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애욕의 한국소설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732
베스트
교양만화/비평/작법 top100 9주
월간 채널예스 10호를 만나보세요!
[만화] 골라보자! 추천신간, 놓치지 말자! 무료배송
스토리를 보니 띵작이로다 : MD추천 히든만화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2월 06일
쪽수, 무게, 크기 288쪽 | 286g | 110*180*16mm
ISBN13 9791191485028
ISBN10 1191485021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교과서 속 한국소설은 잊어라!
이제 한국소설을 다시 읽자!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한국소설 속 주인공들은 자신의 욕망을 위해서 무엇을 했을까? 그런 욕망은 지금의 나와 어디가 다르고 어디가 같을까? 서귤은 『애욕의 한국소설』은 한국소설 속 인물들의 사랑과 욕망에 주목했다. 어디 욕망 없는 인물이 있겠는가.

소설을 들여다보는 관점이 과거에 머물러서는 안 되는 것을 서귤은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은 특히 여성들의 욕망에 주목했는데 ‘과연 내가 읽은 한국소설이 맞는가? ’ 싶을 정도로 신선한 방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교과서에 실리거나 한국 문학계에서 큰 주목을 받으며 칭찬 일색으로 또는 숭고하게 여겨지는 그런 작품들을 서귤은 나름대로 가지고 놀고 있다. 그건 그 작품들을 우습게 보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기 때문이다. 자신이 사랑하는 작품을 자신이 가장 잘 하는 방식으로 소개하며 독자들로 하여금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서귤적 허용’이 『애욕의 한국소설』에서 빛을 발한다. 어떤 무거움도 위트있게 만들어버리고, 관심 없던 주제라도 단 몇 컷으로 주목을 끄는 건 섬세한 관찰이 동반된 결과일 것이다.

특히 『애욕의 한국소설』은 한국소설을 좋아했더라도 어딘가 불편한 점에 동의한 독자라면 더욱 반길 것이다. 과거의 책들은 역사에 남긴 했지만 남성 중심적으로 서술된 부분이 많았다. 국가를 위하는 남성과 그 옆에서 희생적인 여성의 뒷모습. 이런 구도에 익숙했다면 이 책을 펼쳐보며 여성의 욕망이 무엇인지 들여다볼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아프냐 나도 아프다_현진건 《무영탑》 006
2. 지금 다시 K-문학_박경리 《김약국의 딸들》- 016
3. 1인 9각_김말봉 《찔레꽃》- 028
4. 안 되나요?_이광수 《무정》- 040
5. 근데 그럴 수도 있어_염상섭 《삼대》- 048
6. 우리 시대의 중립국_최인훈 《광장》- 060
7. 이 삶을 포기하지 않고_한강 《채식주의자》- 068
8. 사랑 안 해_은희경 《새의 선물》- 080
9. 악당_채만식 《탁류》- 092
10. 가장 ○○하는 소설가_박완서 《그 남자네 집》- 104
11. 타인의 고통_조세희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114
12. 타는 눈_황순원 《카인의 후예》- 122
13. 정말로, 운이었다_양귀자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134
14. 그때는 틀렸는지 모르고 지금은 맞는지 모르는_오정희 《새》- 146
15. 상처를 마주하는 법_신경숙 《외딴방》- 158
16. 소설은 얼마나 안전한지_김훈 《칼의 노래》- 170
17. 세기말이란 무엇인가_김영하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182
18. 굳이 굳이_김동리 《을화》- 194
19. 환상과 미신_김보영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 《당신에게 가고 있어》- 206
20. 작은 목소리라도_이청준 《당신들의 천국》- 214
21. 어떤 어른_황석영 《오래된 정원》- 226
22. 재밌는 이야기_천명관 《고래》- 238
23. 나는 괜찮은 사람_강화길 《대불호텔의 유령》- 246
24. 0과 1 사이의 세계_최은영 《밝은 밤》- 260
25. 사랑사랑사랑_황정은 《백의 그림자》- 272
26. 에필로그 283
27. 추천의 글 286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배우자를 때리고 욕하는 가정 폭력을 애정으로 미화하는 이런 작품을 교과서에서 보고 싶지 않다.
--- p.8

욕망에 충실한 나머지 자기 자신과 주변을 끝내 파멸로 이끄는 여성 캐릭터를 심지어 긍정적으로 그려내는 1930년대 작품은 무척 낯설다.
--- p.12

신기한 건, 읽다 보면 이 개성 넘치는 인물들이 꼭 나처럼 느껴진다. 내 일부를 떼어 각각 만들어진 인물인 것마냥 마음이 간다.
--- p.26

욕하는 건 쉽고 즐겁다. 나와 상관이 없을수록 더 좋다. 스트레스도 풀리고 우월한 지위에 오른 기분. 그런데 소설을 읽다 보면 등장인물을 마음껏 욕하기가 쉽지가 않다.
--- p.56

영혜는 그토록 나무가 되고 싶어 했지만 인간은 이미 나무와 비슷한 부분이 있다. 가족, 고양이, 친구, 책임, 사랑... 저마다 마음에 이어진 뿌리가 우리를 삶이라는 땅에 붙든다.
--- p.78

“사실 진희야. 나는 네가 성장하지 않아서 좋았어. 흉터째로 몸만 커버린 어른이 나뿐만이 아니어서.”
--- p.90

“타인의 고통을 이용해서 자기의 이름을 높이는 이와, 연대하고 개선하려고 목소리를 내는 이를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 p.119

신경숙 특유의 감성적 문장 때문이기도 하지만, ‘나’와 희재 언니가 처음 만나는 장면엔 마치 멜로영화의 한 장면처럼, 흡사 성적인 것에 가까운 긴장감이 서려 있다. 극단적인 양가감정. 우리가 흔히 적절한 단어를 찾지 못해 그냥 ‘사랑’이라 부르곤 하는.
--- p.165

그에 비하면 소설은 얼마나 안전한지. 그 안에서 나는 난세의 영웅이 되었다가, 절세미인이 되었다가, 천재 아티스트도 될 수 있고 “한국문학의 벼락같은 축복”이라는 작가의 책을 읽으며 지적인 만족감도 얻을 수 있고.
--- p.179

좋음과 싫음, 사랑과 혐오, 올바름과 잘못됨 사이의 광활한 공간을 생각한다. 사랑할 수도 미워할 수도 없어 울면서 웃어야 하는 삶의 수많은 애매함에 대해.
--- p.269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새롭게 조명된 한국소설 속 인물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한국소설 속 주인공들은 자신의 욕망을 위해서 무엇을 했을까? 그런 욕망은 지금의 나와 어디가 다르고 어디가 같을까? 서귤은 『애욕의 한국소설』은 한국소설 속 인물들의 사랑과 욕망에 주목했다. 어디 욕망 없는 인물이 있겠는가.


우리가 교과서에서 배우지 못했던 소설 속 인물들의 욕망!
그것은 없던 게 아니라 잘 보지 못했던 것!


소설을 들여다보는 관점이 과거에 머물러서는 안 되는 것을 서귤은 보여주고 있다. 『애욕의 한국소설』은 특히 여성들의 욕망에 주목했는데 ‘과연 내가 읽은 한국소설이 맞는가? ’ 싶을 정도로 신선한 방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이광수의 『무정』, 염상섭의 『삼대』, 박경리의 『김약국의 딸들』, 김말봉의 『찔레꽃』, 최인훈의 『광장』, 은희경의 『새의 선물』, 현진건의 『무영탑』, 박완서의 『그 남자네 집』, 김훈의 『칼의 노래』, 신경숙의 『외딴방』, 황순원의 『카인의 후예』, 최은영의 『밝은 밤』, 황정은의 『백의 그림자』 등 교과서에 실리거나 한국 문학계에서 큰 주목을 받으며 칭찬 일색으로 또는 숭고하게 여겨지는 그런 작품들을 서귤은 나름대로 가지고 놀고 있다. 그건 그 작품들을 우습게 보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기 때문이다. 자신이 사랑하는 작품을 자신이 가장 잘 하는 방식으로 소개하며 독자들로 하여금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서귤적 허용’이 『애욕의 한국소설』에서 빛을 발한다. 어떤 무거움도 위트있게 만들어버리고, 관심 없던 주제라도 단 몇 컷으로 주목을 끄는 건 섬세한 관찰이 동반된 결과일 것이다.

특히 『애욕의 한국소설』은 한국소설을 좋아했더라도 어딘가 불편한 점에 동의한 독자라면 더욱 반길 것이다. 과거의 책들은 역사에 남긴 했지만 남성 중심적으로 서술된 부분이 많았다. 국가를 위하는 남성과 그 옆에서 희생적인 여성의 뒷모습. 이런 구도에 익숙했다면 『애욕의 한국소설』을 펼쳐보며 여성의 욕망이 무엇인지 들여다볼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서귤의 필터를 거친 한국소설!

한국소설의 여성들에게도 욕망이 있다고? 교과서에서도 알려주지 않았는데? 하고 의심할 필요가 없다. 애욕의 작가! 작가 서귤의 눈을 통해 새로운 시각, 인물의 발견, 작품 해석, 넘치는 해학, 모든 것을 기막히게 보여준다. 『애욕의 한국소설』을 읽으면 이 책 자체로도 유익한 경험이 될 테지만 한국소설에 대한 호기심과 흥미도 같이 높아질 것이다. ‘아니 인물들에게 이런 애욕이 있었단 말이야 ’하며 지금 당장 한국소설을 다시 읽게 된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그의 글과 그림은 매번 나를 당황하게 한다. 다정하고 무해한 친구처럼 다가와서 내 세계를 전부 헤집어 놓고 간다. 서귤의 반짝이는 유머와 예리한 관찰력으로 쓰인 이 책을 읽다가 나는 한 번도 좋아해 본 적 없는 소설을 좋아하게 되었다. 내게 이것은 ‘서귤적 허용’이었다. 아무리 관심 없는 이야기라도 서귤이 떠먹여 준다면 새끼 제비처럼 입을 크게 벌리고 보챌 것이다. 그를 따라 부지런히 울고 웃는 동안 나의 세계는 지극히 서귤적인 방식으로 확장될 테니까. 어쩌면 이것이 좋은 만화의 역할 아닐까.
- 하현 (『달의 조각』 『어느 맑은 날 약속이 취소되는 기쁨에 대하여』 작가)

한줄평 (2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올해 3월9일 자정이후로 날 유쾌하게 웃게 만든 유일한 매체임!!! 2편 기다릴게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d****a | 2022.05.22
구매 평점5점
아~~ 작가님 빨리 2권 내놔요ㅋㅋㅋㅋㅋㅋㅋㅋ
2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2
i*****h | 2021.12.30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5,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