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우리는 약속도 없이 사랑을 하고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840
주간베스트
에세이 시 140위
정가
11,200
판매가
11,2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READ NOW] 2022년 1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1월 17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PC(Mac)
파일/용량 EPUB(DRM) | 52.60MB ?
ISBN13 9788901254623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약속 없이 찾아온 슬픔을 앓는 이에게 건네는 따스한 온기!
“움켜쥔 사랑을 잃고 자주 울컥하더라도
사람으로 온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약속은 사랑이다”


『나는 천사에게 말을 배웠지』로 문단과 독자의 주목을 한 몸에 받은 시인, 정현우의 첫 번째 산문집이 드디어 출간되었다. 그는 이번 에세이에서 인간을 뭉클하게 하는 마음이 무엇인지 찾기 위해 과거의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갔다. 식물의 시간을 헤매는 아픈 아버지, 그 옆에서 억척스럽게 모든 슬픔을 감당하는 엄마, 세상을 떠난 할머니와 친구 수, 고양이 묘묘…. 사랑하는 모든 것이 자신보다 오래 살 수는 없고, 모든 사랑에는 유통 기한이 있기에 그는 쉬이 외롭고 슬퍼졌다. 상실이 계속되는 날들을 어떻게 견뎌야 하는지 물으며 그저 슬픔을 천천히 헤적일 뿐이다.

소년의 시선으로 써 내려간 사랑과 상실의 에세이는 때로는 한 편의 시처럼, 때로는 소설처럼 읽힌다. 그 리듬 속에서 시인은 슬픔이 무엇인지 섣불리 정의 내리거나 조언하려고 하지 않는다. 그저 삶의 찰나에서 느낀 진실들을 자기 안의 심해 속에서 끌어올려 우리에게 조심스레 말을 건넬 뿐. 우리는 그의 글을 각자의 삶에 비추며 자신의 사랑과 슬픔을 마주하게 된다. 사람과 사랑을 향한 온기 가득한 정현우의 산문집은 우리가 슬픔 속에서도 마침내 사랑으로 설 수 있도록 위로와 용기를 건넨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부ㆍ유년의 서 :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것들에 기대어
빛의 다락ㆍ사랑을 배울 수 있다면ㆍ엄마의 일기 1ㆍ기쁨의 질감ㆍ겨울잠ㆍ문이 없는 것들을 위하여ㆍ우리의 영사기가 꺼지기 전에ㆍ정미수족관ㆍ증명의 시간ㆍ엄마ㆍ포도나무 아래서ㆍ수채화ㆍ꿈꾸는 것은 항상 망가진 장난감 같아서ㆍ사랑의 뒷면ㆍ소년의 투정ㆍ엄마의 마지막 나이ㆍ순리ㆍ사랑하는 일은 모두 사랑할 수 없다ㆍ그대는 꽃으로 지는 시간이 아니니ㆍ미움을 견디는 마음 1ㆍ예의ㆍ콩잎이 우거지는 밤ㆍ투명 물감ㆍ늦은 답장ㆍ사랑과 슬픔의 유통 기한ㆍ다시 돌아갈 수 없는 것들에 기대어

2부ㆍ사랑의 젠가 : 나의 사랑은 나보다 오래 살았으면 한다
사랑이라고 불리는 것들ㆍ엇갈린 고백ㆍ그냥ㆍ내가 사랑하는 모든 것은 나보다 오래 살았으면 한다ㆍ천국이 있다는 거짓말을 믿기로 해ㆍ사랑의 기분ㆍ엄마의 일기 2ㆍ사랑은 마른 건초 침대에 누워ㆍ포옹ㆍ그 겨울의 길ㆍ버찌가 마르는 계절ㆍ광합성ㆍ트루게네프의 언덕ㆍ묘묘ㆍ사랑의 거리ㆍ맹꽁이의 밭ㆍ가을에ㆍ작은 것들에게서 배우는 비밀ㆍ4B 연필ㆍ동주의 눈ㆍ신이 내게 일러준 것ㆍ그 겨울, 저녁에는ㆍ미움을 견디는 마음 2ㆍ스물ㆍ고양이 잡화점ㆍ엄마의 일기 3ㆍ엄마의 연애편지ㆍ꿈 갈피ㆍ우리가 눈을 감는 이유ㆍ그 겨울의 첫눈ㆍ너는 나를 혼자 내버려두겠지만ㆍ사랑의 젠가ㆍ그럼에도 우리를 찾아와 울게 하는 것들

3부ㆍ성실한 슬픔 : 살아 있다는 건 결국 울어야 아는 일
성실한 슬픔ㆍ시간의 태엽ㆍ겨울 귀ㆍ가을 끝에서 나는 늘ㆍ꿈ㆍ버려진 마음ㆍ사랑이 미움에 닿을 때ㆍ크리스마스 캐럴이 울던 밤ㆍ양파와 빛의 소묘ㆍ시가 나의 안부를 물을 때ㆍ슬픔은 비 내리는 동사ㆍ돌의 시간ㆍ금지된 약속ㆍ애도의 숨ㆍ독감ㆍ열아홉ㆍ나의 서른ㆍ오후, 새점을 치다ㆍ신이 사랑 하지 않는 사람들ㆍ귀의 미로ㆍ여름 구름 사이로ㆍ두 가지의 마음ㆍ사랑의 발견ㆍ살아 숨 쉰다는 것은ㆍ컬러풀

4부ㆍ남은 꿈 : 우리는 다시 쓰일 수 없는 기적
다시 쓰일 수 없는 기적ㆍ완벽한 과거형ㆍ유실된 사랑과 남은 꿈ㆍ도토리를 줍는 숲ㆍ엄마의 일기 4ㆍ두 눈이 둥근 이유ㆍ마음의 비밀ㆍ끈ㆍ엄마의 일기 5ㆍ내게 슬픔을 주세요ㆍ시간의 동공ㆍ빛의 구두를 신고ㆍ따라갈 수 없는 시간ㆍ긴 숨ㆍ슬픈 맹세ㆍ우울과 구원ㆍ말줄임표ㆍ유서ㆍ나의 수호령ㆍ당신의 심장 위에 장미꽃을 올려두고ㆍ슬픔의 특권ㆍ할머니는 내게 말했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떠난 사람들이 찾아와 잠긴 문을 두드리는 날에 나의 문장은 쓰였다. 우리의 슬픔과 사랑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슬픔은 지금을 쓰고 사랑은 과거를 쓴다.”
_들어가며


“인간은 슬퍼지기 위해 만들어질까요”
한 인간이 사랑과 슬픔을 이해하기까지
소년의 시선에서 바라본 생(生)


한국 문단이 주목하는 젊은 작가, 시인 정현우의 에세이가 드디어 출간되었다. 첫 번째 산문집 『우리는 약속도 없이 사랑을 하고』에서 그는 지금껏 글을 쓰는 원동력이 되었던 모든 일의 시작점으로 거슬러 올라가, 자신의 소년의 시간을 들여다본다. 1부 〈유년의 서: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것들에 기대어〉에는 사람을 울컥하게 만드는 슬픔이라는 것이 대체 무엇인지, 슬픔은 왜 생겨나는지에 대한 고민이 담겼다. 그는 홀로 다락방에 웅크렸던 나날들, 배변 주머니를 차고 투병하는 아버지, 그 곁에서 모든 슬픔을 묵묵히 견뎌내던 엄마를 떠올린다. 문득 발견한 엄마의 일기장에는 푸른 콩잎처럼 부풀었을 소녀 시절 꿈과 생의 힘듦이 고스란히 남겨져 있다. 일기장을 읽어 내려가며 소년은 인생과 슬픔에 대해 어렴풋이 알아가는 듯하다. 소년은 휠체어를 탄 친구 정미, 길고양이 묘묘와 온기를 나누며 슬픔의 자리를 메워나간다.

2부 〈사랑의 젠가: 나의 사랑은 나보다 오래 살았으면 한다〉에 이르러 소년은 비로소 모든 사랑엔 마지막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아차린다. 내가 사랑하는 모든 것이 나보다 오래 살 수는 없으므로 우리는 결국 언젠가는 혼자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슬픔 앞에 물러서지 않으며 소년은 어른이, 인간이 되어간다.

“오래 견디는 사람이 패자가 되는 법칙이 있지. 바보 같다고 해도 나는 그 아픔들을 견뎌보고 싶어. 그건 울음으로 설명할 수 있는 마음일 거야. 잊지 말아야지, 모두 다.” - 본문 중에서


“생의 기쁨은 발목에 차오르는 빗물을 그대로 맞는 것”
아픔을 견디는 마음과 슬픔의 특권에 대하여


오래도록 마음을 나눈 것들과 영영 이별하는 시간을 어떻게 견뎌야 할까. 시인은 3부 〈성실한 슬픔: 살아 있다는 건 결국 울어야 아는 일〉에서 슬픔을 받아들이는 방법을 소년의 시선으로, 시인의 감성으로 찾아 나선다. 그는 말한다. “생의 기쁨은 발목에 차오르는 빗물을 그대로 맞는 것”이라고. 결국 “살아 있다는 건 울어야 아는 일”이니, 아주 평범하고 성실하게 앓으며 슬픔이 흘러가도록 내버려두겠다고.

생각해보면 우리의 인생은 별게 없는지도 모른다. 월급에 매달려 사는 인생, 이제 살 수 없는 집값을 가늠하며 내쉬는 한숨, 떠나버린 연인에게 매달려 재회를 꿈꾸는 시간들이 뭐 그리 특별하겠는가. 그럼에도 소년은 4부 〈남은 꿈: 우리는 다시 쓰일 수 없는 기적〉을 통해 우리에게 주어진 기적 같은 시간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보이지 않는 슬픔의 물속에서 세상을 향해 걸어 나가는 움직임은 그 자체로 기적이라는 것. 상실의 시간을 헤매던 소년은 차오르는 슬픔을 그대로 맞으며, 슬픔을 아는 인간으로서의 특권을 찾아낸다.

인생은 아주 초라하면서 아주 특별한 꿈을 사는 것. 다시라는 단어가 없는 시간 속에서 매일을 시작하는 처음을 가진 그대는 잊지 말기를. 우리는 다시 쓰일 수 없는 기적이라는 걸. - 본문 중에서


“지금부터 우리 사랑할 시간이야”
사랑하면서도 사랑을 몰랐던 당신의
소중한 기억을 되살려내는 따스한 에세이


누구나 움켜쥔 사랑을 잃고 비틀거리는 어두운 생의 구간이 있다. 또한 시인에 따르면, 사람의 인생은 결국 영사기가 꺼지면 막을 내리고 마는 흑백 영화일 테다. 그러나 그는 시종일관 어두운 절망 대신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슬픔은 당신만의 것이 아니라고, 당신은 아직 숨 쉬고 있으니 혼자 엎드려 있지 말라고. 여전히 숨이 남은 날에 해야 할 일은 그저 곁의 사람들에게 “지금부터 우리 사랑할 시간이야”라고 말을 건네는 일뿐이라고. 우리의 영사기가 꺼져도 소중한 인연들과 함께한 기억들이 여전히 우리를 살아 있게 만든다는 것이다.

일상이라는 거대한 쳇바퀴를 굴리며 우리는 매 순간 사랑을 잊어버린다. 그러나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그저 사랑한다는 사실을 잠시 잊었을 뿐이다. 어떤 기억들이 당신을 살아 있게 만드는가. 정현우의 글은 그렇게 우리의 사랑을 되살려낸다.

나는 속삭여봅니다. 사람으로 온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약속이 감히 사랑이었노라고. 그러니 당신은 내 곁에 부디 살아 있어달라고. - 나가며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