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소소소小小小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정가
6,300
판매가
6,3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2월 10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19.69MB ?
ISBN13 9791167900593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당대 한국 문학의 가장 현대적이면서도 첨예한 작가들과 함께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 이 책에 대하여

문학을 잇고 문학을 조명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한국 시 문학의 넓고 깊은 진폭을 확인시켜줄 다섯 번째 컬렉션!

현대문학의 새로운 한국 문학 시리즈인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이 다섯 번째 컬렉션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Ⅴ』를 출간한다. 작품을 통해 작가를 충분히 조명한다는 취지로 월간 『현대문학』 2019년 7월호부터 12월호까지 작가 특집란을 통해 수록된 바 있는 여섯 시인―김언희, 이영광, 신영배, 서윤후, 임솔아, 안미옥―의 시와 에세이를 여섯 권 소시집으로 묶었다.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이라는 특색을 갖춰 이목을 집중시키는 핀 시리즈 시인선의 이번 시집의 표지 작품은 지난 30여 년간 활발하게 작품을 발표해온 김지원 작가의 ‘비행’을 주제로 한 드로잉 작품들로 채워졌다. 대표적 정물 연작‘맨드라미’시리즈로 ‘회화가 가지는 매력을 극대화시켰다’는 평단의 찬사를 받은 바 있는 작가는 캔버스 사이를 자유롭게 비행하는 행위와도 같다는 자신의 작업관을 표현한 ‘비행’ 시리즈를 통해 보다 확장된 작가의 미적 탐구의 여정을 보여준다.


서윤후 시집 『소소소小小小』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Ⅴ』의 시인들은 김언희, 신영배, 서윤후, 임솔아, 안미옥 6인이다. 지난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Ⅳ』(황인숙, 박정대, 김이듬, 박연준, 문보영, 정다연)가 한국 시 문학의 다양한 감수성을 선보이는 데 주력했다면 이번 다섯 번째 컬렉션은 그 저변을 더욱 넓혀 한국 시 문학의 전위와 도약까지 담아내고자 기획되었다.

시작 활동은 물론 여행 에세이와 만화시편집, 그림시편집에 이르기까지 본업과 협업을 오가며 다방면으로 꽉 찬 재능을 발휘해온 시인 서윤후의 시집 『소소소小小小』를 출간한다. 만 19세의 나이로 등단해 20대를 온전히 시인으로서 살아낸 시인의 보다 진지하고 깊어진 성숙함이 담겨 있는 한 권이다.
그의 시편에 존재하는 “사랑받고 인정받고 싶어서 착하게 기다리는 충직함과 조심스러움 같은” 태도들은 시인이 가진 “고유의 무드를 만들어내며 타인과 사물을 보는 관점을 제어하고 동시에 비리고 푸릇한 청량감을 선사”하곤 했지만 요즘 그의 시에서 보다 충실히 무르익은 분위기가 느껴진다며 박상수 시인은 “그게 좋고 신기해서 두고두고 읽게 된다”고 말한 바 있다. 불연속적인 진술과 이미지들이 긴장 관계를 이루며 하나의 세계를 드러내는 서윤후만의 세대적 감각은 이 소시집에서 좀 더 세련된 방식으로 단련되어 독자들을 사로잡는다.
“아스피린과 타이레놀 / 다솜이와 영은이 / 동교동 삼거리와 공덕 오거리 / (지도를 그리는 바늘들) // 열심히 마늘을 빻는 부엌 작은 창 속에 / 한 스푼 설탕을 푸는 사람도 있어 / 복도식 아파트가 나눠 갖는 냄새 // 학원 가던 아이가 샌들을 벗어 / 자갈 하나를 떨군다 / 잠깐 완벽해지는 세계”(「소소소小小小」). 시인은 이 소시집을 일상에서 건져 올린 감각으로 써 내려간 1부와 긴 호흡의 관념적인 시선이 담긴 2부로 나누어 구성해 스물일곱 편의 새롭고도 매혹적인 또 하나의 세계를 이제 막 쌓아 올렸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Ⅴ』의 특징 중 하나는 여섯 시인들이 ‘기호’라는 공통의 테마를 정해 자신만의 시론 에세이를 발표한다는 점이다. 서윤후 시인은 소년에서 청년으로 넘어오는 동안 경험한 기호품으로서의 ‘설탕 시럽’에 대한 달콤쌉싸름한 에피소드를 소개한다. 어른의 세계로 침투하기 위해 커피에 시럽을 넣었다는 시인, 절망과는 거리가 멀고‘잘 살아남았던’ 학생 시절 시럽에 집착했다던 시인, 자취를 시작하면서 직접 설탕을 졸여 시럽을 만들어보기도 했다던 시인. “비유를 상실한 폐허 속에서 유일하게 나의 존재를 단맛으로 코팅하던 시럽은 일종의 변수에 가까웠다”(에세이 「시럽」)는 시인의 말은 지나가버린 달콤한 시절에 대한 고백이기도 하다.


현대문학 X 아티스트 김지원

<현대문학 핀 시리즈>는 아티스트의 영혼이 깃든 표지 작업과 함께 하나의 특별한 예술작품으로 구성된 독창적인 시인선, 즉 예술 선집이 되었다. 각 시편이 그 작품마다의 독특한 향기와 그윽한 예술적 매혹을 갖게 된 것은 바로 시와 예술, 이 두 세계의 만남이 이루어낸 영혼의 조화로움 때문일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부 여분의 삶

유리물산
소요한 생활
소소소小小小
파한
핑거푸드
팝업 스토어
스탭밀
슈가 코팅
IKEA FAILS
피서 계획
나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딱딱하고 시무룩하게
여분의 삶

2부 신 미만 인간 이상의 X

꾸준하게 무거운 가방을 메고 간다
싸이코
턱수염의 신
주인 없는 침묵은 분란을 일으키기도 한다
물방울 숨기기
끝낼 수 없어 계속하게 되었다
뾰족한 뿔 위로 타원형 알을 올려놓기 위해
미래지하입구
미래지하정전
미래지하후기?『인간도감』과 X
파두
해안류
원 안에서 벗어나 원 밖으로 나아가
백만 번째 낭독회

에세이 : 시럽

저자 소개 (1명)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