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아버지와 치악산

[ 반양장 ] 오탁번 소설-3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96
베스트
한국소설 top100 1주
정가
13,000
판매가
11,7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구매 시 참고사항
  • KBS '우리 시대의 소설' 선정 「아버지와 치악산」 수록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MD의 구매리스트
더뮤지컬 미니 에디션 1월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1월 26일
쪽수, 무게, 크기 332쪽 | 348g | 128*188*16mm
ISBN13 9791168100343
ISBN10 1168100348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1970~80년대 혼란스러웠던 한국 사회를
다양한 인물 군상으로 형상화하다
표제작 「아버지와 치악산」 한국문학평론가협회·KBS 공동 ‘우리 시대의 소설 50’ 선정


표제작 「아버지와 치악산」(1979)을 비롯하여 모두 12편의 단편을 수록한 오탁번 작가의 단편집이다. 한국사회가 극도로 혼란했던 1970년대와 1980년대에 주로 발표한 12편의 소설 속에는 한국전쟁, 피란, 배고픔, 가난, 좌절, 젊음의 분노, 저항 등 한국사의 질곡을 모두 안았던 작가의 경험과 개인과 사회, 국가, 그리고 문학을 대하는 진지한 모습들이 다양한 인물들을 통하여 형상화되고 있다.

1969년 「처형의 땅」으로 등단한 이후 1980년대까지 소설에 주력했던 작가의 작품세계는 시와 소설, 소년과 노인이 공존하는 듯하다. 그래서일까. 그의 시에는 앙증맞은 서사가 종종 보이고, 또 소설의 한 부분을 떼어내면 그냥 시가 되는 경우도 있다. 소설과 시의 상호 보완과 균형의 미학을 추구해 온 작가의 위치는 새롭게 조명되어야 한다. 소설과 시에 대한 이분법적인 잣대로는 한정할 수 없는 그의 작품세계는, 시와 소설이 상호 삼투작용을 일으키며 이루어 내는 새로운 문학의 가능성을 잘 보여 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작가의 말

호랑이와 은장도
절망과 기교
달려라 밤 버스
아버지와 치악산
인형의 교실
부엉이 울음소리
해피 버스데이
사금
패배선
열쇠를 돌리는 법
정받이
솔제니친을 위하여

작품 서지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표제작 「아버지와 치악산」 ― 한국문학평론가협회·KBS 공동 ‘우리 시대의 소설 50’ 선정

표제작 「아버지와 치악산」(1979)을 비롯하여 모두 12편의 단편을 수록한 오탁번 작가의 단편집이다.

1969년 「처형의 땅」으로 등단한 이후 1980년대까지 소설에 주력했던 작가의 작품세계는 시와 소설, 소년과 노인이 공존하는 듯하다. 그래서일까. 그의 시에는 앙증맞은 서사가 종종 보이고, 또 소설의 한 부분을 떼어내면 그냥 시가 되는 경우도 있다. 소설과 시의 상호 보완과 균형의 미학을 추구해 온 작가의 위치는 새롭게 조명되어야 한다. 소설과 시에 대한 이분법적인 잣대로는 한정할 수 없는 그의 작품세계는, 시와 소설이 상호 삼투작용을 일으키며 이루어 내는 새로운 문학의 가능성을 잘 보여 준다.

한국사회가 극도로 혼란했던 1970년대와 1980년대에 주로 발표한 12편의 소설 속에는 한국전쟁, 피란, 배고픔, 가난, 좌절, 젊음의 분노, 저항 등 한국사의 질곡을 모두 안았던 작가의 경험과 개인과 사회, 국가, 그리고 문학을 대하는 진지한 모습들이 다양한 인물들을 통하여 형상화되고 있다. 작품을 읽다 보면 절대적인 궁핍과 고독 속에서 소년과 청년 시절을 살았기 때문에 더욱 날 선 감각으로 글을 쓰고 호흡해 왔다는 작가의 말이 가까이 들리는 듯하다.

표제작 ― 아버지와 치악산

치악산이 바라다보이는 외진 시골 마을에서 분교장으로 일하는 아버지. 지위도, 명예도 다 뿌리치고 평생 벽지 분교 근무를 고집해 모두에게 존경받는 교육자인 아버지. 소설은 그런 아버지를 닮은 크고 우뚝한 산을 배경으로 이야기를 풀어 간다. 공부 잘했던 누나와는 정반대로 천덕꾸러기로 자란 아들(주인공)은 어른이 된 뒤에도 마음속으로 아버지를 원망하고 또 원망한다. 그러면서도 끊임없이 아버지의 정(情)에 목말라한다. 주인공은 군청 산림계장이 되어 자연보호운동에 앞장설 때마다 치악산을 찾지만, 갈수록 사람들로 북적이는 치악산은 훌쩍 늙어 버린 모습이었고, 정년퇴임을 불과 한 달 앞둔 아버지는 불의의 화재로 세상을 떠나고 만다.

“나는 혼자 치악산으로 가서 아버지의 유해를 뿌렸다. 이제 치악산에는 다시 오지 않게 될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아버지의 유해 대신에 이러한 예감을 안고 큰 산을 내려오면서 나는 소리 내어 울기 시작했다.” ― 「아버지와 치악산」 마지막 문장

세 살 때 아버지를 여읜 작가는 기억에도 없는 아버지의 모습을 이렇게 소설로 그렸고, 소설은 끝내 아버지와 화해하지 못한 아들의 회한으로 끝을 맺는다.

“소설을 쓸 때 시적 기량이 발휘되었다. 그래서 아주 형식이 정교하다는 것, 이 안에 아버지상을 잘 녹여 냈다는 것, 이것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 고형진(문학평론가, 고려대 국어교육과 교수)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