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중고] 이우재의 논어읽기

도서 제본방식 안내이동
이우재 | 세계인 | 2000년 10월 3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20,000
중고판매가
2,490 (88%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0년 10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561쪽 | 930g | 크기확인중
ISBN13 9788987041056
ISBN10 8987041050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논어의 해설에 역사적, 사회과학적 관점을 도입하여 설명하고 있다. 논어 본문을 시작하기 전에 춘추 전국시대의 역사에 관한 개괄을 덧붙여 놓았다. 가급적 고금의 주를 충실히 소개하고자 했다. 기존의 주자의 주만을 소개하고 있는 것이 아닌 저자가 접할 수 있는 책들은 모두 담고 있다. 참고라는 항목을 넣어 논어의 어디에 실려있는지를 밝혀주고 있어서 논어의 전문을 알지 못하는 독자라도 읽기 쉽게 해 놓았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학이
2. 위정
3. 팔일
4. 이인
5. 공야장
6. 옹야
7. 술이
8. 태백
9. 자한
10. 향당
11. 선진
12. 안연
13. 자로
14. 헌문
15. 위령공
16. 계씨
17. 양화
18. 미자
19. 자장
20. 요왈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이우재
1957년 인천에서 태어나 제물포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1978년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동양 사학과 4학년에 재학중 긴급조치 9호로 구속되었다. 1980년 계엄포고령으로 구속되었고 1988년 인천 5.3 사태로 구속되었다. 1983~1992년동안 인천지역 사회운동연합 활동을 하였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子曰의 자(子)는, 현존하는 논어의 주석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으로 흔히 고주(古注)라고 불리는 위(魏)의 하안이 편찬한 『논어집해』(이하 고주로 약칭)에 인용된 후한(後漢)의 마융(馬融)의 해설에 의하면, 남자에 대한 통칭(通稱)이라고 한다. 그러나 후대와 와서는 학문으로 일가(一家)를 이룬 사람을 존칭하는 말로 쓰여졌다. 논어는 공자의 제자들이 스승인 공자의 언행을 기록한 책이므로, 공자의 말은 대부분 子曰로 시작한다. 그러나 간혹 孔子曰로 시작하는 경우도 있다.

不亦說乎의 說은 여기서는 기쁘다는 뜻의 열(悅)로 읽는다. 그러나 중국의 조기빈은 『논어신탐』에서 이해가 된다는 뜻의 해(解)로 해석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기빈의 주장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되나, 전통적인 해석의 편이 맛이 더 깊은 것 같아 그 쪽을 따랐다.

人不知而不 의 온( )은 화내는 것이다.

不亦君子乎의 군자(君子)는, 그 어원으로 살펴볼 때 君(임금)의 子(아들) 즉 신분이 높은 자를 의미하나, 여기서는 학식과 덕행이 높은 자를 가리킨다. 이후 군자는 유교 문화권에서 선비의 이상향, 즉 이상적인 인격체를 가리키는 말로 뜻이 전화되었다. 영어의 gentry가 본래 신분은 나타내는 단어였으나, 여기서 유래한 gentleman이 예의범절이 바른 훌륭한 사람이란 뜻으로 전화된 것과 같은 예다.

배움(學)은 세상의 이치를 먼저 깨달은 이로부터 가르침을 받는 것이다. 그러나 그 배움도, 마치 새가 처음 날개짓을 배울 때 틈만 나면 날개짓을 연습하는 것처럼 (習은 새가 날개짓을 익히는 것을 나타낸다), 수시로 익혀 날마다 그 모르는 것을 알아 가고 달마다 그 할 수 있는 바를 잊지 아니할 때(日知其所亡 月無忘其所能-자장 5), 비로소 그 배운 것이 몸에 익혀 완전한 내 것이 되니, 이것이 어찌 배움의 즐거움이 아니겠는가?

학문을 배우고 익혀 덕이 높아지면 외롭지 않으니(德不孤 必有 -이인 25) 나와 학문을 같이하고자 하는 벗들이 먼 곳을 불문하고 찾아와 나의 부족함을 메꾸어 주어, 나의 학문과 덕은 더욱 높아진다(君子 以文會友 以文輔仁-안연 24). 그러니 이게 즐거운 일이 아니고 무엇이랴?
---pp.44-45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49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