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퇴마록 세계편 1

이우혁 | 들녘 | 1994년 06월 3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9,500
중고판매가
5,900 (38% 할인)
상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1994년 06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259쪽 | 390g | 크기확인중
ISBN13 9788975270208
ISBN10 8975270203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수정이가 내일이면 엄마 아빠한테 가는데...'

수정이이게 분명 부적을 만들어 전해 주었는데도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현암의 머리에 생각이 걷잡을 수 없이 엇갈리기 시작했다.

'수정이가요? 천천히 말씀하세요. 무슨 일입니까?'

'수정이가 아아... 그 유체가 아니, 그럴 리가 없... 도와 주세요! 제발요!'

더 이상 말을 해 봐야 소용이 없을 것 같았다. 현암은 조금만 침착하게 기다리라는 말을 남기고 재빨리 태극패와 월향검, 그리고 준후가 만들어 준 안명부를 챙겨들고 후다닥 일어섰다. 저녁무렵의 일이었다. 창 밖의 날씨는 금방이라도 비가 몰아쳐 내릴 듯 하늘이 시커먼 구름으로 덮여가고 있었다. 이번에는 준후와 승희의 도움이 필요할 것 같았으니 하필 그들은 모두 박신부가 입원해 있는 병원으로 떠나고 없었다. 나중에 연락해야겠다 생각하고는 일단 문을 나섰다.
--- p.175
물론 비어 있는 관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고 부스러진 사체들이 널려 있는 것은 무섭고 끔찍한 광경이었다. 그러나 너무나 가엾고 안쓰러운 광경이기도 했고 걷잡을 수 없이 화가 나는 광경이기도 했다. 죽은자들....즉 좀비들은 아까 승희가 언뜻 들었듯이 그래도 한때는 살아 있는 사람이었다. 그런데도 이용될 대로 이용하고 나서도 죽은 뒤의 안식까지 빼앗겨서 저렇듯 처참한 상태에 놓여 있는 것이었다. 어쩌면 그들은 산 사람들보다도 훨씬 더 불행한 사람들인지도 몰랐다.
--- p.112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9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