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말씀대로 믿고 살고 누리는 큐티인(QTIN)(2021년 11/12월호)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684
주간베스트
종교 32위
정가
4,000
판매가
4,000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12월 Must Read 10] 역사 속에서 답을 찾다
★Good Bye 2021, Good Buy 2021★
이대로 묻힐 순 없다!
[READ NOW] 2021년 12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0월 15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 PC(Mac)
파일/용량 EPUB(DRM) | 54.62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22만자, 약 6.9만 단어, A4 약 138쪽?
ISBN13 9791189927967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말씀대로 믿고 살고 누리는 《큐티인》
성경을 구속사적으로 읽기 원하고, 성경적 가치관으로 변화되기 원하는 청장년층을 대상으로 합니다. 현재는 국내외 독자들에게 구속사적인 말씀묵상 운동을 전하고자 70여 명의 필진과 편집부가 섬기고 있습니다.

구속사적인 본문해설
성경의 원리를 삶의 전 영역에 적용시켜 복음 안에서 경건한 성도의 삶을 추구할 수 있도록 묵상을 돕는 본문해설을 제공합니다.

평신도들의 진솔한 묵상간증
그날의 큐티 본문에 근거한 평신도들의 진솔한 묵상과 회개와 적용이 담긴 간증이 매일 수록되어 있습니다.

소그룹 큐티 나눔(GQS)
보다 깊이 있는 공동체 큐티 나눔을 위한 소그룹 큐티 나눔(Group QT Sharing)이 포함되어 있습니다(매주 큐티엠 홈페이지(qtm.or.kr)에서 인도자용 해설을 제공하고 있음).


묵상을 돕는 읽을거리
고난 가운데서도 《큐티인》으로 날마다 큐티하며 말씀으로 삶을 해석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날마다 큐티하는 사람들>, 해당 호에 실린 성경본문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돕는 <묵상 가이드>, 기독 시인들의 신앙고백이 담긴 시를 소개하는 <시 읽는 나그네>, 말씀묵상을 하면서 함께 읽으면 좋을 책들을 추천해주는 <팔복책방> 등을 통해 청장년층의 영적 성장을 돕습니다.


- 개역개정 성경 본문 사용 - 맥체인 성경 읽기표 제공 (1년 동안 구약(시편 제외) 1독, 신약, 시편 2독)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발행인 칼럼
목차 | 에스겔(43-48장), 시편(26-28편), 요한계시록, 디모데후서, 성탄절 QT본문
11,12월 달력
큐티 가이드 | 큐티인 이렇게 사용하세요
날마다 큐티하는 사람들 | 임상현 센터장, 최계순 사모, 여일한·편성혁 형제
시 읽는 나그네 | 『실낙원』 중에서
묵상 가이드
11월 그림 묵상
11월의 큐티 11.1~11.30
팔복책방 | 인류의 첫 부모가 주는 메시지
Think Gallery | 네 배에는 쓰나 네 입에는 꿀같이 달리라
12월 그림 묵상
12월의 큐티 12.1~12.31

GQS(소그룹 큐티 나눔)
판권

본문해설 집필
정정환(11.1-4) 김성우(11.5-6) 임정순(11.7-8) 김한호(11.9-10)
이창엽(11.11-14) 김태훈(11.15-20) 류익현(11.21-23) 서경진(11.24-25)
송민창(11.26-28) 나화주(11.29-30) 김제훈(12.1-3) 김의환(12.4-6)
이성훈(12.7-13,25) 윤여찬(12.14-16) 정지훈(12.17-19) 최성준(12.20-22)
김석규(12.23-24,26) 정근용(12.27-28) 최호진(12.29) 이효숙(12.30-31)

묵상간증 집필
일부 묵상간증 필자의 이름은 본인의 요청으로 필명을 사용했음을 밝힙니다.

GQS(소그룹 큐티 나눔) 집필
김영순(11월 1-4주) 김석규(12월 1-4주)

묵상간증 집필
일부 묵상간증 필자의 이름은 본인의 요청으로 필명을 사용했음을 밝힙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수많은 영혼을 구원으로 이끌고, 가정을 중수하고,
교회를 새롭게 하는 말씀묵상지, 큐티인”

2012년 창간된 후로 지난 9년간 우리들교회에서 수많은 영혼을 구원으로 이끌고, 깨어진 가정을 중수하며, 교회를 부흥시킨 말씀묵상지 《큐티인》이 2018년 1·2월 호부터 서점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큐티인》은 큐티엠(큐티선교회)에서 지난 2012년에 창간했던 말씀묵상지입니다. 구속사적 본문해설과 60여 명의 평신도가 집필한 묵상간증 및 다양한 읽을거리를 담은 《큐티인》은 그동안 우리들교회 성도들을 위한 묵상지로 격월간 발행되었으나 해외를 비롯한 외부 정기구독자의 수가 매년 급속히 증가함에 따라 2018년 1,2월 호부터 ‘큐티인 시리즈 4종’을 전국 서점에 시판하게 된 것입니다.
또한 큐티엠(큐티선교회)에서는 장년에서부터 청소년, 어린이, 영유아에 이르기까지 모든 세대가 한 말씀으로 날마다 묵상하는 것을 돕기 위해 2013년에는 《청소년 큐티인》을, 2014년에는 초등학생을 위한 《어린이 큐티인》을 차례로 창간한 바 있으며, 여기에도 청소년과 어린이 필자들의 생생한 묵상간증이 실려 있습니다. 그리고 2016년 1월에는 미취학 아동을 위한 《새싹 큐티인》을 창간하여 전 세대가 같은 말씀으로 묵상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더불어 영어권에 있는 해외 독자들의 수요가 점점 늘어남에 따라 2019년 9월에는 영문판 《QTin》이 eBook으로 발간되었고, 2020년 1월부터는 종이책으로도 발간되고 있습니다.

다음은 2000년에 큐티선교회(QTM, Quiet Time Movement)를 설립해 말씀묵상을 통해 한 영혼을 구원하고, 가정을 중수하며, 교회를 새롭게 하기 위한 운동을 펼쳐나가고 있는 김양재 목사가 큐티인 시리즈를 서점에 내놓으며 발행인 칼럼을 통해 밝힌 글입니다.

《큐티인》 발행인, 김양재 목사의 발간사

“제가 큐티를 하기 시작한 것은 1980년경입니다. 저는 집 밖으로 나갈 수가 없어 큐티하는 방법도 몰랐지만 큐티 교재를 통해 제 인생의 환난이 주제가 되고, 성경이 교과서가 되고, 성령이 스승이 되어 말씀을 묵상할 수 있는 방법을 하나님이 알려주셨습니다. 그리하여 저는 큐티를 통해 또 한 번 인생의 전환기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말씀을 통해 알게 된 저의 추함과 더러움 그리고 욕심뿐만 아니라, 제가 겪은 고난의 여정을 숨김없이 사람들에게 나누게 된 것입니다. 큐티를 하며 말씀으로 충만해지고 나니 제 사역의 지경도 점점 넓어져 갔습니다. 하나님은 말씀묵상 운동을 통해 영혼을 구원하고 가정을 중수하고 교회를 새롭게 하라는 사명을 주시며, 큐티선교회를 세우게 하시고, 우리들교회를 허락하셨습니다. 그리고 2012년 1월, 격월간 큐티 잡지 《큐티인》을 창간하게 하셨습니다. 이후 2013년에는 《청소년 큐티인》, 2014년에는 초등학생을 위한 《어린이 큐티인》이 차례로 창간되었고, 2016년 1월에는 미취학 아동을 위한 《새싹 큐티인》까지 창간해 온 가족이 하나의 말씀을 묵상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비록 짧은 연륜이지만 《큐티인》은 기존의 큐티 잡지를 모방하여 만든 것이 아닙니다. 여느 큐티 잡지에서도 볼 수 없는 구속사적인 본문해설과 60여 편의 평신도 묵상간증이 소리 없는 개혁이 되어 수많은 영혼을 살리고, 가정을 회복시키고, 교회를 부흥시켰습니다. 이제 그 《큐티인》이 강에서 바다로 나아가듯 전국의 모든 서점으로 나아갑니다. 두렵고 떨리는 마음이지만 무엇보다 이 땅의 모든 성도님과 매일 아침 같은 말씀 안에서 만날 수 있게 되어 너무나 감사합니다. 하나님께서 《큐티인》을 통해 성도가 살아나고, 가정이 회복되고, 교회가 새롭게 되는 열매를 저에게 보여주셨던 것처럼, 이제 그 열매가 한국의 모든 성도, 모든 가정, 모든 교회에서도 풍성히 열리기를 기도합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