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인간 : 너와 그 속에 사는 수많은 이들의 기적

: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고급 논픽션

정가
25,000
중고판매가
19,200 (23%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8월 02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168쪽 | 798g | 196*254*18mm
ISBN13 9788984143913
ISBN10 898414391X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홧어칼러   평점5점
  •  특이사항 : 비닐 밀봉 포장도 뜯지 않은 완전체! 그래서 선물용으로도 딱 좋아요~~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생각하고 움직이고 말하고 읽고 웃는 기적, 우리
바이러스, 전염병, 환경 재해……, 전례 없는 혼란에 당황하는 우리는 얼마나 미약한 존재일까?
아니, 저 높은 하늘에 우주 도시 건설을 시도하는 우리는 또 얼마나 대단한 존재일까?

산소 25%, 탄소 9%, 수소 63%, 소량의 질소, 칼슘, 인, 칼륨 같은 화합물로 이루어진 존재, 느닷없이 터져 나오는 재채기에 절대 멈추지 않는 딸꾹질에 주책없이 붉어지는 얼굴 등 자기 몸 하나 마음대로 조절하지 못하는 존재, 하지만 1000억 개쯤 되는 뇌세포로 세상의 모든 컴퓨터가 힘을 합쳐도 하지 못할 수백만 가지 일을 동시에 해내는(그것도 시계 초침이 한번 똑딱거리는 동안에) 존재, 인간.

그 어느 때보다 우리 자신에 대한 관심이 높은 이때, 《인간 - 너와 그 속에 사는 수많은 이들의 기적》은 우리가 얼마나 대단한지 책을 읽는 여러분이 얼마나 가치 있는 존재인지 증명해 주는 한 권의 책이다. 더 정확히 말하면 우리 몸에 대한 책, 즉 우리 몸이 어떻게 이루어졌고 왜 그렇게 일을 하는지에 대한 책이다. 학교에서도 학원에서도 배우지 않은, 부분적으로 주워들은 지식이 아니라 정확하게 자신의 몸에 대해 생물학적으로 해부학적으로 제대로 배워나가는 귀한 책이다.

46억 년 전 지구가 탄생하고 이후 박테리아가 존재했던 시기, 온갖 미생물이 모여 새로운 생명체를 만들어내는 탄생의 역사를 보자. 현존하는 모든 생물은 긴 시간에 걸쳐 탄생, 멸종, 진화의 과정을 통해 살아남았다. 그렇게 오랜 진화를 거쳐 생존한 만큼, 인간은 그 무엇보다 복잡한 구조와 놀라운 기능을 갖춘 과학적인 생명체가 되었다.
참으로 오랜 생명의 역사가 녹아든, 셀 수 없이 다양한 물질로 이루어진 존재, 그렇게 만들어진 생각하고 움직이고 말하고 읽고 웃는 기적이 바로 우리, 인간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시작하기 전에……
-여러분에 대한 책 한 권
-인생을 건 경주
-개미 한 마리가 전부는 아니랍니다
-앗, 미안해요!

1부: 세포라는 기적
-세포들 사이 액체 속에서
-세포 속에서
-세포의 중심에서
-삐뽀삐뽀삐뽀삐뽀 비상 상황입니다!
-세포의 나머지 부분은…… 그냥 넘어가죠?

2부: 몸속 탐색
-한밤중 묘지에서
-몸의 가장 깊숙한 곳에서

3부: 생각해 볼 문제들
-몸의 통제실에서
-뇌의 첫 두 층에서
-머리 꼭대기에서
-뇌의 지하실에서
-기억의 굽이굽이에서
-뇌의 이상한 방에서
-머릿속 소년과 소녀
-몸의 메일함
-머릿속 화학 실험실에서
-머릿속 난쟁이의 머릿속에서
-일상생활에서
-잠옷을 입고
-침대에서

4부: 들어 봐, 누가 문을 두드리는지
-드라큘라 백작의 성에서
-핏속에서
-염증이 생긴 귓속에서
-당황스러운 상태에서
-심장 속에서
-혈관 속에서
-병원에서

5부: 숨쉬기의 달인, 폐
-들이쉬고 내쉬고 들이쉬고 내쉬고 들이쉬고 내쉬고
-폐 속에서

6부: 배와 그 속에 사는 생명체들
-망제투 씨의 배 속에서
-입속에서
-위에서
-올바른 자세
-열대의 섬에 있는 멋진 저택에서
-많은 숫자로
-너를 위해서
-DNA속에서
-변기 위에서

7부: 피부와 머리카락
-홀딱 벗은 채
-피부 속에서

8부: 내가 듣는 것의 냄새를 맡아 봐요
-최고라고 여겨지기 위해서
-꼭 껴안고
-고약한 냄새 속에서
-부엌에서
-눈 속에서
-균형을 맞춰서

9부: 달리기, 뛰어오르기, 날기, 잠수하기, 넘어지기, 일어서기, 계속하기
-여러분의 자세
-헬스장에서
-살면서
-움직이면서

10부: 살아남기
-임신부
-자궁 속에서
-미래에는
감사의 말
감수의 말
찾아보기

저자 소개 (4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기적, 수수께끼, 불가사의 그리고 우리!
왜 우리는 절대 혼자가 아닐까?
그 애도 나를 좋아하는지 아닌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세상에서 가장 경이로운 ‘너’
흥미로운 질문과 명확하고 놀라운 답변들
생물학적 지식으로 인간의 몸이라는 기적을 들여다보다.
10살이 넘은 어린이와 청소년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과학책!


결코 혼자가 아닌 나······ 수많은 생명의 집합체

3억의 경쟁자를 물리친 엄청난 경주. 하지만 대단한 행운의 탄생 과정보다 더 놀라운 것은 바로 ‘살아 있는 것’ 즉 태어나면서부터 지금까지 숨 쉬면서 살아가는 그 과정이다. 정말 생명이 다하는 그 순간까지 어떻게 생명을 유지하는 걸까? 너무나 작은 세포 덩어리들이 어떻게 건강하게 살아가는 걸까?
성인의 몸은 약 37조 개의 세포로 이루어졌다. 몸속 세포들은 끊임없이 죽어 가지만 또 그만큼 끊임없이 만들어진다. 개미 한 마리보다 훨씬 작은 이것들이 합쳐진 것이 바로 ‘인간’이고, 이러한 세포들과 각각의 기능이 모여 ‘생명’을 유지한다.

현미경으로 겨우 볼 수 있을 작은 세포 속에는 그야말로 발전소, 공장, 센터의 역할을 하는 여러 기관이 있다. 바이러스가 공격하면 마치 전쟁과 같은 상황이 벌어지지만 인체는 항체, 백혈구 같은 지원군과 백신이라는 예방 접종으로 대응한다. 안타깝게도 맞대응할 백신이 없는 새로운 바이러스들이 계속 생겨나 끝없는 싸움이 벌어지지만.
몸속에 테니스장 크기만 한 장기가 들어있다고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우리의 배 속 한편에 자리 잡은 소장 내부의 표면은 면적이 무려 250㎡ 테니스장만 하다.

그럼 우리 엉덩이가 왜 염산에 녹지 않는지는? 매일 위에서 1~3L의 염산을 분비하므로 장…… 아니 엉덩이를 녹이고도 남을 양인데. 하지만 우리 몸은 과학적으로 이상 반응에 대응하게끔 설계돼 있다. 위에서 다량의 염산을 분비하면 그 밑에 자리한 췌장은 중탄산염을 분비해 중성화시킨다. 하마터면 염산으로 녹을 뻔한 엉덩이가 멀쩡히 살아남은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우리 몸속에는 37조 개의 세포에 더해 박테리아와 사상균, 아메바와 다른 단세포 생물들이 존재한다. 피부 위에도 셀 수 없이 많은 미생물이 있으니······ 결국 우리는 수천 조 마리쯤 되는 생물과 같이 사는 셈이다. 이쯤 되면 왜 결코 혼자가 아닌 ‘나’인지 곰곰이 생각하고 깨달을 수 있지 않은가!

발끝부터 머리끝까지, 인간의 몸속 그 소우주를 탐험하다!
황금연필상 등 다수의 수상 이력과 재치 있는 글솜씨로 유명한 저자 얀 파울 스휘턴은 전작 《진화 -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의 수수께끼》에 이어 《인간 - 너와 그 속에 사는 수많은 이들의 기적》에서 ‘나’라는 개인에 집중해 ‘생명의 역사’ 완결 구조를 이루며 놀라운 탐구의 세계를 펼쳐 보인다.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인간의 몸을 구성하는 모든 것, 심장, 폐, 위, 장, 피부 등에 대해 조목조목 들려주는 핵심 내용은 웬만한 중·고등학교의 생물 교과서 수준 이상으로 다채롭고 디테일하다. “왜 생각을 많이 하면 털이 수북해질까?”, “왜 생일에 브로콜리를 먹자고 친구를 초대해야 할까?”, “왜 100살 먹은 노인이 모두 양로원에 가지는 않는 걸까?”처럼 어딘가 엉뚱하면서도 꽤 과학적인 질문들은 ‘생물학’적 관점에서 ‘인간’을 한층 유쾌하게 탐구한다. 어쩌면 이 책을 읽고 나면 사랑의 상징으로 심장을 닮은 하트를 그리는 걸 다시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심장이 아닌 두 개의 심실이 하트 모양과 더 비슷하니까. DNA, 줄기세포, 미래 치료법…… 그런데 정말 병들거나 늙어 죽지 않을 수 있을까?

복잡한 인체 구조를 한눈에
“이 해부학 입문서를 진정한 의미의 가족 도서로 삼아야 한다.”
_「노이에 취리허 차이퉁」
《진화 -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의 수수께끼》로 황금붓상을 거머쥔 그림 작가 플로르 리더르는 유머 가득한 선과 알록달록한 색감으로 복잡한 의학 용어와 신체 부위를 한결 쉽게 직관적으로 받아들이게 한다.
첫 장을 펼치면 의과 전공생들도 골치 아파할 해부학 용어가 나오지만 어렵다는 느낌에 앞서 유쾌하고도 친절한 그림으로 오히려 알고 싶어 하는 마음을 돋운다. 덤으로 인체에 대한 라틴어 명칭은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흥미로운 부분이다. 그림만 봐도 무슨 원리로 생명이 만들어지고 유지되는지, 또 세포마다 어떤 기관에서 어느 역할을 하는지 자연스레 이해하고 학습할 수 있다. 당연하게 ‘인간’을 더 알고 ‘자기 몸’을 더 속속들이 들여다보고 싶어지는 뛰어난 정보책이다. 그렇게 ‘나’, 내 안에 사는 생물들, 내가 살아가는 생태계, 지구, 우주에 집중하는 동안 ‘생명 존중’과 ‘공생’, 무엇보다도 ‘자아 존중감’이 튼튼하게 자리 잡을 것이다.
책 장정 또한 흔하지 않은 실크 인쇄와 천 양장 표지와 금칠 옆면으로 고전적인 느낌을 주며, 정말 소중한 ‘나’에 대한 내용을 오래도록 간직하고 싶게 만들어 준다.

그저 살아있기만 해도 수백만 가지 일이 매분 일어나는 우리 자신에 대한 이야기 《인간 - 너와 그 속에 사는 수많은 이들의 기적》은 두고두고 읽어야 할 진정한 의미의 온 가족 도서이다. 도대체 지금이 아니면 언제 우리 자신에 대해 이만큼이나 알아보겠는가!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너 자신을 알라!” 델포이의 아폴론 신전 입구에 새겨진 말이다. 소크라테스가 제자들에게 숱하게 반복한 말이기도 하다. 자기 자신을 아는 일은 어쩌면 죽을 때까지 할 수 없는 일일지도 모른다. 실제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스스로 만족할 만큼 명확하게 설명하지 못하고 죽는다. 자신을 안다는 것은 다양한 수준에서 일어나는 일일 게다. 이때 가장 기초적인 토대는 자신의 물질적인 토대, 즉 생물학적 수준에서 이해하는 일이 아닐까?
요즘 생물학이라고 하면 생화학 또는 분자생물학, 크게 봐도 세포생물학 정도가 떠오른다. 곤충, 조류, 포유류 같은 생물의 커다란 분류를 기초로 삼지 않는다. 거의 모든 생물이 공통적으로 갖추고 있는 세포에 대해 배우고, 그 세포 안에 있는 분자와 그들의 화학반응을 배우고 연구하는 것이 현대 생물학이다. 그러다 보니 생물학자마저 자신의 몸을 잘 모른다. 사람의 몸에 대해 제대로 배울 수 있는 곳은 의학과 관련된 몇몇 학과에 불과하다. 그렇다면 우리는 도대체 어디에서 우리 자신에 대해 알 수 있을 것인가?
이젠 학교에서도 못 배우고 대학에서도 배울 수가 없다. 각자 알아서 공부해야 하는 시대가 되었다. 하지만 마땅한 책이 없다. 왜? 사람의 몸을 다루는 해부학 같은 것은 의사들이나 공부하는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다. 하지만 네덜란드 사람 얀 파울 스휘턴이 쓴 《인간 - 너와 그 속에 사는 수많은 이들의 기적》은 바로 우리 몸을 다룬다. 그것도 해부학적으로!
무엇보다도 이 책의 백미는 우리 몸의 기관을 설명하는 장들이다. 심장, 폐, 위와 장, 피부와 감각 기관 그리고 근육과 골격에 대한 설명들은 탁월하다. 의대생들이 가장 스트레스를 받는 과목이 해부학이라고 한다. 조직과 기관에 대한 설명을 영어로 배우고 라틴어 이름으로 암기하다 보니 짜증이 날 만도 하다. 그런데 그 정보들을 미리 재밌는 우리말로 초등학교 고학년과 중학교 때 배우고 익혔다면 어떨까? 영어와 라틴어는 나중으로 미루고 말이다. 물론 고등학생과 성인들에게도 이 책을 강력히 추천한다.”
- 이정모(국립과천과학관장)

“자신의 몸에 대한 지식이 늘어나면 이를 다루는 방식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확신하는 사람들은 이 해부학 입문서를 진정한 의미의 가족 도서로 삼아야 한다.”
-「노이에 취리허 차이퉁」

“어떤 어린이든 160쪽 남짓한 이 책으로 대부분의 어른이 알고 있는 것보다 더 많이 자기 하드웨어에 대해서 배울 수 있다. 《인간 - 너와 그 속에 사는 수많은 이들의 기적》은 어린이와 청소년이 반드시 읽어야 할, 그림과 텍스트가 어우러진 책이다. 어린이들은 일단 이 책을 주기만 하면, 분명 빠져들 것이다.”
-「차이트 비센」

“인간의 몸이라는 기적에 대해 익살맞으면서도 정확하게 알게 되고 흥미진진한 질문에 대해 명료하고도 때로 놀라운 대답을 얻게 된다. 플로르 리더르는 하나하나마다 정확하고도 상세하면서도 재미나게 삽화를 그렸다.”
-「도이치란트풍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9,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