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썅년의 미학, 플러스

정가
15,500
중고판매가
9,500 (39%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9년 06월 13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232쪽 | 432g | 153*178*20mm
ISBN13 9791190065665
ISBN10 1190065665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추천의 글 두 번째 ‘썅년’, 반갑고 고맙습니다
프롤로그 남자들도 그러길 바란다

Part 1 내 몸은, 내 얼굴은, 나는 내가 알아서 할게
1 말하기 전에 생각했나요?
2 남녀상극지사
3 마법의 주문을 알려드립니다
4 넌, 다른 여자들과 달라
5 전 애인보다 더 지긋지긋한 ○○
6 (남자)라서 듣는 말

Part 2 일즉일체다즉일 - 하나가 곧 전체이고, 전체가 곧 하나다
1 우리는 너무 많이 겪어버렸다
2 실제로 겪은 무서운 이야기
3 상대적 폭력이론
4 남자의 유희, 여자의 위기
5 취급주의 : 남자의 자존심
6 식탐 maketh man
7 너희를 위한 존재가 아니다
8 김치녀 환상특급

Part 3 페미니즘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1 우리는 욕을 먹는 여자들
2 Life of Femi(nist)
3 여자라서, 여자니까, 여자이므로
4 페미니스트는 연애하면 안 되나요
5 남자도 할 수 있는 페미니즘

에필로그 당신이 불편했으면 좋겠습니다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사실 모두 안 바라고, 안 하는 세상이 되면 참 행복하겠지만, 안타깝게도 세상은 아직 바뀌기에는 요원한 듯하다. 그러니, 딱 남자들이 여자들에게 바라온 만큼, 우리도 딱 그만큼만 더 보고 싶다. 딱 그만큼만 요구하고 싶다. 그만큼이 얼만큼인지는, 그동안 양심도 없게 요구해왔던 바로 당신들이 제일 잘 알겠지.
--- p.42

포궁아, 우리는 태어날 때부터 함께했고, 너의 존재를 열다섯 살이 될 때까지 느끼지 못했지만, 이제는 몸이 조금만 안 좋아져도, 조금만 과로를 해도, 너에게 신호가 오는 것을 보면서 아직도 너에 대해 많이 알아가야 한다는 것을 느껴. 사실, 너에 대해서 이야기할 수 있게 된 지도 정말 얼마 안 되었잖아. 여자들은 모두 너무도 비밀스럽게 너에 대해 배워왔으니까.
--- p.76

그렇다면 이미 그런 추잡한 세계를 알아버린 이상,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뭘까?
나는 그 언어를 뺏어 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킥킥 웃어대면 왜 웃냐고 끝까지 캐묻고, 그게 웃기냐고 면박 주고, 어떻게 그런 추잡한 행위를 하면서 한 점 부끄러움을 못 느끼냐고 지적하는 것이다. 그리고 더 많은 여성들에게 남성들의 디테일한 추잡함에 대해 알려주고, 그런 것
을 용인하는 것이 왜 ‘쿨’하지 않은 것인지 설명하며, 그런 더러운 행동에 화를 내도 된다고 떠들 것이다. 사실, 이런 글을 쓰는 것 역시 그런 활동의 일환이다.
--- p.126

그것은 우리 아버지도 마찬가지였다. 우리 아버지는 경상도 시골 집안에서 태어나 대구 한복판에서 자라난 가부장남 중의 가부장남이다. 하지만 이제는 주위의 ‘개저씨’가 성희롱성 발언을 하거나, 성차별적 농담을 하면 아빠는 바로, “요즘 어디 가서 그런 말 하면 큰일 난다”는 말로 그들의 말을 일축해버리신다. 아저씨들이 으레 하는, “요즘 이러면 ‘미투’당하나? 하하!” 같은 농담조가 아니라, 정말로 표정을 싹 굳히고 말이다.
--- p.-222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출간 즉시 분야 베스트셀러 진입!
출간 8개월 만에 3만 부 돌파!
대만, 일본 판권 수출!
『썅년의 미학』 민서영 작가 후속작


죽어도 내기 싫었던 『썅년의 미학, 플러스』
이 책이 여전히 불편했으면 좋겠습니다
파격적인 제목과 속 시원한 사이다 대사의 향연으로 ‘페미니즘 입문 도서’로 손꼽힌 『썅년의 미학』 ‘플러스’가 출간됐다. ‘플러스’라는 말 그대로 1권보다 더 재기 발랄한 4컷 만화와 편지글, 노래 가사, 선언문 등의 다양한 형태로 진화한 톡톡 튀는 칼럼이 더해졌다. ‘심장이 툰툰’ 저스툰에서 매주 월요일 독점 서비스 중인 〈썅년의 미학〉이 두 권의 단행본으로 완성된 셈이다. 1권 출간 이후 다양한 매체에서 ‘페미니즘’을 주제로 인터뷰와 강의를 해온 민서영 작가는 정작 『썅년의 미학, 플러스』를 죽어도 내기 싫었다고 말한다.

‘첫 책 『썅년의 미학』을 낸 후, 저의 작은 목표는 더 이상 저의 책이 필요 없게 되는 것이었답니다. 페미니즘이라는 게 너무 당연하고, 성차별이라는 개념이 너무도 낡고 고루해져서, 누가 ‘촌스럽게’ 그런 책을 보냐고 말하는 시대가 아주 금방 오리라 생각했어요. 하지만 책이 나오고 거진 1년이 지나도록, 여전히 서점 매대에 저의 책이 올라와 있는 것을 보면서, 저는 작가로서는 둘도 없이 기쁘지만 여성으로서는 너무도 씁쓸한 기분을 느꼈답니다.’

『썅년의 미학, 플러스』가 이야기하는 내용은 1권과 크게 다르지 않다. 더 거칠고 센 말투로 누군가를 공격하거나 깎아내리지 않는다. 그보다는 세상의 절반에 속하는 여성들이 ‘여자라서’ 겪어온 너무나 다른 차이를 ‘다시 한 번’ 써 내려갈 뿐이다. 그리고 이 책이 여전히 불편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만큼 모두에게 더 나은 세상이 만들어지길 원한다고 말한다.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사세요
여자라서 더 잘 살고, 여자라서 잘되는 세상을 응원합니다


『썅년의 미학, 플러스』를 읽고 그동안 ‘썅년’이라는 말을 못 들은 게 약 오를 지경이라고 말한 사람이 있다. 바로 『며느라기』 수신지 작가다. ‘썅년’ ‘센 여자’ ‘나대는 여자’라는 말들이 여자가 자기주장을 강하게 말할 때 그 여자를 민망하게 만들어 목소리를 낮추게 만들려는 의도를 가진 말이라는 걸 깨닫게 되었다는 것이다. 책 속에서 민서영 작가는 어떤 ‘깨인’ 남자도, 심지어 페미니즘에 대해 이론적으로 통달한 남자더라도 가장 안티페미적인 여성보다는 페미니스트일 수 없을 거라고 말한다. 경험에서 오는, 소위 ‘여자’로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겪는 체화된 차별을 그들은 결코 알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최근 사회적으로 ‘페미니즘’이 어느 정도 익숙해진 듯해 보이지만, 세상은 여전히 보이지 않는 차별로 가득 차 있다. 오히려 페미니즘을 주장하고 실천하려는 이들을 ‘피곤하다’고 표현하거나 “요즘 이러면 ‘미투’당하나?”라는 식의 말투로 비꼬는 이들이 있을 정도다. 한국 페미니즘은 변질되었고 남성 혐오라 주장하는 이들이 있다면 『썅년의 미학, 플러스』를 권하고 싶다. 인간을 여자건, 남자건, 어떤 성별이건, 뭘 입었건, 뭘 하건 등으로 판단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바라봐주는 것. “너는 다른 여자들과 다르다”는 식의 입발린 말로 여성을 자신의 통제 하에 두려 하지 않는 것. 성희롱성 발언을 하거나 성차별적 농담을 하는 이들에게 “요즘 어디 가서 그런 말 하면 큰일 난다”고 일축해버리는 것. 『썅년의 미학, 플러스』는 이 모든 개개인의 투쟁을 권하고, 응원한다. 책 속에 담긴 작가의 진심을 읽어낸 이들이라면 누구라도 기꺼이 ‘썅년’이, 그리고 ‘썅놈’이 되는 데 동참하고 싶어질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