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아이패드 드로잉 with 어도비 프레스코

: Fresco 기초부터 Photoshop과 illustrator를 이용한 연계 작업까지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624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2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148쪽 | 492g | 182*257*8mm
ISBN13 9791168012202
ISBN10 1168012201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어도비 프레스코’를 이용해 만나는 디지털 그림의 혁신!
아이패드 × 애플펜슬로 만들어 내는 ‘유화’와 ‘수채화’

픽셀 브러시와 벡터 브러시, 라이브 브러시와 더불어
다른 앱과의 연계 작업까지!
다양한 브러시를 사용해 일러스트의 표현력을 끌어올리자.


‘어도비 프레스코’란 무엇인가요?
‘프레스코를 이용해 어떤 작품을 만들 수 있나요?’
‘아이패드 × 애플펜슬’은 어떤 제품을 사용해야 하나요?

어도비 프레스코에 더해 iPad 기종 간의 차이점, 애플펜슬의 세대별 특징 등을 설명한다. 크기·충전 방식·가격뿐만 아니라, 레티나(Retina) 디스플레이·측색(測色) 등 관련 업종에서 일했거나, 크게 주의를 가지지 않았다면 몰랐을 정보를 함께 제공해 주고 있다. 또 일러스트의 해상도 설정 방법과 그 이유를 소개한다. ‘ppi’ 같이 자주 접해보지 않았을 용어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중간중간 벡터 데이터와 레스터 데이터가 그려지는 작동원리를 설명하고, 컬러모드인 RGB, CMYK에 어떠한 차이점이 있는지 밝히고 있다. 프레스코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제스처, 터치 단축키’ 등의 보조 기능이나, ‘픽셀 브러시, 벡터 브러시, 라이브 브러시’ 등의 사용 방법과 특징을 설명한다. 한편 기본 번들로 구성된 브러시 외에도 kyle 브러시 등의 외부 브러시를 가져오는 법, 그리고 자체적으로 브러시를 제작하는 법 등의 설명도 빠뜨리지 않고 담았다.

총 15장의 일러스트 제작방법을 상세하게 나타낸다. 각 일러스트마다 작품의 특징뿐만 아니라 포인트, 제작과정, 주의점 등을 밝히고 있으며, 다른 앱인 포토샵(Photoshop), 일러스트레이터(Illustrator) 등과 연계 작업하는 방법도 덧붙이고 있다. 새롭게 추가된 기능도 소개한다. 스트리밍 기능인 ‘라이브스트림’, Adobe가 운영하는 스트리밍 사이트 ‘Behance’, 한컷 한컷을 동영상으로 만드는 ‘타임랩스’, 파일을 클라우드 서버에 업로드하는 ‘클라우드 스토리지’ 등 다양한 기능을 소개한다. 이외에도 칼럼 등을 통해 새로 추가된 기능이나, 아날로그 방식과 디지털 방식의 차이점 등에 대한 의견을 밝히고 있다. 덧붙여 저자 자신의 작품 외에도 또 다른 프로 일러스트레이터인 ‘이코마 사치코’의 작품을 함께 실었다. 특히 아날로그 방식으로 주로 작업했던 이코마 사치코와의 대담을 실어 일본 일러스트레이터의 현황과 이후 나아가게 될 방향, 그리고 아날로그 방식과 디지털 방식을 대하는 각자의 관점 등을 밝히고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들어가며

01 iPad와 Adobe Fresco에 대하여
iPad 라인업과 Apple Pencil
Adobe Fresco란
손쉬운 제스처
각종 브러시 비교와 특징
Fresco의 편리한 기능

02 Adobe Fresco로 그려보자
픽셀 브러시로 아크릴 물감처럼 그리기
픽셀 브러시로 마커처럼 그리기
픽셀 브러시로 페인트칠처럼 그리기
벡터 브러시로 인쇄가 잘못된 느낌으로 그리기
벡터 브러시 일러스트에 스크래치 느낌 주기
라이브 브러시 유화로 두께감 표현하기
라이브 브러시 유화의 컬러 혼합 조절하기
라이브 브러시 수채화의 컬러 혼합 즐기기
라이브 브러시 수채화로 번짐을 조절하며 그리기
라이브 브러시 수채화의 번짐으로 깊이감 주기
iPhone용 Fresco로 그리기
이코마 사치코의 수채화 일러스트레이션

03 iPad용 Photoshop 및 iPad용 Illustrator와의 호환
Adobe Fresco를 구입하면 딸려오는 iPad용 Photoshop
iPad용 Photoshop의 기능과 특징
Fresco와 iPad용 Photoshop 간의 연동
iPad용 Illustrator의 기능과 특징
Fresco와 iPad용 Illustrator 간의 연동
Photoshop & Illustrator 데스크톱용과 iPad용 비교

04 Mac 및 PC와의 연동
클라우드 스토리지
Fresco 파일을 다른 사람에게 보내기
iPad 앱 간의 데이터 교환
라이브스트림
링크 공유
타임 랩스
밖에서 iPad로 그리고 집에서 데스크톱의 큰 모니터로 확인하기

05 대담 이코마 사치코 × 사타케 슌스케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앞으로도 태블릿으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의 수는 점점 증가할 것입니다. 지금까지 그림을 그려 온 분은 물론, 지금부터 그림을 그려 보고 싶은 분도, Fresco로 작품을 만드는 즐거움을 느끼고, 함께 작품세계를 넓혀가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p.5

개발자는 이 기법에 착안해 창의력을 뒷받침하고, ‘영감이 떠오르면 행동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아 이름을 ‘Fresco’로 지었다고 개발자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 p.11

하지만 Fresco의 흥미로운 점은 서로 특성이 다른 브러시가 한 화면에 공존할 수 있다는 것이다. 벡터와 래스터 (픽셀) 브러시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고, 아날로그 방식으로는 불가능한 수채화와 유화를 겹치거나, 섞어 버리는 시도를 할 수 있다.
--- p.17

Fresco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브러시 중 하나는 [라이브 브러시]의 [수채화]다. 컬러가 번지고, 섞이는 방식은 디지털 도구로 그리고 있다는 것조차 잊게 만들 정도다. 애써서 조절하려고 하지 않고, 자유로운 표현을 즐기면서 그리는 게 정답일지도 모른다.
--- p.68

한편 근래에 신기능으로 ‘Adobe Sensei’가 추가되고, 어려운 조작을 AI가 보조해 주면서 앱을 능숙하게 사용하지 못하면 할 수 없던 작업이 줄어드는 추세다.
--- p.92

데스크톱용 사용자가 오른의 화면 이미지를 보면, UI 구성이 꽤나 심플한 것을 알 수 있다. PC보다 작업 화면이 작고, 메모리나 스토리지의 용량이 한정된 iPad에서 쾌적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UI를 재설계함과 동시에 기능이나 조작성의 개선까지 도모하고 있다.
--- p.94

세계와 연결되고 확장되는 건 디지털 작품이다 보니 분명 지니고 있는 매력이 크죠. 아날로그 작품도 물건으로서 매력은 있지만 그 매력을 확장하고자 하면 디지털 방식을 사용해야 하니까요.
--- p.143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아이패드로 수채화와 유화를 그려보자
어도비 프레스코 × 애플펜슬로 맞이하는 일러스트의 진화

라이브 브러시 등의 각종 브러시와 다양한 기능을 지닌 프레스코의 세계
아날로그 화풍을 발전시키고 싶은 일러스트레이터에게 이 책을 강력 추천!

디지털 방식으로 유화와 수채화를 그릴 수 있을까?
〈Point 1〉 다양한 ‘브러시’ 도구

- 아날로그 작품을 그려보고 싶어! -
그동안 픽셀 일러스트는 포토샵으로, 벡터 일러스트는 일러스트레이터로 그려 왔다면, 그 모든 것이 가능한 ‘어도비 프레스코’를 다룬 이 책을 경험해 보자. 또 프레스코의 라이브 브러시를 이용하면 디지털 방식에서는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유화’와 ‘수채화’ 느낌의 일러스트를 그릴 수 있다. 어도비 AI가 선사하는 놀라운 기술의 발전을 직접 경험해 보자.

사용법만 익히면 일러스트를 직접 그릴 수 있을까?
〈Point 2〉 ‘일러스트’ 단계별 따라잡기

- 앱 사용법만 알려주는 건 지겨워! -
시중에는 앱을 처음 다루는 독자를 위해 연습용 일러스트를 따라 그리도록 편집된 도서는 많다. 그러나 그만큼 너무 간단하고 쉽다 보니, 그리고자 하는 작품과는 동떨어진 기능 숙달에만 치중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이 책에서는 실제 프로 일러스트레이터인 작가가 자신의 작품을 따라 그려보고, 기능을 익히도록 함으로써 ‘기능 숙달’과, ‘실용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게다가 프레스코의 다양한 기능에 더해 디지털 방식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을 주고 있다.

프로는 프레스코로 어떤 작품을 만들까?
〈Point 3〉 ‘안목’을 높이는 다양한 작품

- 나만의 화풍을 가져보고 싶어! -
아날로그 작품이 그렇듯 디지털 작품도 저마다의 ‘화풍’이 존재한다. 취미로 그리든, 직업으로 그리든, 일러스트레이터의 독특한 개성을 표현하는 데 있어 화풍은 중요하다.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사타케 슌스케’와 더불어, 같은 그룹의 멤버이자 투명 수채화로 유명한 ‘이코마 사치코’의 작품을 만나보자. 그들의 대담, 작가의 해설을 읽다 보면 일러스트에 녹여낼 화풍뿐만 아니라 일러스트를 대하는 안목도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믿는다.

‘디지털 방식과 아날로그 방식은 어떻게 다를까?’
‘프로 일러스트레이터들은 어떻게 작업할까?’
‘프레스코는 어떤 기능을 가지고 있을까?’

실력을 향상하고 싶은
일러스트레이터나 크리에이터라면 지금 바로 만나보자!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6,0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