지 거의 이야기된 적 없는 사실을, 멋지게 오락소설로 성립시켜냈다. 에도의 말괄량이 여자가 미토번의 역사에 농락당해 가는 모습은 실로 드라마틱해서, 특히 감옥에서의 매일매일은 박력이 있다.
- 히가시노 게이고

내용이 굉장히 재미있고, 흡인력 있다. 천구당의 무참한 결과는, 야마다 후타로의 『마군의 통과(魔群の通過)』에 자세히 나와 있지만, 잡혀들어간 아내 쪽에서 내전의 비참함을 그린 것은 처음이 아닐까.
- 기리노 나쓰오

흠잡을 데 없이 만족스러웠다.
- 미야베 미유키

막부 말기의 미토번이라는, 말하자면 시대소설의 불가촉 영역을 밟은, 용기 있는 작품이었다.
- 아사다 지로

좋은 테마를 골랐다. 미토번의 피로 피를 씻는 무시무시한 내분이 얽혀 전율하며 읽는 페이지에도 소설의 힘이 넘치는 것이, 평가받아 마땅한 장점일 것이다.
- 아토다 다카시

인연이 있어서 아사이 씨의 데뷔 당시 작품을 읽을 기회가 있었다. 아직 번데기 단계이기는 했지만, 인간, 인정을 잘 관찰하여, 특히 여성의 섬세한 감정을 그리는 데 탁월했다. 그만큼 이야기의 골격, 꼼꼼함을 느꼈다. 그랬더니 이번 『연가』를 읽고 나서, 이야기의 강인함에 감동했다. 사람은 다양한 사정을 안은 채로 태연하게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을 재확인했다.
- 이주인 시즈카

미토 천구당의 배후에서 비참한 일을 당한 여자들의 시점에 주목한 것이 성공의 열쇠였다. 대규모 봉기라기보다, 내부항쟁의 격화로 비참함이 극에 달했지만, 여자들의 경우를 남자와 대조하여 한층 더 강조하고 있다. 그것이 오소독스한 수법으로 그려져서, 중후한 작품이 되었다.
- 기타카타 겐조

유신에서 승리한 편에 속한 미야케 가호가, 마찬가지로 승리한 편인 나카지마 우타코의 과거에 충격을 받는 설정이, 혁명에 의한 인간 운명의 위기를 표현하고 있다.
- 하야시 마리코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