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경제를 알면 세상이 보여!

: 말랑말랑 어린이 경제 만화

정가
13,000
중고판매가
10,140 (22%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1월 08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56쪽 | 394g | 202*273*10mm
ISBN13 9788980714995
ISBN10 8980714998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홧어칼러   평점5점
  •  특이사항 : 읽은 흔적 전혀 없이 완전 빠닥~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미래의 경제 고민을 없애는 돈 워리 경제 만화!
만화로 쉽고 재미있게 경제를 배우고 세상을 알아 가자!


12살 여자아이 조에는 엄마가 일자리를 잃은 다음 여러 궁금증이 생긴다. 은행을 다니던 엄마가 왜 일자리를 잃었는지, 은퇴한 옆집 로빈슨 부인이 받는 연금이 무엇인지, 왜 어떤 사람은 부유하고 어떤 사람은 가난한지…. 이 질문에 경제학 교수였던 로빈슨 부인이 쉽고 간결한 설명으로 답해 주지만 조에는 이에 만족하지 않는다. 아는 것에 그치지 않고 용기 있는 행동을 시작한다. 노동부 장관에게 실업자 대책에 대한 문의 편지를 쓴 것이다! 과연 조에는 노동부 장관에게 유의미한 답변을 받을 수 있을까?

경제학자인 저자는 연금, 경제활동, 퇴직 등 경제의 기본 개념부터 로봇화, 세계화, 지구온난화, 브렉시트 등 최신 경제학 이슈까지 이 책에 알차게 담아 냈다. 조에가 엄마와 세상을 생각하며 던지는 경제적 질문은 경제가 어렵고 막연한 것이 아니라 나의 일상과 가장 맞닿아 있고 나의 미래를 돕는 길임을 알게 한다. 경제를 알면 세상이 보이고 미래의 경제 고민 역시 사라진다! 조에의 세상을 향한 사려 깊고 따듯한 이야기와 사랑스러운 만화로 쉽고 재미있게 경제를 배워 나가자. 초등학생뿐 아니라 어른에게까지 경제 입문서로 손색없는 알찬 만화책이다.

저자 소개 (4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경제의 기본 개념부터 최신 쟁점까지,
경제학자이자 경제학 교수인 저자가 알차게, 제대로 만든 경제 만화!

경제는 무엇인가? 이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경제가 중요하고, 내 삶에 맞닿아 있고, 배워 나가야 할 학문이라는 걸 모두가 안다. 하지만 경제는 막연하고, 어렵고, 답답하다. 도대체 경제는 무엇이고, 어떻게 배워야 할까? 중요하다는 건 아는데, 어른도 잘 모르는 것을 어린이에게는 어떻게 알려 주어야 할까?
그런 고민을 해결할 경제 입문 만화, ≪경제를 알면 세상이 보여!≫가 출간되었다. 이 책은 경제학자이자 파리 제1대학교 팡테옹 소르본 경제학과의 교수인 저자가 자신의 딸을 위해 쓴 경제 만화이다. 그래서일까, 책의 주인공 조에의 질문은 초등학생이 실제로 던질 법한 실질적 질문으로 가득하다. 왜 엄마가 일자리를 잃었는지, 로봇이 언젠가 사람을 대체할지, 왜 모두에게 평등한 기회가 제공되지 않는지, 왜 누구는 가난한지, 누가 화폐를 만드는지 등 조에의 단순하지만 묵직한 질문을 읽어가다 보면, 어느새 경제의 기본 개념부터 최신 쟁점까지 경제 전반을 두루 습득하게 된다. 또한 책의 마지막장에 있는 단어 풀이를 보며 다시 한번 개념을 세워 볼 수 있다.
말랑말랑 경제 만화 ≪경제를 알면 세상이 보여!≫를 읽으며 경제를 쉽고 재미있게 배워 보자. 경제의 기본 개념이 단단히 잡히는, 어린이와 어른 모두의 기초 경제서로 탁월한 경제 만화이다.

세상과 미래를 좀 더 나아지게 하는 도구이자 힘, 경제!
경제를 배우고 세상을 위해 행동하게 하는 책

미국의 첫 여성 재무장관으로 내정된 재닛 옐런의 “사람들의 삶과 직결되고, 세상을 나은 곳으로 만드는 학문이 경제학”이라는 말처럼, 책 속 경제 문제 또한 개인의 삶과 직결된다. 조에의 엄마가 실직한 이유는 간단하다. 로봇화로 은행의 지점이 줄어 들면서 창구 직원의 수를 줄였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도 익숙한 이야기이지 않은가? 세계화와 분업화, 로봇화는 숙달된 근로자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게 만들었다. 그 실업자들은 지금은 어디서 어떤 일을 하고 있을까?
이것이 바로 사회보장이 필요한 이유이다. 그리고 우리가 경제와 세상에 더 많은 관심을 쏟아야 하는 이유이다. 조에의 엄마가 실업급여와 고용 센터의 교육 등을 받으며 재취업을 준비하는 것처럼, 알리가 청년수당을 받으며 대학을 다닌 것처럼 각자의 경제적 문제는 사회보장의 도움으로 극복해 갈 수 있다. 그리고 이런 사회보장은 경제와 세상에 대한 관심을 가진 사람들에 의해 만들어지고, 보완되며, 앞으로 나아간다.
≪경제를 알면 세상이 보여!≫는 어린이에게 경제를 알려 주고, 세상의 여러 문제들도 알려 줌과 동시에 행동의 중요성을 말한다. 경제를 배우고, 문제를 인지하고, 방법을 생각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조에가 엄마의 실업 문제를 위해 노동부 장관에게 편지를 보낸 것처럼, 조에와 친구들이 환경 문제에 가만히 있지 않고 함께 생각을 나누고 힘을 합치는 것처럼, 경제와 세상의 문제에 가만 있지 않고 행동해 보면 어떨까? 그러면 조에나 독자 어린이가 어른이 될 즈음에는 조금 더 나은, 경제 고민이 많이 줄어든 세상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약자를 돕고, 연대하고, 지지하는 마음 따듯한 이야기
조에 엄마의 취업을 결정적으로 도운 것은 외국인이자 여성인 아누아르의 엄마이다. 아누아르의 말처럼 외국인이자 여성이기에 이중으로 고용 차별을 겪었을 터이지만, 그에 좌절하지 않고 누군가를 서슴없이 돕고 위로하는 단단한 마음을 가졌다. 최저임금을 벌고 가진 것이 적은 아누아르의 엄마가 자신보다 타인을 챙기는 장면은 독자에게 잔잔한 울림을 준다. 또 경제적 여유를 갖게 된 알리가 어려울 때 도움을 주었던 아누아르 가족을 챙기는 장면 역시도 뭉클하게 다가온다.
세계화, 로봇화가 가속화되는 세상에서 사람이 살아갈 방식은 이런 것이 아닐까? 조에의 말처럼 경쟁과 협력을 함께하는, 서로 돕고 연대하고 지지하는 미래의 가치를 생각해 보게 한다.


교과연계과정
4-2 사회 2. 필요한 것의 생산과 교환
6-1 사회 2. 우리나라의 경제 발전
6-2 사회 2. 통일 한국의 미래와 지구촌의 평화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먹고사는 문제라고 하는 경제가 중요하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하지만 오늘날 경제는 그 어느 때보다 복잡한 일이 되어 어떤 때는 낯선 괴물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경제가 우리의 삶에 봉사해야 하는데, 우리가 경제의 노예인 것처럼 살아가고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경제가 오래 전부터 잘 돌아가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열심히 일해도 소득은 별로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게다가 일자리가 줄어든다는 이야기도 계속해서 들려옵니다. 기후 변화로 지금처럼 살기 어렵다는 말도 무겁게 다가옵니다.
뭔가 바뀔 시점, 아니 바꿀 때입니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습니다. 바꾸기 위해 잘 알고, 잘 보아야 합니다.
이 책은 복잡한 경제를 능숙한 솜씨로, 무엇보다 따뜻한 마음으로 풀어서 말하고 있습니다. 나는 경제에 대해 무엇을 알고 있는가라는 의문이 있는 모든 분들께 권합니다.
- 안효상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상임이사, 정치경제연구소 대안 부소장)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14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