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바람을 담는 집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4,590 (62%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1996년 07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365쪽 | 148*210*30mm
ISBN13 9788985712941
ISBN10 8985712942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지난 7년여 동안 틈틈이 써온 글을 묶은 <바람을 담는 집>은 글쓰기로 세상을 투시해온, 그러나 자신의 글에 너무나도 엄격한 김교수의 진면목이 확연히 드러나는 산문집이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이랑과 길목에서 접한 삶의 다양한 풍경을 포착한 그의 글들은 마치 갈수기에 솟구치는 샘물과도 같은 느낌을 안겨 준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김화영
서울대 불문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프랑스 프로방스 대학에서 알베르 카뮈론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귀국해 고려대 불문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집필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진실을 '소유'하고 있다고 믿는 자는 '독단론'에 빠진다. 반면, 진실의 모색을 포기하는 자는 '상대주의자' '개인주의자' '회의주의자'로서 근본적으로 허무주의자가 된다. 그러나 그는 모든 것을 다 회의하더라도 회의주의 자체는 회의하지 않는 모순에 빠진다. ... 이때 토도로브가 제안하는 것은 대화적 비평이다. 즉 '보편적 가치들에 대하여 결정적으로 등을 돌리지 않으면서도 그 가치들을 미리부터 확보해둔 가치로서가 아니라 타자와의 가능한 합의의 토대로서 제시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대화'는 진실의 소유가 아니라 진실의 모색을 위한 과정이다.
--- p.252
그래서 나는 늘 친구 K가 부러웠다. 물론 지금은 유명한 교수가 되어 있는 그는 프랑스 유학 시절 공부벌레로 유명했다. 그런데 그의 기숙사 방에 가보면 책장에 꽂혀 있는 책이 별로 많지 않았다. 도서관에서 빌려다 보기 때문이 아니었다. 그는 한 가지 책을 읽기 시작하면 꾸준하고 꼼꼼하게 그 책을 끝까지 다 읽었다. 다 읽은 책들이 어느 정도의 분량으로 쌓이면 종이상자 속에 집어넣어 치워놓고, 아직 읽지 않은 책들만 책장에 꽂아두고서 하나씩 읽기 시작한다는 것이었다. 나는 그의 모범을 따르려고 노력했지만 끝내 성공하지 못한 채 오늘에 이르렀다. 그 결과가 신통하지 못한 것은 물론이다. (p. 137)
--- p.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4,59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