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PDF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아름다운 꼴찌

[ PDF ]
이철환 글 / 장경혜 그림 | 주니어RHK | 2021년 11월 16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60
정가
7,700
판매가
7,7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1월 16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파일/용량 PDF(DRM) | 18.00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36쪽?
ISBN13 9788925524191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모든 세대를 껴안는 이철환 작가의 따뜻한 힘

항상 낮은 곳에서 어렵고 소외된 이웃들의 이야기를 전하며 우리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작가가 있다. 어둡고 외진 골짜기 같은 세상에 따스한 등불이 되는 이야기를 쓰는 작가가 있습니다. 바로 그 어떤 것보다 꾸밈없고, 모든 생명을 사랑할 줄 아는 이철환 작가입니다. 400만 독자를 울린 초대형 베스트셀러 [연탄길] 시리즈를 비롯해 상처 받은 사람들을 위한 꿈과 희망의 이야기를 써온 이철환 작가의 그림책 《아름다운 꼴찌》가 주니어RHK에서 출간되었습니다.

[연탄길]에 실려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으며, 중학교 [국어] 교과서 수록작이기도 한 이 작품은 몸이 약한 아들이 마라톤 경주를 완주하게 하기 위해 자신도 몸이 약하면서 아들의 뒤에서 묵묵히 마라톤 경주를 한 아버지의 이야기로, 가슴 따뜻하고 찡한 부모의 사랑, 그리고 그 사랑을 깨닫게 되는 아이의 모습이 감동적으로 그려집니다. 이번 그림책을 통해서 모든 세대를 껴안는 이철환 작가의 따뜻한 힘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그림책에는 그동안 개성 넘치면서도 인간적인 그림으로 사랑 받아온 장경혜 화가가 함께 했는데, 특유의 정감 있고 따뜻한 감성이 듬뿍 배어 있습니다. 그림책을 감상하는 어린이 독자는 물론 어른 독자들까지 충분한 감동을 만끽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힘이 되고 격려가 되어 준 아름다운 꼴찌

《아름다운 꼴찌》의 주인공 수현이는 몸이 약해 조금만 뛰어도 숨이 차올라서 친구들과 함께 어울릴 수가 없어 항상 달팽이처럼 웅크리고 있다. 마라톤 대회가 있던 날, 수현이는 꼭 완주하리라 다짐하지만 갑자기 가슴이 뻐근해지고, 어질어질 현기증이 일자 도중에 포기해야겠다고 생각하고는 몇 걸음 천천히 걷는다. 그런데 그때 수현이와 100미터 이상 떨어진 거리에서 쓰러질 듯 달려오는 꼴찌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수현이는 자신이 꼴찌가 아니라는 사실에 안도하면서 조금씩 힘을 내기 시작한다. 그리고 드디어 결승점에 도착해 선생님과 친구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는다. 그날 밤, 수현이는 안방 문틈으로 아빠의 낮은 신음 소리를 듣게 된다. 자신의 뒤에서 꼴찌로 달렸던 친구는 바로 수현이 만큼 몸이 약한 아빠였던 것이다.

세상 모든 부모가 그렇듯 아이에게 주는 마음과 사랑은 아무리 쏟아도 넘치지 않을 것이다. 아빠는 수현이 뒤에서 달리며 수현이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도록 용기를 주었고, 격려가 되어 주었다. 아빠가 흘린 땀은 수현이가 힘겨울 때마다 세상을 자신 있게 건널 수 있도록 연결해 주는 징검다리가 되어 준 것이다. 이 그림책을 통해서 가족의 소중함과 가족 간의 따뜻한 사랑을 느끼고 나누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