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공유하기
eBook

어서오세요, 책 읽는 가게입니다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66
정가
9,800
판매가
9,8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여름휴가 추천! 시원한 e북캉스 떠나요!
[YES24 단독] 켈리 최가 직접 읽어주는『웰씽킹』오디오북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8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1월 15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95.27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1.6만자, 약 3.8만 단어, A4 약 73쪽?
ISBN13 9788961964074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아무런 방해도 받지 않고 그저 책을 즐기고 싶다,
온전히 책에 몰입하고 싶다!’
그런데 어디서 읽지…?
읽고 싶은 책이 있다는 건 가슴 설레는 일이다. 그와 동시에 ‘이 책을 어디에서 읽지?’ 하고 생각한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독서다. 아무런 방해도 받지 않고 마음 편히 읽고 싶다. 고대하던 독서시간을 앞두고, 어디에서 읽을지 고민하는 건 중요하다. 사람들은 벼르고 벼른 그 책을 대체 어디서 읽을까.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들어가며

1부 ‘책 읽을 수 없는 거리’를 헤매다
1장 일단 집에서
2장 북카페란 대체 뭘까
3장 거리에 나가 책을 읽다
4장 오랫동안 책을 읽는 혼자 온 손님
5장 독서라는 기분 나쁜 행위

〈안내문과 메뉴〉

2부 ‘책 읽을 수 있는 가게’를 만들다
6장 가게를 정의하다
7장 잔잔한 고요와 질서를 지키다
8장 혼자 온 손님이 주인공이 되다
9장 아무도 손해 보지 않는 구조를 만들다

3부 ‘독서할 곳’을 늘리다
10장 원하는 세상을 분명히 꿈꾸다

끝으로
옮긴이 후기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여기서 책을 좀 읽어도 되겠습니까?’
책 읽을 장소를 찾아서

독서는 얼핏 보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할 수 있는 가벼운 취미처럼 보인다. 하지만, ‘책을 읽는다’는 행위는 사실 대단히 섬세하고 고도의 집중력이 요구되는 일이다. 책에는 영상도 소리도 없고, 오직 두 눈으로 글자를 따라 읽어야만 책 속 세계와 접속할 수 있다. 눈을 감거나 소음이 지나치면 금세 깨져버리는 무방비하고 약한 세계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책을 ‘제대로’ ‘잘’ 몰입해서 읽고 싶은 사람이라면 절실하게 ‘책 읽을 장소’가 필요할 테다.

‘책 읽을 장소’라니 거기가 어디든 상관없지 않으냐고 말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보자. 영화를 보려면 영화관에 가고, 수영을 하려면 수영장에 간다. 그밖에도 실컷 노래를 부를 수 있는 노래방, 게임 삼매경에 빠질 수 있는 PC방 등 우리 주변에는 목적이 뚜렷한 취미 공간이 곳곳에 있지 않은가. 그런데 책은 조금 예외다. 서점, 북카페, 도서관 등 책과 밀접한 장소가 없지 않지만, 서점은 책을 판매하는 곳이고, 북카페는 책으로 둘러싸인 곳을 배경으로 만남이 우선되는 장소이며, 도서관은 열람과 공부가 혼재된 공간이다. ‘읽기’에 최적화된 장소들은 아닌 것이다.

이 책에는 취미생활로서 책 읽기를 보다 쾌적하고 즐겁고 몰입감 있게 영위하고 싶은 저자가 집·북카페·도서관·바·펍·프렌차이즈 카페 등 다양한 곳에서 책 읽기를 시도하고, 세상 많은 취미생활에는 특정 장소가 있는데, 왜 독서인들에게는 그런 공간이 없는가! 하는 억울함(?)을 동력 삼아 ‘독서를 위한 장소’를 만든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이 책에는 독서라는 행위에 최적화된 공간을 만들기까지, 자신과 다른 사람이 납득할 수 있는 새로운 장르를 열기까지, 글쓴이가 논리를 세우고 그것을 검증하며 고민하고 또 고민하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빤한 길을 가지 않는 개척자 정신이 이런 ‘불평’ 가득하지만 예리한 통찰력을 보여주는 책을 만들어냈을 것이다._「옮긴이 후기」에서

소심한 투덜이 독서가의 이유 있는 불평,
그 속에서 발견하는 새로운 가능성

“(나는) 그저 독서가 즐겁고, 독서가 좋고, 독서가 취미다. 그게 다다. 밥을 먹는 것처럼 해야 하는 일이다”라고 말하는 저자는 책을 통한 깨달음이나 배움, 성장 같은 것에는 크게 관심이 없다. 오히려 ‘독서를 꼭 해야 하는 고귀하고 중요한 일’로 취급하는 사회 분위기를 꼬집는다. 즐거우면 그만이고, 좋아하는 취미니까 기쁘고 알차게 누리고 싶을 뿐이라고 강조하는 이 소심한 투덜이 독서가의 불만 섞인 이야기를 따라가다보면 은근히 공감 가고 묘하게 설득되는 대목과 마주하게 된다. 특히 독서를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다그치는 사회 분위기에 반기를 들며 ‘독서야말로 힙하고 멋진 취미’라는 이미지가 널리 퍼져야 한다고 역설하는 부분에서는 피식피식 웃음이 난다.

1부에서는 그런 그가 책이 가지는 다양한 이미지와 편견 중에서 유달리 ‘읽다’라는 행위에 대한 이해가 결여된 것은 아닌지 의문을 던지며 책을 대하는 사회적 인식에 대해 고찰한다. 그러면서 우리 주변의 ‘책을 읽을 수 있는 장소’에 관해 살펴본다.
현재 일본 도쿄에서 실제로 ‘책 읽는 가게’를 열어 운영중인 저자는 2부에서 가게와 이용자가 서로 상생하며 ‘쾌적하게 책을 읽을 수 있는 상태’를 어떻게 만들고 지킬 것인가, 그 실천에 관해 기록하고 있다. 생각과 실천을 거듭하는 사이, ‘책 읽는 가게’가 더 늘어나도 좋겠다는 마음이 들었다는 저자는 2020년에 책 읽는 가게 2호점을 내면서 독서할 장소가 더욱 많아지는 세상을 그려본다. 3부에서는 그것을 실현할 아이디어에 관해 이야기한다.

제2, 제3의 책 읽는 가게를 꿈꾸다

우리는 지금까지 독서를 하기 위한 장소에 대해서는 깊이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책이라는 물성이 지닌 간편함으로 아무 때나 어디에서나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여겨왔다. 그런 인식 속에 저자가 던진 독서 환경에 대한 화두는 상당히 날카로운 통찰을 보여준다. 쾌적한 독서시간을 뒷받침하는 조건을 여러 각도에서 고민하고 직접 공간을 꾸려 실천으로 옮긴 저자의 행보는, 비단 독서만이 아니라 ‘무언가에 전념할 수 있는’ 제2, 제3의 장소를 필요로 하고 꿈꾸는 이들에게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힌트를 선사할 것이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