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권정생의 호롱

[ EPUB ]
한화주 글 / 이지후 그림 | 밝은미래 | 2021년 09월 29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
정가
6,500
판매가
5,850(10%할인 , 종이책 정가 대비 51%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9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9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9월 29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29.20MB ?
ISBN13 9788965464532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수많은 어린이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한
작고 하찮은 것들을 사랑한 이야기꾼, 권정생”


‘똥은 더러워!’ 오늘은 만물시장 한가운데에서 선우와 수지가 옥신각신하고 있어요. 선우가 똥을 밟고선 그게 수지 탓이라고 하고, 수지는 왜 그게 자기 탓이냐는 거지요. 그걸 본 만물상 할아버지가 둘을 만물상으로 불러와 한 동화 작가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바로 『강아지똥』을 쓴 동화 작가 권정생에 대한 이야기였지요. 선우와 수지는 권정생의 가난했던 어린 시절, 하지만 그 속에서도 이야기에 대한 꿈을 싹틔운 계기, 병에 걸려서 죽음 직전까지 이르렀지만 동화를 쓰면서 살아나 소박한 삶을 살아간 이야기에 쏙 빠져듭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황학동 만물상
권정생
일제 강점기 일본의 조선인들
꿈과 희망을 주는 어린이 문학
6?25 전쟁으로 사라진 희망
책을 읽으며 작가의 꿈을 키웠지만
어느 봄날에 만난 강아지똥
가슴 찡한 동화 「무명 저고리와 엄마」
아름다운 인연, 이오덕
권정생의 문학 세계
빌뱅이 언덕 밑 작은 집
가난하게 삽시다
미리 쓴 유언장
권정생의 마지막 당부
어휘 사전
한눈에 보는 인물 연표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관련 교과
1학년 2학기 국어 10 인물의 말과 행동을 상상해요
3학년 1학기 국어 10. 문학의 향기
4학년 1학기 도덕 3. 아름다운 사람이 되는 길

어린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본 동화 작가 권정생. 그래서 권정생의 동화는 순수하고 깊은 감동을 줍니다. 하지만 권정생의 동화만큼 찡하고 감동스러운 건 바로 권정생의 삶 그 자체입니다. 권정생은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들에게는 거칠고 험하기 짝이 없는 일본에서 태어났습니다. 광복이 되어 경북 안동에 돌아와서도 온 가족이 흩어져 살아야 할 만큼 혹독한 가난을 겪었지요. 그 와중에 큰 질병까지 겪으며 방광을 들어내기도 했습니다. 얼마 살지 못할 것이라 병원에서는 얘기했습니다. 누구나 좌절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지요. 그 신산한 삶 속에서 권정생을 생생하게 살아나게 한 건 바로 어린이를 위한 이야기, 동화였습니다. 아픈 삶 속에서 늘 매 순간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며 어린이를 위한 이야기를 쓰며 교회의 종지기로 살았습니다.

권정생의 동화는 다른 사람들의 동화와 달리, 작가 하찮은 것들을 주인공으로 하였습니다. 권정생의 진심이 담겨서 그랬는지, 권정생의 동화는 많은 상을 받고, 많은 이들의 사랑까지 받았습니다. 권정생의 ‘강아지똥’은 교과서에도 실리고 만화영화로도 만들어졌습니다. 어쩌면 권정생이 자신이 마음을 먹었다면 번쩍번쩍 빛나는 차와 화려한 집에서 살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권정생은 작은 오두막집에서 평생 동화를 썼습니다. 그것이 환경오염을 하지 않고 지구를 지키는 삶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막상 권정생이 세상을 떠났을 때 동네 사람들은 깜짝 놀랐다고 합니다. 평생 옷 한 벌에 작은 오두막에 살던 그의 통장에는 10억 원 넘는 잔액이 찍혀 있었기 때문이죠. ‘해진 양말을 기워 신고, 낡은 물건일수록 자랑스러워하며 좀 더 춥게 좀 더 불편하게 살아가면 쓰레기도 줄고 공기도 맑아지고 산과 바다도 깨끗해질 것이다.’(권정생이 쓴 글 중에서)라는 생각대로 산 삶이었습니다. 그의 유산은 현재 권정생 어린이 문화 재단에서 관리하며 어렵고 아픈 아이들을 위해 쓰여지고 있습니다.

그레이트 피플 시리즈 50권 《권정생의 호롱》에서는 어린이처럼 소박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동화를 써서 그걸 읽는 이에게 작고 하찮은 것들을 배려할 줄 아는 마음을 심어 준 권정생의 삶에 대해 얘기합니다. 권정생의 인생 이야기는 아이들이 진짜 가치 있는 삶이 무엇인지 생각해 볼 기회가 될 것입니다. 또한 주요한 인생 기점마다 권정생 어린이 문화 재단이 직접 제공한 사진이 함께 실려 있어 권정생의 감명 깊은 인생을 좀 더 가깝게 느낄 수 있습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